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봉종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규봉종밀(圭峰宗密, 780~841)은 9세기 당나라 승려이다. 선교일치를 주장한 <선원제전집도서(禪源諸詮集都序)>를 저술하였다. 중국 화엄종의 제5대 조사스님이다. 그러나 중국 선종 육조혜능의 제자인 하택신회 계열에서 돈오법도 배웠다. 하택종(荷澤宗) 제7대 조사스님이다.

생애[편집]

사천성 순경부 서충현에서 태어났다. 규봉은 호. 종밀은 이름이며. 성은 하(何)씨이다. 선사의 휘는 종밀이며, 사천성 과주 서충의 하씨 아들이며 도원화상의 법을 이었다. 명문가 출신으로서 소년기부터 유학을 공부하였는데, 28세에 과거를 보러 가다가 수주도원(遂州道圓) 선사를 만나 807년에 출가하여 선을 닦았다.

규봉종밀 선사는 육조혜능(慧能, 638~713)으로부터 하택신회(荷澤神會, 685~760), 자주법여(磁州法如), 형남유충(荊南惟忠), 수주도원(遂州道圓)으로 이어지는 심법을 받았다.

저서[편집]

규봉종밀 선사는 원각경의 가장 권위 있는 주석가로 인정받는다. 원각경의 주석서로는 종밀(宗密)이 원각경소(圓覺經疏), 원각경초(圓覺經抄), 원각경대소(圓覺經大疏) 등 여러 권을 펴냈다. 규봉종밀(圭峰宗密)의 주석서가 최고로 손꼽힌다.

종밀(宗密)은 <화엄경원인론>에서 '본각묘심'을 긍정적인 어법으로 적극적으로 드러내는 경전을 최고의 수승한 경전으로 평가하여 화엄경원각경을 가장 좋은 경전이라고 평가를 내린다. 반면에 금강경은 부정의 말투가 많기 때문에 대승경전이기는 하지만 좀 수준이 떨어지는 가르침이라고 평가한다.

돈오점수[편집]

종밀은 교학과 선을 두루 공부한 덕에 대승불교학의 이론을 가지고 선을 해석한 <선원제전집도서(禪源諸詮集都序)>를 저술하여 선(禪)과 교(敎)의 회통을 시도하였으며, 배휴(裵休)의 질문에 답한 <중화전심지선문사자승습도(中華傳心地禪門師資承襲圖)>(약칭 사자승습도)를 저술하여 달마에게서 신회(神會)에 이르기까지 선종의 정계(正系)와 방계(傍系)를 구분하기도 하였다. 선(禪)의 문헌에서 돈오점수(頓悟漸修)라는 말이 최초로 등장하는 문헌은 규봉종밀의 두 책이다.

한국선[편집]

오늘날 한국선에 영향을 준 중국의 2대 종장을 들라면 간화선을 창시한 12세기 대혜종고와 9세기 규봉종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종밀의 《선원제전집도서》는 조선시대에 가장 많이 간행된 선적이며, 중국에는 주석서가 하나도 없는 반면 조선시대에는 많은 선사들이 이에 대한 주석서를 썼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