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카 다케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다나카 다케오

다나카 다케오(일본어: 田中武雄 (たなか たけお), 1891년 1월 17일 ~ 1966년 4월 30일)는 일본의 관료이자 정치가이다. 미에 현 출신으로 조선총독부 정무총감 등을 역임하였다.

약력[편집]

1965년경, 한일국교 정상화와 때를 같이 하여 대외적으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중앙일한협회를 이끌었다. 일본통치 당시의 잘못을 보상하는 의미에서 군속으로 끌려갔다가 포로경비병 등을 했다는 이유로 전범으로 처벌받았던 한국인(추산 120명)들을 끝까지 돌봐주고 일본내에서의 생활안정을 위해 최대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1]

각주[편집]

  1. “식민지주역의 한국관”. 동아일보. 1965년 12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