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악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琴)은 중국에서 전래된 한국의 전통 현악기이다. 일곱개의 현으로 된 금이라는 뜻에서 칠현금이라 하고 휘가 있으므로 휘금이라고도 한다. 현재에는 연주법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기원[편집]

금은 원래 중국의 고대 악기 중의 하나이다. 금이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은 고려 예종때의 일이다. 고려 예종 11년에 에서 들어 온 대성아악에는 일현금, 삼현금, 오현금, 칠현금, 구현금이 있었는데, 이 중에서 후대로 전승된 것은 칠현금뿐이며, 그 칠현금이 궁중과 민간의 풍류방에 전승되었다.

이용과 편성[편집]

연주법이 전해지지 않으나 문묘제례악(文廟祭禮樂)의 등가(瑟)과 함께 편성된다.

형태[편집]

형태와 제도는 가야금과 비슷하다. 나무로 된 긴 바탕에 명주실로 된 7개의 현이 있다. 안족은 없으며 손으로 짚는 곳을 표시하기 위해 자개로 13개의 '휘'(徽)'를 박았다.

관련 성어[편집]

금은 (瑟)과 음색이 어울리기 때문에 항상 함께 편성된다는 데에서 '금슬상화'(琴瑟相和)라는 말이 생겨났다. '금슬상화'는 부부의 사이가 좋은 것을 표현하는 말이며, 와전되어 '금실이 좋다'고도 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