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카롱

마카롱 (프랑스어: Macaron)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당과 제품이다. 머랭을 주재료로 하고 달걀 흰자위, 백설탕, 아몬드 가루와 아몬드 밀가루 등으로 만든 과자류이며, 모양은 동그랗고 손에 들어갈 수 있을 만큼 조그맣다. 마카롱의 구조는 잘 부서지지만 약간 딱딱한 껍질로 된 위아래 부위와, 그 중간에 머랭이나 , 마지팬, 크림등을 넣어 만든 부드러운 중간 부위로 나뉜다. 지역마다 별명도 있는데, 프랑스의 수도인 파리에서는 제르베르 (Gerber)[1], 룩셈부르크독일어를 이용하는 일부 지역에서는 룩셈부르게를리 (Luxemburgerli)[2]라고도 하며, 마카룬과 혼동하지 않도록 프랑스 마카롱 (French Macaron)이라고도 한다[3]. 프랑스유럽 국가에서 가장 인기를 많이 얻고 있다.[4]

역사[편집]

라뒤레 마카롱 (Ladurée)은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1862년부터) 마카롱을 판매했을 뿐만 아니라 마카롱을 최초로 두겹씩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매우 유명하게 알려져 있다.

오늘날 마카롱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과자로 여겨지지만 원래는 이탈리아에서 유래했다. 그러나 마카롱의 정확한 시작점은 확실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대부분의 문헌에서는 1500년에 시작했다지만 일부 자료들은 중세 유럽부터 시작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가톨릭 수도원에서 처음 만들어졌다고 하며, 또 어떤 자료들은 791년, 코르메리 (Cormery)라는 프랑스 중부에 자리한 마을에서 만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자료들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으며, 모든 마카롱의 자료들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고 있다.

1453년부터 이탈리아 요리에 본격적으로 아몬드가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1500년 마카롱의 주재료인 아몬드 페이스트가 이탈리아에서 개발되었다. 1533년 이탈리아의 귀족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프랑스의 왕이었던 앙리 2세랑 결혼할 무렵, 카트린의 요리사들이 카트린의 아버지가 소개한 아몬드 페이스트로 새로 요리를 개발하여 최초의 마카롱이 탄생했다. 이 때문에 마카롱이 이탈리아에서 프랑스로 전파되었던 것이다. 마카롱이라는 단어가 최초로 등장한 것은 프랑스 르네상스 시대의 유명한 작가였던 프랑수아 라블레가 1558년에 쓴 기록이었다.

마카롱의 인기가 처음 등장한 시기는 1660년 즈음이었다. 프랑스 중부의 몬모리온에서 마카롱을 본격적으로 만들기 시작하여 그의 마카롱들은 축제에서나 잔치, 종교적인 행사등에서 먹기 시작했다. 마카롱은 루이 14세오스트리아의 마리 테레즈의 결혼식 축제에서도 제공된 음식중 하나였으며,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한때 마카롱을 섭취하면서 굶주림을 피했다는 사건도 있었다. 마카롱은 프랑스 귀족들과 왕들도 즐겨 먹은 음식이라고도 하며, 1802년에 루이 14세가 베르사유 궁전에서 왕의 되었을 때부터 루이 16세가 왕이 되었을 때까지 프랑스 왕들은 모두 마카롱이 간식으로 제공되었다.[5] 마카롱이 처음 요리책에 등장했을 때에는 1653년, 'François Pierre de La Varenne’s Le Pâtissier François' (프랑수아 피에르 데 바렝의 프랑스 음식 요리법)에 처음 나왔지만 마카롱을 요리하는 법을 처음으로 가르치는 요리책은 1692년의 'Nouvelle Instruction pour les Confitures, les Liqueurs, et les Fruits' (과자류, 술과 과일 요리하는 특별방법)에서 나온다. 이 이후로 대부분 프랑스의 요리책들에는 마카롱을 요리하는 법이 평상시로 나온다.


프랑스에서 파는 옛날 마카롱. 마카롱이 처음 나왔을 때 모습은 오늘의 두겹 대신 한겹으로만 되어있어, 매우 일반 과자랑 비슷하게 생겼다.
알베르트 시뉴리 (Albert Seigneurie)가 1904년에 쓴 공업용 프랑스어 사전 (Dictionnaire encyclopédique de l'épicerie et des industries annexes), 431쪽.

마카롱은 원래 오늘날 처럼 후식으로 보다는 그냥 음식 종류로 쳐졌다. 처음에는 매우 간단하게 생긴 과자였으며, 색갈은 다양하지 않았고 현재의 두겹보다 한겹으로만 되어있던 과자였다. 1830년때부터 마카롱을 가게에서 팔떼 과자를 그냥 한대 대신에 두싼씩으로 팔았으며, 나중에 20세기 초반때 프랑스의 귀족 요리사 루이 에르네 라뒤레 (Louis Ernest Ladurée)의 손자였던 피에르 데퐁탠(Pierre Desfontaines)이 초콜릿 파나체로 마카롱 두개를 붙이면서 두겹화 시켜버렸다. 따라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두겹씩 마카롱으로 진화된 것이다.[4] 또한, 마카롱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색깔과 맛종류가 증가하기 시작했을 때는 1790년, 프랑스의 여러 도시들 (낭시, 랭스, 아미앵등)에서 자기네 지역별 변동을 만들기 시작했다. 1800년 당시에는 프랑스의 수도원에서 일하던 수녀들이 고기를 먹을 수 없게 제한되자, 매우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그들에게 마카롱이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낭시에 있었던 어느 신녀 두명이 마카롱 전문으로서 만들었지만 나중에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나며 교회의 체계가 망하면서 마카롱을 구우면서 삶을 만들었다. 이들이 나중에 매우 유명하게 되면서 'les Soeurs Macarons' (마카롱 자매)라는 이름으로 전설이 되버렸다. 오늘날, 그의 가게도 전설이 되면서 그가 위치하는 길의 이름도 얘네들을 기원하기 위하여 개명했다.[1]

이름 유래[편집]

마카롱 (프랑스어: Macaron ​[makaˈʁɔ̃][*][6])은 그리스어로서 뿌리가 있다. 이 단어가 이탈리아어로 옮겨지면서 'maccherone (마카로네)', 'maccaroni (마케로니)'에서 온거다. 'Macaron (마카롱)'과 'maccaroni (마케로니)'는 1650년에 제작된 프랑스어 원본 사전 (Les Origines de la Langue Française)에 의하면 '치즈로 뒤덮인 파스타 요리'라고 한지만, 이 단어들은 과자나 밀가루로 만든 음식으로도 쓰였다. 1675년에 제작된 어느 프랑스어-영어 사전에서는 마카롱을 이런 식으로 표현하였다:

또 다른 이탈리아어 단어인 'Maccare (마카레)', 또는 'Amaccare (아마카레)'[3]에서도 마카롱이라는 단어가 유래했다라고 하는데, '섞다', '갈다', 또는 '주무르다'라는 뜻이다. 아몬드를 갈아서 마카롱에 들어가는 아몬드 페이스트가 만들어진걸 본따 온것이다.[1][7]

차이점[편집]

마카룬[편집]

마카룬 (Macaroon)은 마카롱과 같은 역사를 나누지만 실제로는 다른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마카롱 (Macaron)과 마카룬 (Macaroon)은 생김새로서부터 상당히 다른 과자이며, 대부분 사람들은 마카롱과 마카룬을 상당히 헷갈려한다. 마카룬은 코코넛을 이용한 과자이며, 색갈은 마카롱과 달리 하나로만 알려져 있다. 두 과자의 이름도 같은 마카로네 (maccherone)에서 왔으며, 이용하는 재료도 거의 똑같이 흰자, 설탕, 그리고 아몬드 아니면 코코넛이다[8]. 그러나 이 두 과자에 대한 시작역사의 토론은 진행되고 있으며, 마카롱과 마카룬이 어떻게 다른 길로 갈라지게 되었는지 대해서는 여러 설이 있다[9]:

  • 마카롱은 프랑스에서 대인기를 얻는 방면, 밀가루를 별로 이용 안하는 마카룬은 이탈리아계 유대인들한테 유월절 음식으로 수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러하여 마카롱은 계속 두겹화되는 방면, 마카룬은 다른 유대교 전통 과자들이랑 영향을 받아 진화되었다.
  • 1800년때 미국에서는 인도에서 수출해온 코코넛을 이용한 후식거리가 유행이었다. 따라서, 마카롱에다 아몬드 페이스트를 넣는 대신 코코넛을 이용하여 그 식으로 계속 오늘의 모습으로 진화된것이다.
  • 아예 마카롱이랑 관련 없이 영국스코틀란드에서 따로 시작되었다.

룩셈부르게를리[편집]

룩셈부르게를리 (Luxemburgerli)는 마카롱보다 크기가 작으며, 더욱 동그랗게 생겼다.

독일어를 이용하는 국가들 (예: 독일, 스위스, 룩셈부르크)에는 주로 마카롱을 룩셈부르게를리 (Luxemburgerli)라고 대신 부른다. 마카롱과 룩셈부르게를리는 매우 비슷하지만 룩셈부르게를리는 중간에 크림만 들어가는 방면, 마카롱은 크림뿐만 아니라 , 마지팬, 초콜릿 파나체등을 넣어도 된다. 에다, 룩셈부르게를리는 윗부분의 동글함이 휠씬 강조되어 있으면서 마카롱보단 크기가 작고, 더욱 가격이 싸다고 한다 (평균 유럽에서는 마카롱 하나가 2유로, 룩셈부르게를리는 0.4유로).[10]

룩셈부르겔리는 1950년때에 그의 이름같이 룩셈부르크 (Luxembourg)라는 서유럽 나라에서 온 사람이 발명하였다. 스프렁리 (Sprüngli)라는 요리사가 스위스취리히에서 무역을 공부하다 여기서 룩셈부르겔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계속 만들다 보니 나중에 유명해지기 시작했고, 사람들한테 이 과자를 뭐라고 부를까라고 묻더니 아무도 답변해주지 않아, 스프렁리가 출산한 국가인 룩셈부르크에서 이름을 따왔다.[11]

특징[편집]

마카롱은 대부분 과자류들과는 다르게 종류가 매우 다양하며, 정확한 원맛이 없다.

마카롱은 만드는데 매우 정확해야 하며, 조심성을 매우 강조해야 하는 요리다. 조금이라도 실수를 만들 경우 (예: 아몬드 페이스트를 만들때 아몬드 가루를 너무 크게 아니면 너무 작게 갈음), 결과의 차이가 크다고 한다. 이러하여 난이도가 조금 높은 수준의 요리로 알려져 있다. 완벽한 마카롱은 위가 균형 맞게 살짝 둥글며, 밑에는 약간 구겨진 받침이 있다.[12][13]

세계별[편집]

대한민국[편집]

한국카페베네에 있는 마카롱. 마카롱은 맛도, 색갈도 다양하다.

한국에서는 마카롱의 인기가 매우 높은 편이며[14], 최근에 마카롱을 판매하는 매점들이 증가하면서 자주 볼 수 있는 음식이 되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마카롱이 한국인 입맛에 알맞게 더욱 진화하고 있으며, 마카롱 아이스크림과 같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마카롱들도 만들어지고 있다.[15] 2012년 7월, 서울에 프랑스의 라뒤레 마카롱 가게가 생겼다.

프랑스[편집]

프랑스스칸디나비아에는 마카롱을 기념하는 박물관이 있다. 또한 세계에서 최초로 3월 20일에 마카롱의 날을 제정하였다.

유럽 (독일어 공용)[편집]

미국[편집]

미국에서는 20세기까지 아무도 마카롱을 모른다고 할 만큼 잘 알려지지 않은 음식이었다. 1993년에 뉴욕시에서 다니엘 볼루드 (Daniel Boulud)라는 요리사가 미국에서 최초로 마카롱 사업을 열었다. 그 이후 마카롱의 인기가 서서히 증가했고, 지금에 이르러서는 흔한 음식이 되었다. 하지만 그 인기가 프랑스유럽만큼은 아니며, 요리 전문가들은 미국의 마카롱은 매우 비싸거나 제대로 못 만든다고 말하기도 한다.[4]

2010년, 뉴욕시에서는 뉴욕시 마카롱날 (Macaron Day NYC)이 생기면서 세계의 두번째로 (파리에 이어) 마카롱을 기념하는 날이 생겼다.[5]

각주[편집]

  1. “History of Macarons”. 《Les Petites Macarons》. Anne E. McBride. 2011년. 
  2. “Macaron vs. Macaroons: What's the Difference?”. Sucré. 2012년 7월 8일에 확인함. 
  3. “Macarons: Don't Confuse Them With Macaroons”. 《PopSugar》. Susannah Chen. 2015년 1월 16일. 
  4. “The History of Macarons”. 《MadMac Macaron》. 
  5. “First Things First!”. 《Mr. Macaron》. 2013년에 확인함. 
  6. Henry, Liz (2010년 5월 2일). “Eats: Food quest — Paradise found: The search for the elusive macaron pays off.”. Sun Journal. 2012년 5월 10일에 확인함. 
  7. “The History Of Macaroons”. 《The Nibble》. 
  8. “Macaroon vs. Macaron: Two Very Different Cookies With a Linked Past Read more at: http://blog.foodnetwork.com/fn-dish/2013/05/macaroon-vs-macaron-history-and-recipes/?oc=linkback”. 《The Food Network》. Joseph Erdos. 2015년 5월 31일. 
  9. “Macarons vs. Macaroons: Cookie Confusion”. 《Ruche》. Ruche. 2015년 4월 15일. 
  10. “macaron vs. luxemburgerli”. 《expat chow》. 2007년 4월 4일. 
  11. “Luxemburgerli ®”. 《Confiserie Sprüngli: Tradition seit 1816》. 
  12. “What's the Difference? Macaroons vs Macarons”. 《The Kitchn》. Emma Christansen. 2008년 9월 24일. 
  13. “Introduction to French Macarons”. 《Serious Eats》. Robyn Lee. 2007년 10월 22일. 
  14. “Seoul”. 《Afar》. Joseph CYR. 
  15. “The Ice Cream Macarons of Hongdae”. 《EverydayKorea: Blog》. Edkadmin. 2014년 6월 24일. 

더 보기[편집]

  • 라뒤레-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프랑스의 마카롱 전문점
  • 마카룬- 마카롱이랑 역사적으로 매우 관련되어 있는 코코넛 과자
  • 후식- 마카롱이 해당하는 음식 종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