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피리 부는 모습

피리(觱篥)는 한국관악기이다. 마디가 촘촘하지 않은 대나무로 만들며 서양의 악기인 오보에와 같이 '서(혀)'를 꽂아서 연주한다. 지공은 8개이며 앞에 7개, 뒤에 1개가 있다. 향악기로 분류되는 '향피리', 향피리보다 좀 더 가는 악기인 '세피리', 당악기인 '당피리'로 나눌 수 있고, 1970년대 이후에는 향피리보다 큰 피리인 '대피리'도 사용하고 있다. 향피리는 더 구체적으로 정악 연주용 정악관, 민요 연주용 민요관과 시나위산조 연주를 위한 시나위관의 3가지가 있다.

향피리[편집]

기원과 역사[편집]

향피리는 고구려시대 이전에 서역지방에서 한국에 들어온 악기로 보고 있다.[1]수서》에 따르면, 피리는 '일명 가관(笳管)이며 본디 구자국(龜玆國)의 악기'라고 한다. 이 피리는 고구려에 들어온 후 향악기화했다. '향피리'라는 명칭은 고려시대에 송나라에서 고려에 전래된 '당피리'와 구분하기 위해 붙여진 이름이다. 《고려사》〈악지〉의 '속악조'에 따르면 지공이 7개였으나 《악학궤범》에는 현재와 같이 8개의 지공을 가진 것으로 묘사되고 있다.

이용과 편성[편집]

크고 활달한 음색으로 전통 음악에서 대부분의 향악의 주선율을 담당한다. 정악에서는 〈수제천〉,〈삼현영산회상〉, 〈취타〉, 〈자진한잎(삭대엽)〉, 〈여민락〉 등에 두루 사용된다. 또한 향피리는 산조용 악기로도 사용되며 시나위민요의 반주에도 사용된다.

음역과 운지[편집]

당피리[편집]

기원과 역사[편집]

당피리는 고려 예종에서 들어온 악기이다. 황종(黃)=C로 당악의 음률을 따르고 있는 당악기이며, 黃=E향악의 음률을 따르는 향악기인 향피리와 구분하기 위해서 '당피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고려사》〈악지〉에는 지공이 9개라고 소개되어 있으나, 《악학궤범》에 따르면 뒤에 있는 2개의 지공을 1개로 줄여 8개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용과 편성[편집]

낙양춘〉,〈보허자〉,〈종묘제례악〉,〈문묘제례악〉,〈여민락 령〉,〈해령〉,〈정동방곡〉,〈유황곡〉등의 당악에서 편경편종과 함께 편성된다.

음역과 운지[편집]

黃(C)부터 淋(D#) 까지

세피리[편집]

기원과 역사[편집]

세피리는 제도와 구조 및 음역이 향피리와 같으나 형태가 조금 작고 가는 악기이다. 향피리보다 훨씬 늦게 제작된 악기로 보인다.[2]

이용과 편성[편집]

관이 가늘어서 음량이 작기 때문에 가곡, 가사, 시조 등의 반주와 〈현악 영산회상〉과 같은 현악기 중심의 관현악에 편성된다.

음역과 운지[편집]

참고문헌[편집]

  1. 《국악개론》,전인평,현대음악출판사,283p
  2. 《국악통론》, 서한범, 태림출판사, p.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