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 에쓰사부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나 에쓰사부로 (일본어: 椎名悦三郎 (しいなえつさぶろう) 시이나 에쓰사부로우[*], 1898년 1월 16일 ~ 1979년 9월 30일) 는 일본의 관료이자 정치인이다.

인물과 경력[편집]

1898년 이와테 현의 고토 (後藤) 가문에서 태어나 도쿄 제국대학에 입학한 그는, 동시에 만철 초대 총재를 지낸 고토 신페이의 누나의 혼가인 시나 씨에 양자로 들어갔다. 도쿄 제국대학을 졸업 후 1923년 농상무성에 들어갔으며, 농상무성이 농림성과 상공성으로 분리된 뒤에는 상공성으로 자리를 옮겨 기시 노부스케 아래에서 만주국 통제 과장, 산업부 광공사장을 지냈다.

일본으로 돌아온 뒤에는 상공성 산업 합리 국장, 상공 차관, 군수성 육군 사정 장관 겸 총동원 국장을 지냈으며, 1945년 종전과 함께 직위에서 물러났다. 그러다가 기시 노부스케의 권유로 1955년 제27회 중의원 의원 총선거에서 일본 민주당 공인으로 입후보하여 당선되었다. 기시 내각에선 경리국장과 내각관방장관을 지냈으며, 이케다 내각에선 자민당 정무 조사회장, 통상산업대신을 거쳐 1964년 외무 대신에 올랐다.

사토 내각에서도 외상을 지내면서 1965년 한일기본조약에서 일본측 대표로서 대한민국과 교섭하였고, 1965년 12월 18일, 방한하였다. [1]1972년 다나카 가쿠에이 내각이 발족되자 그 해 자민당 부총재에 취임하였다. 하지만, 다나카 내각은 경제 정책의 실패와 금맥 문제의 책임을 지고 1974년 사퇴를 표명하였으며, 다나카 가쿠에이의 후계를 둘러싸고 시나는 대파벌의 우두머리인 오히라 마사요시후쿠다 다케오를 배제하고, 미키 다케오를 신총재로 선출하였는데, 이를 시나 재정 (椎名裁定) 이라고 한다.

시나는 미키 내각에서도 부총재로 있었으며, 1979년 제35회 중의원 총선거에는 출마하지 않고, 차남 시이나 야스오 (椎名素夫) 에게 지반을 양보하고 정계에서 은퇴하였다.

1979년 9월 30일 81세의 나이로 사망했으며, 사망한 뒤에는 가나가와 현의 가와사키 시에 묻혔다.

가계[편집]

더 읽어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日誌1年", 《경향신문》, 1966년 12월 17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