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식산은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식산은행 본점

조선식산은행(朝鮮殖産銀行)은 일제 강점기의 특수은행이다.

개요[편집]

조선총독부의 산업 정책을 금융 측면에서 뒷받침했던 핵심 기관 중 하나이다. 1918년 10월에 대한제국 말기에 설립된 한성농공은행 등 농공은행 6개를 합병해 설립되었으며 일본 제국의 식민지 경제 지배에서 동양척식주식회사와 함께 중요한 축이 되었다.

1920년부터 1934년까지 실시된 산미증식계획에서 자금 공급을 담당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했다. 중일 전쟁 이후로는 약 8년 동안의 전시 체제 속에서 채권 발행과 강제 저축을 통해 조선의 자금을 흡수하여 일본 정부와 전쟁 수행을 위한 군수산업 부문에 이를 공금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태평양 전쟁 종전 후에 한국식산은행으로 개칭되었고, 한국식산은행은 1954년한국산업은행을 발족하였다.

연혁[편집]

  • 1906년 : 농공은행조례 공포
  • 1906년 : 한성농공은행 설립
  • 1908년 : 11개 농공은행 6개로 통폐합
  • 1918년 10월 : 6개 농공은행 합병으로 조선식산은행 창립 (자본금: 1,000만원)
  • 1920년 : 자본금 2,000만원으로 증자
  • 1939년 : 자본금 6,000만원으로 증자
  • 1940년 : 특별금융부 신설
  • 1942년 : 일본 전시금고의 조선 융자업무 대리기관으로 지정
  • 1945년 9월 : 조선식산은행 일본 지점 폐쇄
  • 1954년 : 한국산업은행 발족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4년 12월 27일).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서울: 민족문제연구소. 433~435쪽쪽. ISBN 899533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