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르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브르 조약(Sèvres 條約)은 제1차 세계 대전 후인 1920년 8월 10일프랑스 파리 근교의 세브르에서 연합군과 오스만 제국이 체결한 조약이다.

오스만 제국은 이 조약으로 인해 광범위한 영토를 상실했다. 이 조약의 골격은 1920년 4월 생 르노 회의에서 결정되었다. 공화파인 앙카라 정부메흐메드 6세오스만 정부(이스탄불 정부)가 체결한 이 조약 중 특히 이즈미르동부 트라크야 지역을 그리스에 할양하는 것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외세가 아나톨리아를 분할지배하고 터키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 반대하였다. 조약 체결 후에 추가적인 영토 확대를 노리던 그리스의 도발로 시작된 터키-그리스 전쟁에서 승리한 앙카라 정부는 먼저 소련과 단독으로 조약을 맺은 후 옛 연합국과 다시 교섭의 자리에 앉아 로잔 조약을 체결하여 현재의 터키 영토를 확정지었다.

조약 내용[편집]

  • 이스탄불과 그 주변 일부를 제외한 동부 트라크야는 그리스에게 할양하고, 아나톨리아이즈미르 지방은 그리스의 행정권 아래 둔다.
  • 마라슈, 우르파 및 안테플 각 주(州)는 프랑스가, 콘야에서 바르크에실을 연결한 선의 남쪽에 위치한 아나톨리아 남서부는 이탈리아가 지배한다.
  • 아르메니아의 독립을 승인한다.
  • 보스포루스 해협은 국제 기관 해협 위원회의 관리 아래 둔다.
  • 오스만 제국군은 5만 700명 이하로 군사력을 축소한다.
  • 제국의 재정은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가 결정권을 가진다.
  • 아라비아 반도에서 헤자즈 왕국의 독립을 승인한다.
  • 이라크팔레스타인은 영국이, 시리아레바논은 프랑스가 위임 통치한다.
  • 이집트는 영국의 보호 아래 두고, 모로코튀니지는 프랑스의 보호 아래 둔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