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테라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로고테라피(Logotherapy) 또는 의미치료신경학자이며 정신과의 의학자인 빅토르 프랑클에 의해서 시작되었다.  프로이트정신분석학알프레드 아들러개인심리학과 더불어서 세번째 심리치료방법이다.[1][2]

로고테라피는 실존분석에 근거하여,니체권력 의지론을 주장한 아들러와 프로이드의 쾌락의지론에 반대하여 키에르케고르의 의미의지에 초점을 두고 있다.[3]

기본 원리들[편집]

로고테라피는 환자의 미래에 초점을 둔다.(미래에 환자가 이루어야 할 과제가 갖는 의미)

프로이드식의 정신분석은 정신질환 환자를 진단할 때 과거의 욕구불만이나 상처에서 문제의 원인을 찾을 것인 반면, 의미요법은 의미상실에서 문제의 원인을 찾는다. "이전에는 무엇에 의미를 두고 살았는가?", "그런데 지금은 왜 그것이 더 이상 의미가 되지 못하는가?", "새롭게 찾을 수 있는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를 환자와 함께 모색하는 것이다 그런 뜻에서 의미요법 은 미래지향적인 해결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4]

비판[편집]

권위주의[편집]

종교성[편집]

각주[편집]

  1. Frankl, Viktor (2006년 6월 1일). 《Man's Search for Meaning》. Beacon Press. ISBN 978-0-8070-1427-1. 2012년 5월 8일에 확인함. 
  2. Gordon Allport, from the Preface to Man's Search for Meaning, p. xiv
  3. “About Logotherapy”. Viktor Frankl Institute Vienna. 2012년 5월 22일에 확인함. 
  4. 정, 제천. “죽음의 수용소를 읽고”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