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 (악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篴)은 세로로 부는 한국 전통 관악기이다. 죽부악기이며, 아악기이다. 대나무에 구멍을 뚫어 세로로 분다.[1]

지공은 뒤에 하나, 앞에 다섯 개가 있다. 12율 4청성을 낸다.[2] 고려 예종송나라대성아악을 수입할 때 과 같이 들어왔으며, 예전에는 처럼 악기 끝에 십자공을 뚫었으나, 지금은 단소처럼 관통되게 만든다.[3] 지금도 문묘 제례악에서만 쓴다.[4]

대나무로 길이 1자 6치, 안지름 7푼으로 뒤에 1개, 앞에 5개의 구멍(指孔)을 파고 통소와 같이 세로 분다. 뒤에 있는 제1공은 왼손 엄지로, 앞에 있는 제2공은 왼손 식지로, 제3공은 왼손 장지로, 제4공은 오른손 식지로, 제5공은 오른손 장지로, 제6공은 오른손 무명지로 짚는다. 음넓이는 황종에서 협종까지이고 문묘악에 쓰여 12율 4청성을 내기 때문에 구멍을 절반 열기도 하는 주법을 쓴다.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1. '적',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장사훈 (1985년 10월 5일). 《최신 국악총론》. 서울: 세광음악출판사. 221쪽쪽. 
  3. 권오성 (1999년 2월 27일). 《한민족음악론》. 서울: 학문사. 278쪽쪽. 
  4. 곽영효 편저 (1999년 6월 5일). 《한국의 전통음악 제1편 국악이론 美》. 서울: 국악춘추사. 184쪽쪽.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