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enterprise.png
현대증권 주식회사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증권 및 선물 중개업
창립 1962년 6월 1일 : 국일증권
1986년 6월 5일 : 현대증권
해체 1986년 6월 4일 : 국일증권
2017년 1월 2일 : 현대증권
시장 정보 한국: 0034502016년 11월 1일 폐지
상장일 1975년 9월 30일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4길 21 (여의도동)
핵심 인물 윤경은 (대표이사)
제품 유가증권 매매, 중개, 대리, 인수
자본금 1,183,062,650,000원 (2015.12)
매출액 4,267,218,296,123원 (2015)
영업이익 297,581,565,359원 (2015)
순이익 279,551,516,694원 (2015)
주요 주주 KB금융지주: 100%
모기업 KB금융그룹
자회사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
종업원 2,252명 (2015)

현대증권(現代證券, Hyundai Securities) 대한민국의 금융투자회사로 KB금융그룹 계열의 증권사이다. 개인고객 및 법인고객을 대상으로 자본시장법에 의한 투자매매업, 투자중개업, 투자자문업, 투자일임업, 신탁업의 금융투자업무 및 기타 부수업무를 주요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사업부문별로는 자산관리(위탁매매 및 금융상품 판매 등), 기업금융(유가증권 인수, 구조화금융, IPO 등), 상품운용(주식/채권/파생상품 트레이딩 등)으로 구분된다. 주요 종속회사로서 뉴욕현지법인, 홍콩현지법인은 현지영업활동을 통해 해외네트워크 구축 및 글로벌 금융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현대저축은행 및 현대자산운용 등 다각화된 금융사업이 있다. 자기자본 3조원이 넘는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서 자본력을 적극 활용해 부동산금융을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수익성 개선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역사[편집]

1962년 6월 국일증권(주)으로 설립되어 1975년 9월 증권거래소에 상장하였고 1986년 6월 현대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였다. 1988년 12월 미국 뉴욕, 1989년 4월 중국 홍콩, 1992년 영국 런던, 1995년 일본 도쿄, 1998년 중국 난징에 사무소를 개설하였다. 1999년 4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현대그룹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로 지정되었다. 2013년 12월 현대그룹의 유동성 위기로 현대그룹은 현대증권, 현대자산운용, 현대저축은행 등 금융 계열사를 매각하기로 발표하였다. 2015년 1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일본계 사모펀드인 오릭스 PE가 선정되었다.[1] 2015년 10월 인수 절차를 밟던 오릭스 PE가 인수 포기를 현대그룹에 통보하였다.[2] 2016년 5월 KB금융그룹이 최종적으로 인수하였고 2016년 11월 상장폐지가 되었으며 2017년 1월 KB투자증권과 합병하여 통합 KB증권이 출범하였다.

주요 사업[편집]

  • 유가증권의 매매 및 위탁매매, 매매의 중개 또는 대리
  • 주가지수의 매매 및 위탁매매, 매매의 중개 또는 대리
  • 옵션의 매매 및 위탁매매, 매매의 중개 또는 대리
  • 해외에서 유가증권의 매매
  • 증권투자신탁 업무
  • 국내외 기업인수, 합병(M&A)의 주선·중개·자문 또는 대리

각주[편집]

  1. 오릭스, 현대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중앙일보》, 2015년 1월 31일
  2. [출처 [스페셜경제]오릭스 PE, 현대증권 인수계약 기한 종료 이후 포기 결정 <왜>|작성자 speconomy , 2015. 10. 22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