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릴 열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쿠릴 열도

쿠릴 열도(러시아어: Курильские острова, 아이누어: Кур/Čupka/Kurumise, 문화어: 꾸릴 렬도)는 러시아 사할린주에 있는 총 길이 약 1300km의 도서군이다. 캄차카반도일본 홋카이도 사이, 오호츠크해북태평양을 가르는 위치에 펼쳐져 있으며, 크고 작은 약 56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본에서는 이 열도를 지시마 열도(일본어: 千島列島)라고 부른다.

쿠릴 열도는 일본과 러시아 간에 영역 갈등 지역으로서 현재는 러시아가 실효적 지배를 하고 있다. 일본이 쿠릴 열도 남단 4개 섬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이 지역은 석유, , 등의 해저 지하 자원이 풍부하게 매장되어 있다는 것이 확인되어 경제적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1]

일본 정부는 이 열도 남부의 4개 도서군을 소위 북방 영토(北方領土)라고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러시아는 2012년 10월 22일에 아나톨리 세르듀코프캄차카를 방문해서 2년동안 쿠릴 열도의 군사시설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1]

자연과 주민[편집]

사리체프봉의 분화. 쿠릴 열도는 전체적으로 지각이 불안정하다.

쿠릴 열도는 판의 활동으로 말미암은 열도로 100개의 화산이 있으며 그 중 35개의 화산이 활화산이고 지진이 활발하다. 쿠릴 열도 200km 동쪽에는 쿠릴 해구가 있다. 해안은 바닷말, 바닷물고기해달의 서식지이다.

주민으로는 러시아인, 우크라이나인, 벨라루스인, 타타르인, 바시키르인, 모르드바인, 아르메니아인, 한민족(사할린 한인), 캄차달인, 윌타인, 니브흐인, 오로치인, 아이누 등 3만여 명이 살고 있다. 주민의 대다수가 어업에 종사한다. 남부 4개 도서군에 살던 일본인제2차 세계대전 후 대부분 일본으로 송환되었다.

황철광, 유황 등의 자원이 있다. 전략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으며, 경제적으로도 가치가 있다.

쿠릴 열도 분쟁[편집]

이 지역에는 원래 아이누, 니브흐인, 윌타인 등 여러 선주민이 거주하고 있었다. 18세기에 러시아인, 일본인이 이 지역으로 들어오기 시작했다. 1875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조약에서 일본은 사할린섬을 포기하는 대신 쿠릴 열도를 가져가기로 러시아와 합의했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뒤 기습적인 침략으로 인해 소련의 영토가 되었다. 현재도 일본은 쿠릴 열도의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쿠릴 열도의 섬들[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