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티아고 라몬 이 카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라몬 이 카할 Nobel Prize.png
Santiago Ramón y Cajal

출생 1852년 5월 1일(1852-05-01)
스페인 나바라
사망 1934년 10월 18일(1934-10-18)
스페인 마드리드
별칭 근대 뇌과학의 아버지
직업 뇌과학자, 신경조직학자

산티아고 라몬 이 카할(스페인어: Santiago Ramón y Cajal, 1852년 5월 1일 ~ 1934년 10월 17일)은 스페인 출신의 신경조직학자이다. 의 미세구조에 대한 그의 선구적인 업적으로 말이암아, 흔히 근대 뇌과학의 아버지라고 일컬어진다. 뇌의 조직학적 구조를 그린 그의 숙련된 드로잉 자료는 오늘날에도 뇌과학 교재로 사용될 정도이다.[1]

1906년 카밀로 골지와 함께 노벨 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하였다.

연구[편집]

산티아고 라몬 이 카할은 카밀로 골지 밑에서 연구를 해 골지 염색방법을 익혔다. 이것은 은 입자를 사용해 세포체를 염색하는 방법으로 [1], 이 방법을 통해 그는 다양한 형태의 신경세포체를 관찰했으며 이를 그림으로 남겼다. 이러한 방대한 염색 자료들을 토대로 그는 뉴런이론을 제창했다.[2] 이는 당대의 카밀로 골지의 주장이었던 네트워크이론과 대립했으나, 후대에 뉴런이 직접 발견되면서 뉴런이론이 정론으로 채택받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istory of Neuroscience”. Society for Neuroscience. 2008년 10월 9일에 확인함. 
  2. Ramon y Cajal, Santiago. 《Neuron Theory or Reticular Theor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