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홍인(弘忍: 601~674)은 당나라선승이며 선종(禪宗)의 제5대조이다.[1]

홍인은 선종의 5대조가 된 후 쌍봉산의 동쪽에 있는 빙무산(憑茂山)으로 옮겨가 법문(法門)을 선양하였다.[1] 이때 그의 회하(會下)에 모인 사람은 700명을 넘었는데, 절의 이름을 따서 당시의 사람들이 동산법문(東山法門)이라고 불렀다.[1]

생애[편집]

기주황매(黃梅: 현재의 후베이 성에 소재)에서 출생하였다.[1]

607년 일곱살 때에 기주 쌍봉산(雙峰山) 동산사(東山寺)에 가 선종의 제4대조인 도신(道信)을 좇아 출가하였다.[1]

그는 돈점(頓漸)의 주요한 뜻을 연구 통달하여 개오(開悟)하였다.[1]

도신을 사사(師事)하기를 30년이 지난 51세 때 스승의 명령에 따라 탑을 건립하고 그 공적에 의하여 스승의 법의(法衣)를 받게 되었다.[1] 동년 9월 도신이 입적하자 그 자리를 이어받고 선종의 제5대조가 되었다.[1]

사상[편집]

홍인의 선사상심성(心性)의 본원에 철저할 것을 본령으로 하고 수심(守心)을 참학(參學)의 요체로 하였다.[1]

전등[편집]

홍인의 제자로는 현적 · 혜능(慧能) · 신수(神秀) · 지선 · 혜장(惠藏) · 법여(法如) · 현약(玄約) 등이 있었고 혜능법통을 이어받아 제6대조가 되었다.[1]

전설에 의하면 홍인이 23인의 제자에게 각기 뜻을 말해 보라 하니 신수가 처음에 로써 답하고 이어서 혜능로써 답하였는데, 홍인은 혜능에게 법의(法衣)를 주고 법통을 물려주었다 한다.[1]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역사 > 선종의 발달 > 홍인,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