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선위(禪位) 또는 양위(讓位)는 군주(군왕)가 살아 있으면서 다른 사람에게 군주의 지위를 물려주는 일을 가리킨다. 보통 같은 왕조에서 아버지가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자신은 상왕(上王, 또는 상황上皇)으로 물러나 있는 것을 말한다. 중국의 역사에서는 아들을 제쳐두고 혈통이 다른 인물에게 왕위를 물려주는 것을 선양이라고 하여 유교적 이상향의 하나로 여긴다. 이 선양도 선위의 일종이다.

용어[편집]

  • 선위(禪位) : 천위(天位)를 다른 사람에게 넘겨준다는 뜻으로, 군주가 살아 있으면서 다른 사람에게 군주의 지위를 물려주는 일을 가리킨다.
  • 양위(讓位) : 엄밀한 의미에서, 군주의 지위를 비롯한 자신의 지위를 살아 있으면서 다른 사람에게 물려주는 일을 가리킨다.
  • 선양(禪讓) : 선위와 양위를 아울러 함께 이르는 말이지만, 특히 중국사에서는 아들이 아닌 다른 혈통의 인물에게 군주의 지위를 물려주는 특수한 형태의 선위로 많이 사용된다.
  • 찬위(簒位) : 선위 가운데 강요와 협박으로 억지로 왕위를 물려주게 한 일을 뜻한다.
  • 찬탈(簒奪) : 찬위의 뜻도 있고, 국권 등을 억지로 또는 강제로 빼앗은 일도 뜻한다.
  • 태상왕(太上王) : 자리를 물려주고 들어앉은 임금을 이르는 말이다. 상왕 또는 태왕이라고도 부른다.
  • 태상황제(太上皇帝) : 자리를 물려주고 들어앉은 황제를 이르던 말이다. 태상황 또는 태황제, 상황, 태황이라고도 부른다.
  • 무상가한(無上可汗) : 이미 자리를 두 대 전에 물려주고 들어앉은 을 이르던 말이다. 태상황제의 위이다.

한국의 선위[편집]

  • 참고로 선위는 아니지만, 을미사변 때 명성황후가 폐서인되자 왕태자 이척(훗날의 융희황제)이 태자위를 양위하겠다고 반발하기도 했다(을미년 왕세자 작위 선양 파동 사건).

중국의 선위[편집]

베트남의 선위[편집]

일본의 선위[편집]

  • 헤이안 시대 시라카와[白河] 천황이 호리카와[堀河] 천황에게

러시아의 선위[편집]

기타 다른 나라의 선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