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H-6112 마라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LPH-6112 마라도함
ROKS Dokdo (LPH 6111).jpg
마라도함과 비슷한 독도함 (LPH 6111)
대략적인 정보
함명 마라도함
함종 대형수송함
함번 LPH-6112
자매함 독도함
제작 한진중공업
운용 대한민국 대한민국 해군
발주 2014년 12월 23일
기공 2017년 4월 28일
진수 2018년 4월 (계획)
취역 2020년 (계획)
가격 4,175억원
함장 해군 대령
일반적인 특징
배수량 14,300톤(경하)
18,800톤(만재)
전장 199m
선폭 31m
흘수 6.6m
추진 CODAG
속력 최대 23노트
순항 18노트
승조원 330명
무장 RIM-116 램 대함유도탄방어체계 1문
골키퍼 CIWS 근접방어무기체계×2문
탐지 장비 SMART-L 레이더
함재기
보트 LCAC, LSF-2 (솔개 631)×2

LPH-6112 마라도독도급 대형수송함의 2번함으로 대한민국 해군이 건조중인 강습상륙함이다. 해군본부 함명제정위원회가 최외곽 도서명으로 대형수송함의 명칭을 붙이는 원칙을 들어 선정하였다.[1]

건조 규모[편집]

2010년 10월 18일, 독도함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해군은 2018년 마라도함을 취역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마라도함은 독도함 보다 30%이상 커져서, 헬기 10대가 동시작전 가능할 것이라고 보고했다.[2] 독도함은 헬기 6대가 동시작전 가능하다.[3] 만재배수량 18,800톤인 독도함 보다 1.3배 커지면, 마라도함의 만재배수량은 24,440톤 이상이 될 것이다. 만재배수량 27,000톤인 일본 이즈모함은 헬기 9대가 동시작전 가능하다.[4]

대한민국 해군은 독도함(1만4000t) 1척만 운용 중인데, 군 일각에선 중국 항모인 랴오닝호(6만7500t)와 일본의 경항모급 헬기호위함인 이즈모형 호위함(1만9000t)에 대한 대응조치로서, 마라도함을 F-35B 수직이착륙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는 경항모(2만t 이상)급으로 건조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5]

2014년 12월 23일, 대한민국 국방부는 한진중공업과 4,175억원에 마라도함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3,257억 7천만원에 계약한 독도함 보다 1.28배 비싸졌다. 마라도함은 배수량은 독도함과 같지만, 비행갑판을 개량하여 V-22 오스프리 수직이착륙기 2대가 이착륙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F-35B 수직이착륙 전투기는 탑재할 수 없다.[6] 일본의 이즈모함MV-22 오스프리 2대의 이착함이 가능하다. 록히드 마틴은 한국군 당국에 F-35B 수직이착륙 전투기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7]

2016년 3월, 한진중공업은 마라도함의 설계를 마쳤다.[8]

2016년 4월, 북한이 한진중공업을 해킹해, 내부 정보가 유출되었다.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에 해킹 당한 것으로 추정되며, 한진중공업은 "10억원의 비용을 들여 망분리부터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9] 한진중공업은 아직 마라도함의 기공식은 하지 않았으며, 2016년까지 설계를 진행중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관용 (2018년 2월 4일). “해군, 독도함급 대형수송함 2번함 함명 '마라도함'으로 결정”. 이데일리. 2018년 2월 4일에 확인함. 
  2. 독도함 후속 2013년 건조시작 2018년 취역, BBS 뉴스, 2010.10.18
  3. 경항모급 '제2 독도함' 건조한다, 세계일보, 2012-08-29
  4. [뉴스통] 한·중·일의 항공모함 급 군함 크기와 성능은?, YTN, 2015-03-26
  5. 영유권 분쟁 대비 ‘제2 독도함’ 만든다, 동아일보, 2013-12-12
  6. 軍, '제2독도함'에 美 수직이착륙기 탑재···상륙 능력 향상, 세계일보, 2014-09-18
  7. 독도함 후속 '마라도함'에 F-35B 탑재 필요하다, 뉴데일리, 2015.06.17
  8. 한진重, 기무사 시정요구 무시하다 해킹 자초, 한국일보, 2016-05-11
  9. 방산업계 해킹 시도 3월부터 3배 이상 폭증, 한국일보, 2016.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