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심리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인심리학(영어: individual psychology)은 오스트리아의 정신의학자 알프레드 아들러가 창시한 심리학이다. 개인 심리학은 개개인의 특성에 초점을 맞춘 심리학이다. 창시자 이름으로 유래해 소위 아들러 심리학으로 불리기도 한다.

주요개념[편집]

개인은 나누어질 수 없는 전체로서 사회 내에서 자신이 설정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인가에 대한 이러한 기본적 전체를 가지고 아들러(Adler, 1870-1937)는 개인심리학을 개발하였다. 그는 인간의 존재가 행동하는데에는 원인 보다 목적을 강조했으며 인간으로서 누구나 느끼는 열등감을 극복하여 자기완성을 이룰 것을 강조하였다. 그가 개발한 이 심리학은 자신의 초기 경험이 바탕이 됐다. 아들러는 정신질환자들보다 일반대중에 대한 관심이 많았는데, 무의식보다 현실의 주관적 지각을 더 중요하게 강조하였다. 특히 인간은 일생동안 사회 속에서 사회적 관심을 얻기 위한 노력을 끊임없이 계속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인간관[편집]

아들러는 불완전한 존재로서 인간은 누구나 어떤 측면에서 열등감을 느끼고 있다고 보았다. 그는 “인간이 된다는 것은 자신이 열등하다는 것을 느끼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기술하였다. 아들러는 자기완성을 위한 필수요인으로 열등감을 꼽았다. 인간은 자신의 부족한 점을 스스로 인정하고 그것을 극복하려는 의지와 노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였다. 즉, 개인 스스로가 본인이 가진 열등감을 파악하고 지배하는 게 필요하다고 보았다. 개인이 열등감을 사로잡혀 열등감의 지배를 받는 상태가 열등감 콤플렉스다. 개인 심리학에 따르면 인간은 사회적 맥락에서 끊임없이 변화하고 발전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트라우마[편집]

개인심리학은 트라우마를 전적으로 부정해 트라우마는 전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 이유는 본인이 어떤 의미로 받아들이는지가 트라우마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교육[편집]

개인심리학에서는 칭찬과 체벌을 포함한 교육에서의 모든 상벌을 부정한다. '칭찬은 '신분이 높은 사람이 낮은 사람에게 내리는 평가와 '능력이 있는 사람이 능력이 안 좋은 사람에게 내리는 평가' 라는 사실에 금기된다.

상벌교육의 결과로 '벌을 피하기 위함'과 동시에 '보상을 받기 위함'뿐을 동기로 학습이 이뤄져 진정으로 학습이 되지 않을 수 있다. 또 학습자에게 학습의 진정한 중요성과 동기부여는 되지않는다. 교육에서의 상벌과 인정욕구 문제가 충돌했을 때 아이의 문제 행동이 일어난다고 본다.

개인심리학에서 진정한 교육은 '간섭'이 아닌 상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교육자는 이성으로 상대를 대해야하며 학습시켜야 하고 상대를 존중하려는 자세가 옳다고본다.

개인심리학은 교육의 최종목표가 아이를 자립시키는 것이라고 본다.

핑계[편집]

창시자 이론인 목적론과 연관이 있다.

행복[편집]

개인심리학에서 본인 인생에서의 행복은 본인이 직접 가치를 찾는 것이라고 한다. 진정한 행복은 이기적인 '나의 행복'도 이타적인 '너의 행복'도 아닌 '우리의 행복'을 쌓는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또한 '우리의 행복'은 타인을 사랑하는 사랑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기타[편집]

긍정심리 치료에도 많이 사용된다고 한다.

또 이 심리학과거지향적인 특성이 아닌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의 관념으로 미래지향적인 특성을 띄고있다.

개인심리학에서 자립은 스스로의 일은 알아서 결정하고 본인 스스로가 그에 대한 책임을 지게하는 것이라고 본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