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할린 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표: 북위 51° 동경 143°  / 북위 51° 동경 143° / 51; 143

사할린 섬의 위치

사할린 섬(러시아어: Сахалин, 만주어: ᠰ᠊ᠠᡴᡥᠠᠯᡳᡟᠠ᠊ᠠ
ᡠ᠊ᠯᠠ ᠠ᠊ᠩᡤᠠ
ᡥ᠊ᠠᡩᡩᠠ
사할리얀 울라 앙가 하다, 일본어: 樺太 (からふと) 가라후토[*], 아이누어(키릴): Крафто/Карафуто/Карафто, 문화어: 싸할린 섬)은 러시아의 섬이다. 남북의 길이 950㎞, 최대 폭 160㎞, 면적 약 72,492㎢ 이다.[1] 또한 세계에서 23번째로 큰 섬이기도 하다. 타타르 해협오호츠크 해 사이에 있으며, 쿠릴 열도와 함께 러시아사할린 주를 이룬다. 사할린 주의 주도는 유즈노사할린스크이다. 한국의 역사로는 일제강점기한국인이 강제징용 된 곳으로 한인역사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2]

명칭[편집]

  • 러시아어: Sakhalin, Saghalien
  • 만주어: ᠰ᠊ᠠᡴᡥᠠᠯᡳᡟᠠ᠊ᠠ
    ᡠ᠊ᠯᠠ ᠠ᠊ᠩᡤᠠ
    ᡥ᠊ᠠᡩᡩᠠ
  • 중국어: 庫頁島(고혈도), Ku-Ye-Dao
  • 일본어: 가라후토(からふと, 樺太, 화태)
  • 아이누어: 카무이 카라 푸토 야 모시르(Kamuy Kara Puto Ya Mosir)
  • 영어: Sakhalin, Sajalin, Karafuto
  • 독일어: Sachalin, Karafuto
  • 프랑스어: Tarrakai(고대 프랑스어), Sakhaline, Karafouto
  • 에스파냐어: Sakalin, Sajalin, Karafuto
  • 한국어: 사할린, 부상(扶桑)

만주어로 "사할린 강 하구에 있는 험준한 돌덩어리"라는 뜻의 "사할리얀 울라 앙가 하다"(ᠰ᠊ᠠᡴᡥᠠᠯᡳᡟᠠ᠊ᠠ
ᡠ᠊ᠯᠠ ᠠ᠊ᠩᡤᠠ
ᡥ᠊ᠠᡩᡩᠠ
)라 하였으며, 여기서 사할린 강이란 "검은 강"이라는 뜻으로 곧 흑룡강을 가리킨다. 러시아어를 비롯하여 서양에서 부르는 "사할린"이라는 이름이 여기서 비롯되었다.

가라후토[편집]

'가라후토'라는 이름은, 일설에는 아이누 민족이 이 섬을 「카무이 카르 푸트 야 모시리 」(kamuy kar put ya mosir)라고 부른 것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이것은 아이누어로 「신이 강의 하구(河口)에 만든 섬」이라는 의미로, 헤이룽 강(흑룡강)하구(河口)에서 보아 그 앞에 위치하기 때문에 이렇게 불리게 되었다 한다.

에도 시대에는 홋카이도를 가리켜 에조치(蝦夷地)라고 부른 것에 대응해서, 북 에조(北蝦夷)라 부르기도 했다. 후에 메이지 정부홋카이도 개척사(北海道開拓使)를 설치한 이후, 북에조라는 명칭은 가라후토(樺太)라고 바뀌었고, 일본어권에서 가라후토라는 명칭이 비로소 정착되었다.

'사할린'또는 '사가렌'이라는 명칭은, 의 황제가 3인의 예수회 수도사에게 명해 청나라의 판도를 측량하던 중에 흑룡강(만주어명칭 : 사할리얀 우라) 하구 맞은편에 섬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만주어로 사할리얀 우라 안가 하타(흑룡강 맞은편의 섬)이라 부른 것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다만, 청은 가라후토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었지만, 청국령으로는 여기지 않았다.

또한, 일본이 남부 사할린을 영유하였던 시대에는, '가라후토'라 함은 남가라후토를 지칭하는 것이었던 탓에, 서로 구별할 필요로 인해 북사할린을 사가렌[薩哈嗹]이라 부른 경우도 있었다.

사할린 주변의 지형

미나미카라후토[편집]

미나미카라후토(南樺太)는, 가라후토(樺太)라고 불렸던 일본 제국의 행정구역이었다. 지방 행정관청으로서 가라후토 청(樺太庁)이 설치되어, 태평양 전쟁 중인 1942년에, 외지(外地)에서 내지(内地)로 편입되었다. 인구1945년 당시 약 40만 명이었다. 당시의 주요한 산업은 어업, 농업, 임업제지, 펄프 등의 공업, 석탄석유채굴업 등이었다. 남가라후토의 중심 도시는 가라후토 청이 설치되어 있었던 도요하라 시(豊原市)였다.

기타카라후토[편집]

기타카라후토(北樺太)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조약 이래 러시아령으로서, 러시아 제국 연해주, 소련 하바롭스크 지방, 그 후에는 사할린 주에 속하여, 러시아 연방이 들어선 현재에도 계속 사할린 주에 속해 있다. 주요한 도시로는 오하, 알렉산드롭스크사할린스키(일본명 오치쓰, 落石) 등이 있다.

역사[편집]

기온과 기후[편집]

산업[편집]

주요산업은 광업이며, 그 밖에 석유, 석탄, 천연가스, 펄프, 제지업, 어업과 어류가공, 임업·제당업, 목축 등이다. 주요 항구로는 코르사코프, 홀름스크, 알렉산드로프스크-사할린스키, 사할린스크, 우글레골스크 등이 있다.

주민[편집]

사할린 섬의 주민들은 대부분 러시아인(78%)이고, 우크라이나인이 7.4%이다. 그 밖에 최대 소수 민족은 한민족(6.5%)이다. 사할린 섬에 사는 한인의 수는 약 4만 3000명이며, 이들 중 대한민국으로의 귀환을 바라는 사람은 7,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원주민(0.4%)은 남부의 아이누, 북부의 길랴크(니브히족) · 윌타족이 있으며,[1] 그 밖에 소수의 일본인, 벨라루스인, 몰도바인, 타타르족, 모르도바인, 오로치족도 거주한다.

도시[편집]

지도[편집]

아시아의 주요 지리
사할린 섬
v  d  e  h유라시아에서의 사할린 섬의 위치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사할린
  2. 러시아 사할린주 한인협회 등 지난 11일 사할린 한인역사기념관 건립 위한 MOU 체결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