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편종(編鐘, serial bells)은 한국의 전통 악기이다. 주로 궁중 아악에서 사용되었다. 두 층으로 나뉜 나무 걸이에 작은 구리종을 8개씩 매달아 놓은 악기이다. 두께에 따라 소리가 달라지며 12음계가 모두 갖춰져 있다. 크기는 모두 같다. 소리는 웅장하면서도 날카롭다. 증보문헌비고에 의한 악기 분류법 중 금부에 속한다.

한국의 편종[편집]

한국에서는 1116년(예종11년)에 편종이 송나라로부터 들어왔다. 그러나 음률이 맞지 않고 종의 수도 부족해 문제점이 많았다. 그리하여 1429년(세종11년)에 주종소(鑄鐘所)를 설치해 독자적으로 편종을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