후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후성(侯成, ? ~ ?)은 중국 후한여포 휘하의 무장이다. 여포의 부당한 대우에 송헌, 위속과 같이 조조에게 투항하였다.

생애[편집]

198년(건안 3년) 조조여포하비성을 포위하였다. 평소 불만이 있었던 후성은 송헌, 위속과 함께[1] 진궁고순을 붙잡아 조조에게 항복했다.[2] 당초 후성은 빈객으로 하여금 15필을 기르게 했는데 그 빈객이 말들을 몰고 패성(沛城)의 유비에게로 향했기에 쫓아가 도로 되찾은 일이 있었다. 장수들이 하례하자 을 빚고 돼지도 잡아서는 가장 먼저 여포에게 올렸다. 여포는 금주령을 내렸는데 술을 빚었다며 자신을 죽이려고 모의라도 하냐며 화를 내었다. 후성은 이 일이 앙금으로 남았었다. 이후의 행적은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여포가 연주를 두고 조조와 다툴 때부터 팔건장의 일원으로 등장한다. 조조에게 항복할 때의 행적은 사서와 비슷하며 로 죽을 뻔하다가 위속과 송헌의 변호로 매질을 받는다. 이에 적토마를 훔쳐 조조에게 투항한다. 이 뒤로는 등장하지 않는다.

각주[편집]

  1. 《삼국지》7권 위서 제7 여포
  2. 후한서》75권 열전 제65 여포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