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베리아제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시베리아어족
지리적 분포시베리아
계통적 분류가설로 제시된 어족 중 하나로 다른 주요 어족과의 관계가 명확히 알려진 바 없음.
하위 분류

고시베리아어족 또는 고시베리아제어(Paleosiberian languages)은 시베리아와 그 주변 지역에서 사용되는 고립어 또는 미시적 규모의 어족들을 다룰 때 사용하는 편의상의 제어(諸語) 분류이다. 이들 간의 유전적 관계는 일반적으로 상정되지 않는다.

이들은 흔히 알타이제어로 불리는 튀르크어나 퉁구스어가 유입되기 이전부터 동북아에서 사용되던 언어들로 추정되며, 알타이제어 등의 영향력이 강해지면서 대부분 흔적을 남기지 않고 사멸하였으나 일부 살아남은 것이 현재의 고시베리아제어의 언어들인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설은 고대에 인도유럽어족 언어들이 유럽 대륙으로 유입되며 사라져간 것으로 추정되는 언어들을 지칭하는 고유럽제어(Paleo-European languages) 같은 용어와도 대응되는 것이다.

분류[편집]

주로 다음의 소형 어족 또는 고립어가 고시베리아제어의 일종으로 분류된다.

이들은 모두 사멸 위기이거나 이미 사멸하였는데, 그나마 현재 화자 수가 가장 많은 것은 축치캄차카어이다.

기타[편집]

아이누어는 시베리아에서 사용된 것은 확인할 수 없으나 고시베리아제어의 일종으로 분류되기도 한다.

문법과 음운에 있어서 여러 특성을 공유하는 한국어도 고시베리아제어의 일종으로 간주되는 경우가 있다. 유하 얀후넨(J. Janhunen)은 한국어와 니브흐어 간의 파열음 음운의 일치성이 고대의 접촉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제시하였다.[3]

학자에 따라 에스키모알류트어족까지도 고시베리아제어로 분류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알렉산더 보빈유연(柔然) 민족이 사용한 유연어(Ruanruan language) (흔히 몽골어족으로 여겨져 왔음)에서 알타이적 특징은 보이지 않으며 사멸한 고시베리아제어의 일종일 가능성을 제기하였다. 또한 유연어는 튀르크어에도 영향을 주어 고대 튀르크어에서 보이는 비-알타이 어원의 어휘 일부가 유연어에서 유입된 것일 수도 있다고 추정하였다.[4][2]

각주[편집]

  1. http://www.academia.edu/18764127/Korean_as_a_Paleosiberian_Language_English_version_of_%EC%9B%90%EC%8B%9C%EC%8B%9C%EB%B2%A0%EB%A6%AC%EC%95%84_%EC%96%B8%EC%96%B4%EB%A1%9C%EC%84%9C%EC%9D%98_%ED%95%9C%EA%B5%AD%EC%96%B4_
  2. Vovin, Alexander. 2010. Once Again on the Ruan-ruan Language. Ötüken’den İstanbul’a Türkçenin 1290 Yılı (720-2010) Sempozyumu From Ötüken to Istanbul, 1290 Years of Turkish (720-2010). 3-5 Aralık 2010, İstanbul / 3-5 December 2010, İstanbul: 1-10.
  3. Janhunen, Juha (2016). Reconstructio externa linguae Ghiliacorum. Studia Orientalia 117 (2016), pp. 3–27.
  4. Vovin, Alexander. 2004. ‘Some Thoughts on the Origins of the Old Turkic 12-Year Animal Cycle.’ Central Asiatic Journal 48/1: 11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