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동조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언어동조대(言語同調帶, 독일어: Sprachbund)란 본디 계통상으로는 서로 관련 없는 언어들이 지리적 인접성이나 오랜 기간의 접촉 및 상호영향의 결과로 비슷한 언어적 특징 등을 띠게 되는 현상, 또는 그런 관계에 있는 언어들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언어연합, 언어연대라고도 번역된다. 대표적인 케이스는 발칸반도 언어동조대이다.

발칸 반도[편집]

언어동조대의 대표적인 지역인 발칸반도의 언어들인 그리스어, 알바니아어, 루마니아어, 로마어(롬족이 사용하는 언어) 및 남슬라브어 계통에 속하는 세르비아어, 크로아티아어, 슬로베니아어 등은 크게는 인도유럽어족에 속하지만, 그들이 속한 어군단위에서는 매우 큰 차이를 보이는 언어들이다. 그러나 부정관사의 생략, 미래 시제 형성법, 후치사 등 여러가지 문법 특징을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특징들은 이들 같은 어군에 속하는 다른 가까운 언어에는 볼 수 없다.

서유럽게르만어로망스어라틴어그리스어계 어휘의 차용과 상호접촉에 의하여 비슷한 특징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유럽대륙의 인도유럽어족 계열 언어는 같은 인도유럽어족이면서도 지리적으로 인접하지 않은 인도이란의 동계언어보다 인도유럽어족에 속하지 않으면서 지리적으로 인접한 헝가리어, 핀란드어와 여러가지 공통점을 공유하고 있다. 이것도 언어동조대의 결과이다.

중국과 동남아시아[편집]

중국어베트남어태국어는 기초어휘비교에서 동일계통의 언어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단음절 고립어이자 성조어라는 특징이 서로 같다. 이는 언어동조대의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동아시아와 만주[편집]

한국어일본어는 한자를 문자로 들여오면서 중국어로부터 많은 단어를 차용하였으나, 기본 어순 자체가 전혀 다르고 기본어휘에서는 그다지 일치하지 않음으로 언어동조대로 볼 수 있다. 반면에 한국어와 일본어 및 만주어, 몽골어 간에는 기본어휘는 일치하지 않으나 문법적인 어순은 일치한다. 이것은 원주민이 기초적인 어휘 정도를 사용하는 바탕 위에 인접 북방지역에서 남하한 문명세력이 토착세력과 혼혈이 되고 문화를 전파하면서 문법체계가 전파되었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