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막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Entete médecine.png
수막염
중앙 신경계의 수막염: 경뇌막(dura mater), 거미줄막(arachnoid), 연뇌막(pia mater).
중앙 신경계의 수막염: 경뇌막(dura mater), 거미줄막(arachnoid), 연뇌막(pia mater).
ICD-10 G00G03
ICD-9 320322
질병DB 22543
MeSH D008581
MedlinePlus 000680

수막염 (髓膜炎, Meningitis)은 수막에 생기는 염증을 말한다.

원인[편집]

뇌수막염의 원인으로는 바이러스성, 박테리아성, 결핵성이 있으며 이 중 박테리아성 뇌수막염은 가장 치명적이다. 비교적 더디게 병세가 진행하며 척추 골수와 뇌막에 인플루엔자균ㆍ수막염균ㆍ폐렴균ㆍ대장균 등 화농균의 침투로 인해 발생하며 심할 경우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기도 한다. 바이러스성 수막염은 여름과 가을에 주로 발병하고 가장 흔한 편인데, 증상이 가벼운 편이라 대개 저절로 낫는 경우가 많지만 심한 경우 3~-5일 병원 입원 치료를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또 결핵성 수막염은 G접종으로 예방하며 페니실린계열 약품, 항결핵제로 치료할 수 있다.

증상[편집]

뇌수막염은 수막로 집합 적으로 알려져있는 뇌와 척수를 덮고있는 보호 점막의 급성 염증이다. 가장 흔한 증상은 발열, 두통, 목의 경직이며 다른 증상으로는 혼란 또는 의식의 다른 반응, 구토, 빛이나 시끄러운 소리를 견딜 수 없는 증세가 있다. 어린 아이들은 종종 과민, 졸림, 또는 먹지 않으려는 증상을 나타낸다. 피부에 발진이 생길 수 있으며 발진이 존재하는 경우, 바이러스성 수막염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뇌염이나 척수염으로 번질 수도 있기 때문에 등뼈나 목뼈, 척추뼈에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여름에 가장 많이 발병하며 특히 3~6세의 어린아이에게 많이 나타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