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실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청년 실업(靑年失業)이란 일을 할 수 있는 청년들이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거나 일할 기회를 가지지 못하는 일을 말한다.

청년실업의 정의[편집]

구직활동에 실패한 청년들이 구직을 포기하는 것은 청년실업에 포함하는 견해와 청년실업으로 보지 않는 견해가 나뉘고 있는데, 구직포기는 비경제활동인구로 분류한다. 청년 실업은 주로 15세에서 29세사이의 청년계층의 실업을 말한다.[1]

국가별 청년실업[편집]

스웨덴[편집]

스웨덴에서는 직업교육을 받는 전통이 있었지만, 대학교 진학률이 높아지면서 청년실업이 나타났다고 한다.

한국의 청년실업[편집]

한편 청년 실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청년의 범위를 어디까지 봐야 되느냐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기준 2010년 이후 이견의 소지가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청년층 실업의 비중이 2004년 기준으로 전체 실업자의 47.8%를 상회할 정도로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2] OECD 국가들이 대부분 청년 실업으로 고민할 만큼 심각한 사회문제이다. 대한민국에서도 청년실업률이 2006년 당시 48%를 넘었다.[3]

대졸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고용노동부 통계(2003년)를 보면, 고용노동부에서는 2003년 대졸구직자를 약 68만명일 것이라고 헤아렸지만, 재계 100위에 드는 기업들의 채용인원은 불과 2만명으로 2002년보다 10%를 줄였다.[4] 2015년에는 대졸실업자가 50만명을 넘어섰고,고졸실업자도 44만명이나 된다. 전체고용 증가세는 한풀 꺾였다. 지난달 취업자 수(2,550만1,000명)는 전년 동기 대비 33만 8,000명 늘었는데 이 같은 증가 폭은 2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청년(15~29세)실업률은 3월 기준으로 15년 만에 가장 높은 10.7%로 집계되었다고 한국일보는 보도했다.[5] 하지만 이는 국제노동기구(ILO)의 기준을 따라 4주동안 구직활동을 했음에도 취업을 하지 못했을 때를 실업으로 이해하고, 이 기간에 경제활동을 했을 경우에는 취업으로 보는 통계이다. 하지만 흔히 아르바이트라고 하는 단시간노동(근로기준법에서는 노동시간이 하루 8시간, 주 40시간 미만인 노동으로 정의함.)같은 불완전취업 등을 실업으로 계산한다면, 청년실업은 훨씬 많다고 봐야 한다.[6]

청년실업의 문제점[편집]

성공회 신학자 윌리엄 템플 전 캔터베리 대주교는 복지국가 이야기인 《기독교시민의 사회적 책임》에서 청년실업이 청년들의 자존감을 해치고, 더 나아가 노동의욕을 잃게 할 수 있음을 지적하였다. 청년실업은 단순히 젊은사람들이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 기업들이 자신들을 원하지 않음에 상처를 받게 하는 폭력임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나 청년실업을 구직자와 사용자가 원하는 인력간의 괴리감, 차이점 등 인력의 미스매치로 보는 시각도 있다.

청년실업 대안[편집]

각주[편집]

  1. 고용노동부 취업지원 선전물을 보면 15세에서 34세는 청년, 34세이후는 중년으로 보고 있다.(2015년기준)
  2.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3. 교회와 신앙 2006년 5월 4일자, 청년 실업 파고, 어떻게 돌파할까?, 원용일
  4. 《취업혁명》/이거산 외/조선일보
  5. 한국일보 2015년 4월 15일자 기사
  6. 《자본론 공부》/김수행 지음/돌배게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