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KB증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29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개요 수정
(개요 수정)
 
== 개요 ==
[[1962년]] 6월 '''국일증권'''으로 설립되어 1975년 9월 기업을 공개하였다. 1977년9혀6년1977년 에월펴입도에9월 '''현대증권'''으로현대그룹에 상호변ㄱ,편입하였고 1988년1986년 12월6월 미국홍코삼[[뉴욕]]를년소1996년호콩삼솔를현대증권으로 상호 변경하였다. 1989년 홍콩사무소를,법인 1996년 미국 뉴욕법인을 설립하였다.
1999년 출시한 바이코리아 펀드의 수탁고가 30조원을 돌파하는 등 한국경제의 회복과 도약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며 한국 금융투자업계를 주도해왔으며, 2009년 현대자산운용을, 20011년 현대저축은행을 자회사로 출범시켰다.
 
특히, 2012년 종합금융투자사업자(IB)로 지정된 이후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도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며 최상의 금융솔루션을 제공하는 한국 최고의 투자은행으로 거듭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갯설지법다 설립, 1995년 일본에 [[도쿄]] 사무소, 1998년 중국에 [[난징]] 사무소를 개설하고, 1999년 4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현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로 지정되었다. 2000년 2월 [[명동]]에 사이버영업소를 개설하였으며, 2001년 2월 사업목적에 투자자문업을 추가하였다.
 
2016년 현대증권의 최대주주인 현대상선의 매각결정에 따라 KB금융지주가 현대증권 매각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되고 현대증권 지분 22.56%(5380만410주)를 취득하는 매매계약을 체결하였다. 이후 현대증권은 KB금융지주의 100% 자회사로 편입돼 2016년 11월 1일에 상장폐지가 되었고 2016년 [[12월 30일]]으로 [[KB투자증권]]과 합병하여 '''KB증권'''으로 변경되어 2017년 1월 2일부터 출범 되었다.
[[2010년]] [[2월 27일]] 키자니아 서울에 '증권회사' 체험관을 개장하였다.
 
[[2015년]] 1월 현대증권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일본계 금융그룹인 오릭스가 주축인 사모펀드 오릭스 PE가 선정됐다.<ref>[http://joongang.joins.com/article/aid/2015/01/31/16629846.html?cloc=olink|article|default 오릭스, 현대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중앙일보》, 2015년 1월 31일</ref>
 
[[2015년]] 10월 19일 현대증권 인수 절차를 밟던 일본계 금융자본 오릭스프라이빗에쿼티코리아(오릭스 PE)가 지분 인수계약 기한 종료 이후 계약을 해제하기로 결정하고 현대그룹에 통보하였으며, 현대증권의 최대주주인 현대상선은 “현대증권 매각 관련 주식매매계약이 해제됐다”고 공시했다.
2016년 11월 1일에 상장폐지가 되며 [[KB금융그룹]]이 인수승인을 받고 2016년 [[12월 30일]]으로 [[KB투자증권]]과 합병하여 '''KB증권'''으로 변경되어 2017년 1월 2일부터 출범 되었다.
 
== 주요 사업 ==

편집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