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악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籥)은 세로로 부는 한국 전통 관악기이다. 아악(雅樂)에 사용되며 악기분류법에 따르면 죽부(竹部), 또는 공명악기(共鳴樂器)에 속한다.[1]

관악기의 하나. 죽부악기. 아악기. 굵은 대로 구멍을 뚫어 세로 부는 악기이다. 문묘제례악에만 쓰이는 보기 드문 악기이다. 서역에 기원을 둔 고대 중국악기로서 우리나라에는 고려 예종 때 들어왔다. 황죽으로 만들며, 지공이 앞에 셋밖에 없는데, 12율을 연주하므로 구멍의 반을 여는 어려운 주법을 쓴다. 음넓이는 황종(다·c)에서 응종(나·b)까지 한 옥타브쯤 된다. 문묘제례악에 있는 육일무(六佾舞)의 문무(文舞)에 이 악기를 들고 춤춘다.

지공이 셋 밖에 없는데 12율을 내야 하므로 운지법이 매우 어렵다. 그래서 가락이 복잡하거나 속도가 빠른 음악에서는 쓸 수 없고, 단음으로 길게 뻗는 고대 아악에서만 쓰인다.[2] 조선 세종 대에 악기 제작을 위해 임시로 만든 악기도감에서 1424년 11월에 음률에 맞지 않아 봉소, 약, , 를 교정하여 다시 만들었다는 기록이 세종실록에 전한다.[3]

고려에서 송나라대성아악을 수입할 때, 의식 무용인 문무(文舞)와 무무(武舞)를 포함한 일무 (佾舞)에 사용되는 무구(舞具)로 보내졌으며,[4] 지금도 음악 연주에 쓰지 않고, 문묘제례와 종묘제례에서 문무를 출 때 왼손에 들고 추는 무구로 쓴다.[5]

각주[편집]

  1. “약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21년 5월 21일에 확인함. 
  2. 장사훈 (1985년 10월 5일). 《최신 국악총론》. 서울: 세광음악출판사. 221쪽쪽. 
  3. 송방송 (1984년 3월 5일). 《한국음악통사》. 서울: 일조각. 253쪽쪽. 
  4. 송방송 (1984년 3월 5일). 《한국음악통사》. 서울: 일조각. 202쪽쪽. 
  5. 권오성 (1999년 2월 27일). 《한민족음악론》. 서울: 학문사. 278쪽쪽.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약"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