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노 렌타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즈노 렌타로
水野 錬太郎 (みずの れんたろう)
Mizuno Rentaro.jpg
일본 일본의 제46대 문부대신
임기 1927년 6월 2일-1928년 5월 25일
군주 쇼와 천황
총리 다나카 기이치
전임 미쓰치 주조
후임 쇼다 가즈에
일본 일본의 제40대 내무대신
임기 1924년 1월 7일-1924년 6월 11일
군주 다이쇼 천황
총리 기요우라 게이고
전임 고토 신페이
후임 와카쓰키 레이지로
일본 일본의 제38대 내무대신
임기 1922년 6월 12일-1923년 9월 2일
총리 가토 도모사부로
전임 도코나미 다케지로
후임 고토 신페이
조선총독부의 제2대 정무총감
임기 1919년 8월 12일-1922년 6월 12일
총독 사이토 마코토
전임 야마가타 이사부로
후임 아리요시 주이치
일본 일본의 제35대 내무대신
임기 1918년 4월 23일-1918년 9월 29일
총리 데라우치 마사타케
전임 고토 신페이
후임 도코나미 다케지로
일본 일본의 제21대 내무차관
임기 1916년-1918년
장관 고토 신페이
전임 구보타 기요치카
후임 고바시 이치타
일본 일본의 제18대 내무차관
임기 1913년-1914년
장관 하라 다카시
전임 오시카와 노리키치
후임 시모오카 주지
일본 일본귀족원 의원
지역구 (칙선의원)
신상정보
출생일 1868년 2월 3일
출생지 에도 천초조월 정 (오늘날의 도쿄 도 다이토 구 도리고에)
사망일 1949년 11월 25일 (81세)
정당 교우구락부
학력 도쿄제국대학 법과대학
서훈 정3위

훈1등 욱일동화대수장 훈1등 서보장 메이지 37-8년 종군기장

미즈노 렌타로(일본어: 水野 錬太郎 (みずの れんたろう), 1868년 2월 3일 ~ 1949년 11월 25일)는 일본내무관료이자 정치가, 내무대신, 조선총독부 정무총감, 문부대신, 귀족원의원으로 요직을 역임한 사람이다.

아키타 번번사 집안에서 태어났다. 아키타 중학교(현재 아키타 현립 아키타 고등학교), 제일고등중학교를 거쳐 도쿄제국대학(현 도쿄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내무성에 들어갔다.

1919년, 신임 정무총감으로 사이토 마코토 총독과 함께 조선에 들어왔는데, 남대문역에서 한국의 독립운동가 강우규가 이들에게 폭탄을 던졌으나 미즈노는 다치는 데에서 그쳤다. 일본에서는 저작권법을 제정할 때 저작권 보호를 추진한 인물로 유명한 반면, 한국에는 간토 대지진 당시 내무대신으로 조선인들에 대한 국민들의 악감정을 조장해 학살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