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지태(金智泰, 1908년 6월 14일[1] - 1982년 4월 9일)는 대한민국의 무소속 및 자유당 진영 정치인, 언론인, 마음씨 좋은 일제의 토지수탈 선봉인 동척의 순수한 호의를 통해 막대한 부를 쌓았던 부산지역 토호이다.

약력[편집]

1908년 부산 좌천동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金京仲, 어머니는 慶州李氏로 외아들이다. 부산에서 12대를 살아온 그의 집안은 재력가였다. 조부 김채곤은 통도사 신도회장을 맡았을 뿐 아니라 육영제(育英齊·부산진초등학교 전신)라는 청소년 교육기관 운영에 헌신해 인근 주민들로부터 '金사일 영감님'으로 칭송을 받았다. [2] 부친인 김경중은 일본에 유학한 인텔리였으나 가정에는 소홀한 가장이었다. 김지태가 세 살 때 어머니는 외가가 있는 동래군 서면 초읍리로 이사했다.

이후 부산진공립보통학교에 진학했는데 그는 특히 산수에 소질을 보였다. 학업성적이 우수했던 김지태는 보통학교 5학년 때인 1922년 4월에 영주동에 있는 3년제의 부산진공립상업학교(부산상고)에 입학했다. [3]

1927년 부산공립상업학교를 졸업하고, 같은 해 일제 수탈의 핵심 기관인 동양척식주식회사 부산지점에 입사하였다. 1932년 폐결핵으로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퇴사하면서 울산지역 토지 2만평을 불하받았다.

그의 자본가로서의 시초는 동양척식주식회사에서 불하받은 울산 땅 2만 평이었다. 부산지점장에게 인심을 얻어 동경의 본사와 의논하여 불하받았다고 전해지며 이 땅을 기초로 자본가로 성장한다. 인조견을 생산하는 직물공장으로 사업을 시작했으나 얼마 못가 실패한다. 이후 제지업에 진출하여 지류제조, 지류무역, 부동산업 등으로 중일전쟁에 일제 군납사업으로 부를 쌓았다. 기업가이지만 일제에 협력한 친일행위는 드러난 바 없다. 비행기를 헌납하거나 징병 선동, 국방비와 국방기자재, 헌금 등의 기록은 없다.

조선섬유한국생사(주) 사장, 부산상공회의소 초대회장, 부산일보 사장, 경남육상경기연맹회장 등으로 활동하였다. 1950년 무소속으로 제2대 민의원, 1954년 자유당 소속으로 제3대 민의원을 역임하였다.

해방 후 조선견직(전 아사히 견직), 삼화고무, 제사업(製絲業) 등을 주축으로 전국적인 자본가로 성장하였다. 1949년 부산일보를 인수하였다. 1958년 부일장학회를 설립하였고, 1959년 부산문화방송을 개국하고, 1961년 문화방송을 개국하였다.

1954년 12월 사사오입 개헌에 반대하다가 자유당 해당 행위자로 제명되었으며, 1957년 5월에 복당했으나 1958년 5월 제4대 민의원 선거에서 낙선하고 정계에서 은퇴하였다. 1960년 4.19 민주혁명 당시 부정축재자 명단 1호에 올랐다. 1961년 5·16 군사 정변 직후에 부정축재 혐의로 구속되었으며, 1961년 12월 30일 부정축재 환수금으로 5억 4570만 환을 냈다.

그 후에 1962년 5월, 다시 국내재산도피방지법, 관세법 및 형법, 농지개혁법 위반 혐의로 박정희 군사정부의 군검찰로부터 징역 7년을 구형받았다. 같은 해 6월 20일 구속된 상태에서 부산일보, 한국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 및 부일장학회 소유의 부산 시내 땅 10만 147평을 5·16 장학회에 무상기증한다는 기부 승낙서에 서명하고 날인하였다. 형식은 합법을 취했으나 강압이었고 기부 승낙서가 변조된 사실 등이 드러나기도 했다. [4]

김지태는 1971년 8월 7일, 자필로 쓴 (부일장학회·부산일보·문화방송 등의) 양도경위서를 5·16장학회에 보냈다. 당시 정·재계에 부산일보와 문화방송 매각설이 파다하게 퍼졌기 때문이다. 김씨는 이 서신에서 매각한다면 창설자인 본인이 인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내용 중에는 부일장학회의 강압적인 양도서류 날인 내용이 담겨있다. <<1962년 당시 중앙정보부 부산지부장 박용기씨에 의하여 본인이 부산형무소에 투옥되어 군사재판이 진행 중, 계엄사령부 법무관실에서 고원증씨가 미리 작성한 양도 서류를 지참하여 날인을 강요당하고, 쇠고랑을 찬 손으로 본의 아닌 날인을 하게 되었음>> [5]

1982년 사망했다. 부인 파평윤씨. 장지는 양산시 하북면 초산리 산17.

부일장학회 불법 헌납과 정수장학회 반환소송[편집]

부일장학회는 1958년 김지태가 자신의 재산으로 만든 장학회다. 부일장학회를 소유한 김지태는 5.16 쿠데타로 집권한 박정희 정권에게 부일장학회와 부산일보, mbc를 넘겼다. 쿠데타로 집권한 박정희 군사정권은 당시 부산의 대표적 기업인이자 부산일보 사주이던 김지태를 부정축재자로 몰아 김 씨가 소유하던 부일장학회와 부산일보, 한국문화방송, 부산문화방송을 강탈해 5·16장학회를 출범시켰다. 5·16장학회는 1979년 10월 박정희가 죽은 후인 1982년에 정수장학회가 된다. 정수장학회의 '정수'는 박정희의 정, 육영수의 수를 따서 만들었다.

국가정보원 과거사건진실규명을 통한발전위원회는 2005년 7월 22일 부일장학회(현 정수장학회) 헌납과 경향신문 매각 의혹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첫째, 박정희 국가 재건 최고회의 의장의 지시에 의해 수사되었음이 당시 중앙정보부 지부장이었던 박용기씨의 진술에서 확인되었으며,
  • 둘째, 62년 6월 20일 김지태가 구속상태에서 강압에 의해 작성된 기부승낙서에 서명을 했으나 이마저도 구속 중 기부의 의혹을 지우기 위해 석방 이후인 6월 30일로 변조되었음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필적감정에 의해 확인되었으며,
  • 셋째, 박정희 최고회의 의장의 대구사범 동기인 부산일보 주필 황용주의 석방을 빌미로한 김지태에 대한 재산포기 종용이 사실로 밝혀졌으며,
  • 넷째, 경향신문의 매각과정에서도 중앙정보부장 김형욱을 앞세워 몇 번의 간첩사건을 통해 압력을 행사하였음이 확인되었으며,
  • 다섯째, 일련의 과정 속에 중앙정보부와 국가재건 최고회의를 비롯한 국가 주요기관의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 하에 이루어졌음이 국가기관에 의해 최초로 사실로 규명되었다.[6][7] [8]

2007년 5월 29일 진실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는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정부가 정수장학회(옛 부일장학회) 재산을 강탈했다고 결론내렸다. 1962년 부산의 실업가 김지태 씨가 토지와 문화방송 주식 등 재산을 국가에 헌납한 것은 구속 수사 등 국가권력의 강압 때문이었다고 판단했다. 과거사위원회는 국가가 김 씨 유족에게 사과하고 헌납받은 재산도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9]

진실규명 결정을 받은 김씨의 유가족들은 2010년 6월에야 법원에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을 냈다. 김씨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사망하고 난 이후 1980년에 토지 반환청구 의사를 표시했고, 과거사정리위원회의 진실규명 결정을 송달받은 이후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이므로 공소시효가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소멸시효가 지났다"며 김씨 측의 청구를 기각했고, 2심 재판부도 김씨가 국가의 강박행위로 인해 재산을 헌납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의사결정권이 완전히 박탈당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판단해 원고 패소 판결했다. 2012년 2월 24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재판장 염원섭)에 의해 5.16장학회의 ‘헌납’ 과정에서 강압이 있었음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김영우가 제기한 과거 부일장학회의 주식반환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소멸을 이유로 기각하였다. 이에 국가의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 시효의 범위를 폭넓게 인정해줘야 한다는 비판도 제기되었다.[10]

대법원은 2014년 2월 13일 김지태씨 장남 영구 씨를 비롯한 유가족 6명이 정수장학회와 국가를 상대로 낸 주식양도 등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 결정을 내렸다.[11]

이외 이력[편집]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제2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부산시 갑) 2대 무소속 28.89% 12,521표 1위 부산시 국회의원 당선
제3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부산시 갑) 3대 자유당 33.97% 27,659표 1위 부산시 국회의원 당선
제4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부산진구 갑) 4대 무소속 22.05% 9,911표 2위 낙선

각주[편집]

  1. 링크
  2. “[부산 경제 야사] <23> 인물편 김지태 ① 광복이전 기업활동”. 부산일보. 2009년 1월 13일. 
  3. “[이한구의 한국재벌사·43]한국생사-1 사업과의 인연”. 경인일보. 2018년 1월 23일. 
  4. “문화방송 기부승낙서 변조됐다”. 시사저널. 2012.02.26. 
  5. “정수장학회 탄생의 비밀 담은 문건 단독 입수”. 시사저널. 2012.02.25. 
  6. 박정희, 중정에 부일장학회·경향 강탈 지시 오마이뉴스 05.07.22
  7. 정수장학회 경향매각 사건 진상규명 미디어오늘 2005년 02월 03일
  8. "부일장학회 기부승낙서 일부 변조". 연합뉴스. 2005.07.22. 
  9. “과거사위 "부일장학회 강탈 맞다””. 시사저널. 2007.05.29. 
  10. 법원, 정수장학회 모순된 판결, 국가강압 있었지만 무효 아니다, 한겨레신문, 2012년 2월 24일
  11. “김지태 유족, '정수장학회 반환소송' 패소 확정”. 뉴시스. 2014.02.28.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임
(부산시 갑)문시환허영호
(부산시 을)허정
(부산시 병)한석범
(부산시 정)박찬현
제2대 국회의원(부산시 갑)
1950년 5월 31일 ~ 1954년 5월 30일
무소속자유당
(부산시 을)장건상
(부산시 병)김칠성
(부산시 정)정기원
(부산시 무)최원봉전진한
후임
(부산시 갑)김지태
(부산시 을)전진한
(부산시 병)정기원
(부산시 정)김동욱
(부산시 무)이영언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임
(부산시 갑)김지태
(부산시 을)장건상
(부산시 병)김칠성
(부산시 정)정기원
(부산시 무)최원봉전진한
제3대 국회의원(부산시 갑)
1954년 5월 31일 ~ 1958년 5월 30일
자유당무소속
(부산시 을)전진한
(부산시 병)정기원
(부산시 정)김동욱
(부산시 무)이영언
후임
(부산시 중구)김응주
(부산시 서구 갑)이상룡
(부산시 서구 을)김동욱
(부산시 영도구 갑)이영언
(부산시 영도구 을)이만우
(부산시 동구 갑)박순천
(부산시 동구 을)오위영
(부산시 부산진구 갑)이종남
(부산시 부산진구 을)박찬현
(부산시 동래구)김인호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