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찰적 실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마찰적 실업(摩擦的失業, frictional unemployment)은 노동자들이 직업을 구하거나, 한 직장에서 다른 직장으로 이직을 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에서 비롯되는 실업이다.[1] 탐색적 실업(search unemployment)이라고도 하며 개인의 환경에 기반할 수 있다.

정의[편집]

구인율과 실업율 간 데이터의 베버리지 곡선. 미국 노동통계청.

마찰적 실업은 직업과 노동자가 둘 다 이질적이고 수요와 공급의 특징 간에서 불일치가 발생하기 때문에 존재한다. 이러한 불일치는 능력, 지불, 노동시간, 장소, 태도, 취향 등의 요인들과 관련될 수 있다.

마찰적 실업은 완전 고용의 개념과 관련되거나 호환되는데, 그 이유는 둘 다 왜 완전 고용에 도달할 수 없는지의 이유를 제시하기 때문이다.

이론[편집]

해결책[편집]

마찰적 실업을 줄이는 정책에는 다음을 포함한다:

  • 교육적 조언
  • 취직 가능한 직업과 노동자에 관한 정보
  • 편견과 싸우는 것 (특정 노동자, 직업, 위치 등)
  • 인센티브와 규제 (예: 마찰적 실업자가 이익을 취할 때)
  • 산업과 서비스의 재배치
  • 이용성과 유연성을 증가시키기 위한 시설 (예: 탁아소)
  • 특정한 장애물을 극복할 수단 (예: 장애가 있는 노동자를 고용할 때)
  • 총임금과 순임금 간의 격차 줄이기

각주[편집]

  1. “Glossary of Terms”. 《www.maine.gov》. 

외부 링크[편집]

  • Market with search frictions, Scientific Background on the Sveriges Riksbank Prize in Economic Sciences in Memory of Alfred Nobel 2010 compiled by the Economic Sciences Prize Committee of the Royal Swedish Academy of Scie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