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사키 레오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haracter.png
에사키 레오나 Nobel Prize.png
江崎 玲於奈
에사키 레오나(1959년)
에사키 레오나(1959년)
출생 1925년 3월 12일(1925-03-12) (92세)[1]
일본 오사카 부[1]
나카카와치 군 다카이다 촌
국적 일본
분야 응용물리학
소속 IBM 왓슨 연구소
소니
쓰쿠바 대학
출신 대학 도쿄 제국대학
주요 업적 터널 효과
에사키 다이오드
초격자
수상 일본 학사원상(1965년)
노벨 물리학상(1973년)
IEEE 영예상(1991년)
일본국제상(1998년)
에사키 레오나
일본어식 한자 표기: 江崎 玲於奈
가나 표기: えさき れおな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에사키 레오나
통용 표기: 에사키 레오나
로마자: Reona Esaki

에사키 레오나(일본어: 江崎 玲於奈 (えさき れおな), 1925년 3월 12일[1] ~ )는 일본물리학자이다. 해외에서는 레오 에사키(Leo Esaki, レオ・エサキ)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1958년 소니의 전신인 도쿄통신공업주식회사에 근무하던 시절에 연구한 반도체 PN 접합에서 터널링 효과를 발견한 공로로 1973년에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다. 이 터널링 효과를 이용한 소자가 에사키 다이오드이다.

인물[편집]

오사카 부 나카카와치 군 다카이다 촌(현재의 히가시오사카 시)에서 태어나 교토 시에서 자랐다. 1947년에 도쿄 제국대학을 졸업한 뒤 가와니시 기계 제작소(후의 고베 공업 주식회사, 현재의 후지쯔텐)에 입사, 진공관 음극에서의 열전자 방출에 대한 연구를 하다가 1956년에 도쿄통신공업주식회사(현재의 소니)로 직장을 옮겼다. 반도체 연구실의 주임 연구원으로서 PN 접합 다이오드의 연구에 착수하고 약 1년 간의 시행착오를 거쳐 게르마늄의 PN 접합폭을 줄이면 그 전류 전압 특성에 터널 효과에 의한 영향이 지배적으로 나타나고 전압을 크게 할수록 반대로 전류가 감소하는 부성 저항이 나타난다는 것을 발견했다.

참고로 발견의 전말에 대해서는 당시 도쿄통신공업이 제조한 게르마늄 트랜지스터의 불량품을 분석하다가 우연히 터널 효과를 지닌 트랜지스터(제품으로는 쓸모가 없음)를 찾은 것이 발견의 계기가 됐다는 사실이 훗날 《NHK 스페셜》 ‘전자입국 일본의 자서전’ 에서 당시 관계자에 의해 기록돼 있다.

이 발견은 물리학에 있어서 고체의 터널 효과를 최초로 실증한 사례이자 전자공학에서는 터널 다이오드(또는 에사키 다이오드)라는 새로운 전자 부품의 탄생이었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1959년에 도쿄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또한 1973년에는 초전도체 내에서의 똑같은 터널 효과로 공적을 세운 이바르 예베르와 함께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했다. 그 해의 물리학상은 조지프슨 효과를 발견한 브라이언 데이비드 조지프슨에게도 돌아갔다.

1960년, 미국 IBM 왓슨 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자기장전기장 아래에 있는 새로운 타입의 전자, 즉 포논 상호작용과 터널 분광에 대한 연구를 했다. 더욱이 분자선 에피택시법을 개발하여 이를 이용해서 반도체 초격자 구조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1992년에 쓰쿠바 대학의 총장으로 취임했는데 총장으로 6년간 재임하면서 산·관·학 연계 거점으로서 첨단학제영역연구센터(TARA 센터)의 설립 등 대학 개혁을 추진했다.

2000년에는 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요청에 따라 교육개혁국민회의의 좌장으로 취임했다. 총 13차례에 걸친 전체 회의 등을 통해서 ‘교육을 바꾸는 17가지 제언’을 골자로 하는 최종 보고서를 올렸다.

과학자에게는 자기 만족이 있을 수 없으며 상을 받는 것은 단지 업적을 외부에서 인정해주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 상을 받은 후 북새통에 다른데 시간을 뺏겨 나의 일을 못하고 있다.

—에사키 레오나, 방한 당시 기자회견에서(1974년 3월)[2]

2003년에 나노 기술 분야의 업적을 선정하는 과학상으로서 ‘에사키 레오나상’이 제정돼 그 상의 선정위원장으로 부임했다. 그 외에도 일본 학술진흥회상, 오키나와 평화상 등의 선정위원도 맡고 있다.

2015년 7월 현재, 생존하고 있는 일본인 노벨상 수상자로서는 유일하게 1970년대 이전의 수상자였다. 또한 1981년 9월에 유카와 히데키가 사망한 뒤 같은 해 후쿠이 겐이치의 수상이 결정되기까지는 에사키가 유일하게 생존한 일본인 노벨상 수상자였다.

발언[편집]

1994년 여름에 에사키는 ‘노벨상을 타기 위하여 해서는 안되는 5가지’의 목록을 제시했다.

  1. 지금까지 실패한 행동들에 대해 얽매이지 말라. 실패의 기억과 그 생각에 구속될 때 통찰력과 창조력은 발휘되지 못한다.
  2. 저명한 학자를 존경하는 것은 좋지만 깊이 빠져서는 안 된다.
  3. 정보의 파도 속에서 자신에게 불필요한 것까지 섭렵해선 안 된다.
  4. 자신의 생각과 철학을 타인에게 관철시키기 위해 싸우지 마라.
  5. 언제까지나 순수한 마음을 잃지 말고 호기심을 가져라.

주요 경력[편집]

  • 1925년 : 건축기사인 에사키 소이치로의 장남으로서 오사카 부[1] 나카카와치 군 다카이다 촌(현재의 히가시오사카 시)에서 태어나 교토 시에서 자람.
교토 제1 중학교 입학 시험에 낙방하여[주 1] 고베에서 1년 재수한 뒤 도시샤 중학교에 진학, 월반으로 제3 고등학교(모두 구제학교)를 거침

수상[편집]

상훈[편집]

사회 공헌 활동[편집]

  • 일본 학술 진흥회 ‘21세기 COE 프로그램’ 프로그램 위원회 위원장(2006년도)
  • 재단법인 이바라키 현 과학 기술 진흥 재단 이사장
  • 재단법인 국제개발고등교육기구 평의원
  • 일본 신사업지원기관협의회 명예회장
  • 재단법인 일본오페라진흥회 고문
  • 재단법인 야마다 과학진흥재단 이사
  • 재단법인 국제과학진흥재단 평의원
  • 사단법인 과학기술국제교류센터 평의원
  • 재단법인 시모나카 기념재단 이사
  • 재단법인 사회경제생산성본부 평의원
  • 재단법인 니시나 기념재단 이사
  • 특정비영리활동법인 일본자동차전당 고문

저서[편집]

  • 《한계에의 도전(나의 이력서)》(限界への挑戦 (私の履歴書)) ISBN 4-532-16635-7
  • 《창조력으로 키우는 방법·단련하는 방법》(創造力の育て方・鍛え方) ISBN 4-06-207906-2
  • 《가족의 힘은 회복될 수 있을까 : 세계 5대 학장이 말하는 신세기》(家族の力はとり戻せるか―世界五大学長が語る新世紀)(주코신서 라크레) ISBN 4-12-150009-1

주된 논문[편집]

참고 문헌[편집]

  • Large scale integrated circuits technology : state of the art and prospects : proceedings of the NATO Advanced Study Institute on "Large Scale Integrated Circuits Technology: State of the Art and Prospects," Erice, Italy, July 15–27, 1981 / edited by Leo Esaki and Giovanni Soncini (1982)
  • Highlights in condensed matter physics and future prospects / edited by Leo Esaki (1991)

각주[편집]

주해[편집]

  1. 본인의 말에 의하면 건강한 우량아가 요구되고 있던 군국주의 당시 몸이 가늘었기 때문이라고 술회했다. 또, 도쿄 대학에는 전쟁 중에 입시가 실시되지 않아 내신서에 의한 합격 여부만을 따져서 입학했다고 한다.[3][4]

출전[편집]

  1. 《아사히 현대용어 치에조우 1990》. 도쿄 도 주오 구 쓰키지 5-3-2: 아사히 신문사. 1990년 1월 1일. 1174쪽. 잡지 60031-01. 
  2. 노벨物理學賞 에사끼博士 來韓 "科學者엔 滿足이란 없어 執念·호기심이 發明낳아" - 경향신문, 1974년 3월 22일
  3. 요미우리 신문, 2014년 12월 9일자 20면 「独創性とは何か」 ノーベル賞受賞者を囲むフォーラム - 2014년 11월 20일
  4. 『私と東大』 - 도쿄 대학 창립 130주년 기념 사업(도쿄 대학 홈페이지)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