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 중추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총독부 중추원(中樞院)은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총독부의 자문기관으로 존재한 기관이다. 1945년 9월 21일 미 군정에 의해 최종 폐지되었다.

개요[원본 편집]

조선총독부 중추원1910년 9월 30일자로 공포되고, 10월 1일자로 시행된 「조선총독부중추원관제(朝鮮總督府中樞院官制)」(조선총독부 관제 및 칙령 제355호)에 의하여 설치되었다. 1910년 12월 12일에는 「중추원의사규칙(中樞院議事規則)」이 제정되었고, 1918년 1월 19일에는 「중추원사무분장규정(中樞院事務分掌規程)」이 제정, 공포되었다. 일제는 식민통치의 일환으로 형식적이나마 지방자치제를 시행하여 1914년 부제(府制)를 실시한 것을 시작으로, 1917년 면제(面制), 1931년 부제 및 읍(邑), 면제(面制), 1933년 도제(道制)를 시행함으로써 지방행정기구에 대응하는 기구를 완성하였다.

각급 행정기관은 그에 대응하는 자문기관 또는 의결기관을 구성했는데, 중추원, 참여관, 도회, 부회, 읍회, 면협의회 등이 그것이었다. 설립 당시 중추원의 임원구성은 의장 1명, 부의장(칙임대우) 1명, 고문(칙임대우) 15명, 찬의(贊議, 칙임대우) 20명, 부찬의(副贊議, 주임대우) 35명과 서기관장 1명, 서기관, 통역관 각 약간 명이었다.

이들 중 의장은 정무총감이 겸임했다. 따라서 한국인이 차지한 최고의 자리는 부의장이었다. 이러한 구성은 사이토 마코토(齋藤實) 총독 이후 개정되어 찬의, 부찬의를 통틀어 참의(參議)로 개칭하였다.

조선총독부 중추원은 1919년 3월 1일 3.1 운동이 일어나기 전까지 단 한번의 소집명령조차 없었다. 친일파들에게 나눠준 유일한 정치적 관직인 이 중추원의 부의장에는 김윤식(훈2등 자작, 이후 3·1운동 가담으로 작위 박탈), 고문에는 이완용(훈1등 백작), 박제순(훈1등 자작), 고영희(훈1등 자작), 조중응(훈1등 자작), 이지용(훈1등 백작), 권중현(훈1등 자작), 이하영(훈1등 자작), 이근택(훈1등 자작), 송병준(훈1등 자작), 임선준(훈1등 자작), 이재곤(훈1등 자작), 이근상(훈2등 남작), 이용직(자작, 이후 3·1운동 가담으로 작위 박탈), 조희연(남작, 사후에 반납)이 임명되었다.[1]

1939년 박상준이 참의에 임명되었다.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에 중추원 관련자들이 포함되었고,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도 337명의 중추원 관련자가 선정되었다. 대한민국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도 중추원 분야 친일반민족행위자 244명, 다른 분야에서 조사한 중추원 관련자 89명(총 333명)이 수록되어 있다.

관제[원본 편집]

의장, 부의장, 고문 15명, 찬의(贊議) 20명, 부찬의(副贊議) 35명, 서기관장, 서기관 2명, 통역관 3명, 속(屬) 3명을 둔다. 의장은 조선총독부 정무총감으로 보한다.[2]

기타[원본 편집]

작위가 없는 부의장으로는 1942년 이후 부의장이 된 박중양이 있었다.

각주[원본 편집]

  1. 김삼웅 (1995년 7월 1일). 《친일정치 100년사》. 서울: 동풍. 80쪽. ISBN 9788986072037. 
  2. 중추원관제_국가기록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