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도 (악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국악기 중 타악기. 두 개의 북을 엇갈리게 매달아 놓은 악기로 흔들어서 소리를 낸다.

노도는 음악이 시작되기 전에 목사자에서 뽑아 땅에 비스듬히 세우고 장대 자체를 왼쪽 오른쪽으로 돌린다. 이 때 북통에 달린 가죽끈이 북면을 때리면서 소리가 난다. 축과 북이 세 번 반복 연주된 후에 치는 것은 진고나 절고나 같다.

노도나 노고문묘제례악 때만 아니라 다른 인신(人神)의 제사인 선농(농사의 시조), 선잠(누에 기르기의 시조) 등에서도 사용되는 것이나 조선 왕조가 이후 다른 제사는 다 없어지고, 오직 문묘(공자묘)의 제례만이 남아 지금도 사용되고 있다. 이 두 악기도 조선 왕조에 들어와서 사용되기 시작한 것으로 본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글로벌세계대백과사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