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육모(陸瑁, ? ~ 239년) 중국 삼국 시대 (吳)의 정치가로, 자는 자장(子璋)이며 양주(揚州) 오군(吳郡) 오현(吳縣) 사람이다.

생애[편집]

육손(陸遜)의 동생으로, 어릴 때부터 학문을 좋아하였으며 청빈한 선비들과 고락을 함께하였다.[1]

그와 동향인 서원(徐原)이란 자가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는데, 그는 얼굴도 본 적이 없는 육모에게 가족을 부탁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서원이 죽은 후 육모는 그를 위하여 무덤을 만들어 주고 그의 자식들을 가르쳤다. 또한 숙부 육적(陸績)이 일찍 죽자, 자녀들을 거두어 성인이 될 때까지 양육하여 대를 잇게 하였다.[1]

이러한 덕행이 널리 알려져 주군에서 초빙과 천거가 연이었으나, 육모는 모두 거절하였다. 그러나 가화(嘉禾) 2년(233년)에 손권(孫權)의 부름을 받아 출사하였고, 의랑(議郞) · 선조상서(選曹尙書)를 역임하였다.[1]

훗날 요동(遼東)의 공손연(公孫淵)이 손권이 보낸 사자를 죽이고 (魏)에 귀순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손권은 크게 노하여 요동을 정벌하고자 하였으나, 육모는 다음과 같은 상소를 올려 이를 간하였다.

공손연은 이를테면 예를 모르는 금수와도 같은 자입니다. 무례한 언동을 한다는 것은 곧 금수와 그러한 비적들로 인한 것입니다. 폐하께서는 지금 그를 정벌하려 하고 계시는데, 자칫하다가는 공손연이 위와 손을 잡을 수 있으며 산월이 우리의 발목을 잡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손권은 듣지 않았고, 육모는 재차 상소를 올렸다.

전역이란 것은, 어느 정도 국가가 안정되어 있다 하더라도 어려운 것입니다. 오는 산월(山越) 등의 이민족 문제를 안고 있으며, 밖으로는 위와 마찰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먼 곳에서 반역이 일어났다고 하여 원정을 떠나는 것이 과연 괜찮은 일이겠습니까?

손권은 육모의 한결같은 주장을 받아들여 계획을 취소하였다.[1]

육모의 친족관계[편집]

육손.png

관련 인물[편집]

육강 육손 육적

각주[편집]

  1. 진수: 《삼국지》 권57 오서 제12권 우육장낙육오주전(卷57 吳書十二 虞陸張駱陸吾朱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