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동 호프집 화재 참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현동 호프집 화재 참사
날짜 1999년 10월 30일
시간 18시 55분 (KST)
위치 인천광역시 중구 인현동
원인 지하 1층 노래방의 전기합선
최초 보고자 인천중부소방서
참여자 정성갑, 인천중부경찰서, 인천광역시 중구청[1]
사망자 55명
부상자 78명

인현동 호프집 화재 참사1999년 10월 30일 인천광역시 중구 인현동 상가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건물 안에 있던 중고생을 비롯한 55명이 사망하고 78명이 부상당한 사고이다.[2]

사건 개요[편집]

1999년 10월 30일 저녁 7시경 인천광역시 중구 인현동에 위치한 4층 상가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로 건물 2층 라이브II호프집과 3층 그린당구장에 있던 10대 청소년 등 손님 52명이 불에 타거나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 또 71명이 연기에 질식되거나 화상을 입고 인천 길병원, 인천의료원, 인하대병원 등 인천지역 8개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사고가 난 호프집은 건물 지하에 있는 노래방 내부수리 공사장에서 처음 발생하여 계단을 타고 2층과 3층사이로 번졌다. 이 때문에 학교 가을 축제 후 뒤풀이 하던 많은 청소년들이 있지도 않은 비상구과 비상계단을 찾아 갈팡질팡 헤매다 졸지에 죽거나 부상하는 참혹한 일이 벌어졌다. 불은 출동한 소방차 15대와 구급차 19대, 소방관 180명과 경찰관 160명이 진화에 참여하여 35분만에 진화되었다.

문제점[편집]

  • 내부구조
50여평 규모의 호프집은 이날 120명이 북적였고, 내부구조는 탁자와 의자들로 빽빽이 가득 차 있어, 통로 공간이 겨우 한 사람이 다닐수 있을 만큼 비좁게 만들어졌다. 이 때문에 화재사고 당시 미처 대피할 공간을 찾지 못한 채 서로 뒤엉켜 인명피해가 더 커졌다. 내부 구조물이 사고당일 화재시 인화성, 유독성 물질들이라 불의 확산이 순식간이었고 매캐한 유독가스로 인한 질식한 사상자가 상당수였다. 또한 출입구가 하나뿐이어서 일단 출입구가 막히면 실내에 있던 사람들은 탈출할 방법이 없었다. 창문이 있기는 했으나 구조변경을 할 때 통유리로 바꿔 달았으며, 베니어판을 덧붙여 비상시에 쓸 수 있었던 탈출구를 막았다.
  • 정부의 관리 및 단속 소홀
많은 청소년들이 희생된 호프집은 문제업소로 경찰에 적발되어 영업장 폐쇄명령을 받고도 영업을 하다가 대형 참사를 빚었다. 특히 화재가 난 상가건물은 지하 1층, 지상 5층으로 건축법상 소규모 건물로 구분돼 별도의 비상계단을 설치하지 않았으며, 유일한 출입통로인 계단의 너비가 1.2m 남짓으로 비좁았기 때문에 신속하게 대피하지 못한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
  • 화재 예방 소홀
불이 난 이 건물 지하 노래방 천정에 설치되었던 '확산소화기'가 화재 당시 모두 제거돼 있어 초기진화에 실패하였다. 관리 당국의 소홀로 인해 평소 화재발생시 대량 인명 피해로 이어질 요인들이 있었다.

기타[편집]

  • SAT의 노래 <이게 나에요>의 뮤직 비디오는 이 사건을 바탕으로 하였다.
  • 추모석과 위령비가 2005년 인천학생교육문화회관 앞에 세워졌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호프집 실제주인 유흥업소 9곳 운영 "매달 2000만원 상납", 동아일보, 1999년 11월 3일
  2. 중고생등 55명 사망, 경향신문, 1999년 11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