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사 구라헤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아사 구라헤이

유아사 구라헤이 (일본어: 湯浅 倉平 (ゆあさ くらへい) 유아사 쿠라헤이[*], 1874년 2월 1일 ~ 1940년 12월 24일) 는 일본의 내무 관료·정치인·남작이다. 오카야마 현 관선 지사, 시즈오카 현 관선 지사, 조선총독부 정무총감, 내대신을 역임하였다.

생애[편집]

지금의 야마구치 현시모노세키 시 출신으로, 1898년 도쿄 제국대학 법과 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하였다. 같은 해 내무성에 들어갔으며, 오카야마 현·시즈오카 현 지사를 거쳐, 1915년 도쿄 제국대학 시절의 은사기이도 한 내무대신 이치키 기토쿠로의 추천에 의해 내무성 경보국장이 되었다. 1916년 귀족원 의원에 임명돼 하라 내각의 군제 폐지에 반대론을 주창하였다.

1923년 관동 대지진이 일어나면서, 내무대신 고토 신페이의 초청에 의해 경시총감에 임명되었으나, 같은 해 도라노몬 사건 (虎ノ門事件) [1] 의 책임을 지고 징계면관이 되었다. 하지만 다음 해에는 징계면관에서 풀려나 내무차관으로 복직해 보통선거법 제정에 관여하였다.

조선총독부 정무총감 시절

1925년 조선 총독 사이토 마코토 밑에서 조선총독부 정무총감이 되었으며, 1929년 회계검사원장을 지내고, 1932년 사이토 내각 성립 시에는 일시적으로 내무대신 후보에 거론되기도 하였다. 그 후 1933년 궁내대신이 되어 1936년에 발생한 2·26 사건에서는 위기 상황 속에서 쇼와 유신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했고, 반란 장교에게 동정적인 시종무관장 혼조 시게루와는 다른 대응을 보였다.

사건 직후 살해된 사이토 마코토의 후임으로 내대신이 되었고, 내대신 재임 기간에는 노령의 원로 사이온지 긴모치를 도와 궁중 양식파의 일원으로서 육군의 독선적 행위에 대항하였다.

제1차 고노에 내각, 히라누마 내각, 아베 노부유키 내각에서도 내대신으로 유임했으며, 1940년 친미영적인 성향의 해군대신 요나이 미쓰마사의 총리 임명을 주도했으나, 그 후 병으로 사임하였다. 1940년 우시고메 구(牛込区) 에서 사망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간토 대지진 때 자행된 무정부주의자 등의 학살에 반발한 사회주의자 난바 다이스케1923년, 히로히토를 저격한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