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제임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윌리엄 제임스

윌리엄 제임스(William James, 1842년 1월 11일 뉴욕주 뉴욕 ~ 1910년 8월 26일 뉴햄프셔주 탬워스)는 미국철학자, 심리학자이다. 프래그머티즘 철학의 확립자로 알려진다. 철학·종교학·심리학 등에 뛰어난 연구를 많이 남겼다. 1855년에서 1860년까지 유럽의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는데 영국, 프랑스, 스위스, 독일에서 생활하면서 유럽 문물을 만났다. 1861년에는 하버드 대학교에 입학하였고, 화학을 전공했다. 1864년에 학부 졸업 후 하버드 메디컬 스쿨로 진학했고, 1869년에 의무박사(M.D.) 학위를 얻었다. 1873년에 하버드 메디컬 스쿨의 해부학, 생리학 강사로 일했고, 1875년에는 하버드 대학교의 심리학 교수가 되었다. 제임스는 기능주의 심리학에 큰 업적을 세웠다.

생애[편집]

제임스는 매우 유복한 가정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유명한 소설가인 헨리 제임스(Henry James, Jr.)의 형이기도 하다. 윌리엄 제임스의 할아버지가 남긴 막대한 유산 덕택으로 윌리엄의 아버지 헨리 제임스(Henry James, Sr.)는 평생토록 특별한 생업에 종사하지 않은 채 학구적이고 종교적으로 충실한 생활을 하며 자녀들에게 독특한 교육방식을 적용하였다.

제임스의 아버지는 신비주의자인 스웨덴보리(Swedenberg)의 영향을 깊이 받은 문필가이기도 하였는데, 자녀들이 독단에 빠지지 않고 충분한 지적 자극을 받을 수 있도록 집안에서도 토론을 즐겨하였고, 통상적인 교육 제도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소질과 취향에 따라 다양한 교육을 받도록 배려하였다. 헨리 제임스가 교분을 맺은 사람들 가운데는 홈스(Oliver Wendell Holmes, Sr.)나 에머슨(Ralph Waldo Emerson)과 같은 인사들이 있었는데, 윌리엄은 자기 아버지나 부친 친구들의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수용하기도 하고 비판하기도 하면서 많은 지적 성장을 이루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어린 시절 제임스는 주로 집에서 교육을 받았으며, 공식적인 기관에서의 교육은 오히려 부정기적으로 이루어졌다. 1855년부터 1860년까지 제임스는 외국의 문물을 접해 보기를 권유한 아버지의 충고를 따라 그의 동생 헨리와 더불어 영국, 프랑스, 스위스, 독일 등지의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이 당시 제임스의 관심은 자연과학과 그림그리기에 쏠려 있었는데, 1860년경에는 전문적인 화가로서의 길을 모색하기도 하였으나 스스로 소질이 없다고 생각하여 중도에 포기하였다. 이듬해 그는 하버드 대학의 이과대학에 입학하여 화학을 공부하였다. 3년 후인 1864년에는 의과대학으로 옮겼으나 학업에 그다지 열중하지 못하였다. 의대 재학 중인 1865년과 1866년에 걸쳐 아가시즈(Agassiz) 교수를 따라 브라질로 탐험을 떠났는데, 천연두와 안질에 걸려 건강을 해치게 되었다.

이듬해 요양과 심리학 연구를 위해 독일로 갔다가 그 이듬해인 1868년에는 학위를 받았다. 이것이 제임스가 평생토록 받은 유일한 학위였다. 그는 요양과 휴식으로 시간을 보내다가 1873년부터 하버드 대학에서 해부학과 생리학을 가르치기 시작하여, 1875년에는 심리학을, 1879년에는 철학을 가르치기 시작하였고, 1907년 은퇴할 때까지 거기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가르쳤다.

제임스는 1878년 기븐스(Alice Howe Gibbens)와 결혼하였으며 그 후로 매우 활기 넘치는 생활과 광범위한 연구활동을 하였고, 건강도 많이 회복하였다. 1890년에는 그에게 세계적인 석학의 명성을 안겨준 대저 『심리학의 원리』를 출간하였다. 만년에 제임스는 세 차례에 걸쳐 일련의 특히 중요한 강연을 하엿는데, 그 결과가 나중에 책으로 출판되었다.

1901-1902년에 에든버러에서 행한 기포드 강연(Gifford Lectures)은 그의 유명한 저서 『종교적 경험의 다양성』으로 출판되었고, 1906-1907년에 행한 로웰 강연(Lowell Institute and Columbia)은 『프래그머티즘』으로 출판되었다. 그리고 1908-1909년에 행한 히버트 강연(Hibbert Lectures at Oxford)은 『다원적 우주론』으로 출판되었다. 그밖에도 그의 많은 저서들 가운데서 주목할 만한 것으로는 『진리의 의미』(1909)와 『근본적 경험론』(1912) 등을 들 수 있다.[1]

주장[편집]

1878년 시작하여 12년간의 저술로 완성한 《심리학 원리 The Principles of Psychology》(1890)는 의식의 유동적인 성질에 주목하여 J.로크 이래로 의식을 정적(靜的) ·요소적인 것으로 보는 사고방식을 개혁하였다. 의식은 단편적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사슬'이나 '기차'로 표현될 수도 없으며 의식은 끊임없이 흐르는 강의 흐름과 같다고 보았다. '의식의 흐름(Stream of Consciousness)'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하였으며 독일의 빌헬름 분트와 함께 근대 심리학의 창시자로 일컬어지고 있다. 《프래그머티즘 Pragmatism, a New Name for Some Old Ways of Thinking》(1907)에서는 어떠한 관념이든지 그것을 믿는 자에게 효용이 있다면 그러한 한에서 그것은 진리라고 하는 설을 주장하였고, 《근본적 경험론 Essays in Radical Empiricism》(1904∼1905년경 발표, 사후 1912년 간행)에서는 경험이 바로 실재(實在)이며 세계는 물질도 정신도 아닌 ‘순수경험(純粹經驗)’으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하였다.[2]


각주[편집]

  1. 윌리엄 제임스 [William james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2. 제임스 [William James[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두산백과)]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