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클랜드 전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클랜드 전쟁
날짜 1982년 4월 2일 ~ 1982년 6월 14일
장소 포클랜드 제도, 사우스조지아 사우스샌드위치 제도와 그 인근 해상과 영공
이유 아르헨티나의 국내 문제 해결을 위한 포클랜드 제도 침공
결과 영국의 군사적 승리와 아르헨티나 군사 정권의 붕괴
교전국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영국 영국

포클랜드 제도 포클랜드 제도

지원국 지원국
지휘관
아르헨티나 레오폴도 갈티에리
아르헨티나 후안 롬파르도
아르헨티나 에른스토 크렙스
아르헨티나 마리오 멘데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영국 마거릿 대처
영국 웨일스 공 찰스
영국 존 필드하우스 경
영국 존 우드워드
영국 제레미 무어
병력
육군 1만 1명
해군 3119명
공군 1069명
군함 38척
항공기 216기
총병력 1만 4189명
육군 1만 700명
해군 1만 3000명
공군 6000명
군함 111척
(항공모함 2척 포함)
항공기 117기
총병력 2만 9700명
피해 규모
649명 전사
1068명 부상
1만 1313명 포로
항공기 75대 파괴
헬리콥터 25대 파괴
경순양함 1척 침몰
장갑함 1척 침몰
수송선 4척 침몰
경비정 2척 침몰
총 1717명 사상
공군 100대 손실
전함 및 잠수함 8척 침몰
258명 전사
777명 부상
115명 포로
씨 해리어 6기 파괴
해리어 GR.3 4기 파괴
헬리콥터 24대 파괴
구축함 2척 침몰
프리깃함 2척 침몰
LSL 1척 침몰
LCU 1척 침몰
콘테이너선 1척 침몰
총 1035명 사상
공군 34기 손실
전함 및 잠수함 7척 침몰

포클랜드/말비나스 전쟁(영어: Falklands/Malvinas War, 스페인어: Guerra de las Malvinas, Guerra del Atlántico Sur)은 1982년 4월 2일, 아르헨티나가 자국과 가까운 포클랜드 섬(혹은 말비나스 섬)을 '회복'하겠다고 선언하며 침공한 전쟁이다. 이 전쟁은 2개월 만에 아르헨티나군의 항복으로 종료되었으며, 이로 인해 갈티에리의 군사독재정권은 실각하게 된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이 전쟁을 두고 말비나스 전쟁이라고 부른다.

배경[편집]

아르헨티나가 ‘말비나스’라고 부르는 이 섬은 1690년 영국의 존 스트롱이 처음으로 상륙한 기록이 있다. 1764년 프랑스의 루이 앙트완 드 부갠빌이 처음으로 정착민을 데려와 살게 했다. 이 후, 섬에 정착했던 프랑스 정착민들은 1766년에 이 섬의 권리를 스페인에게 판다. 그 후 50년간 영국과 스페인은 이 섬의 일부를 각각 통치하고 있었다.

1766년에 영국인들은 이 프랑스 정착촌의 존재를 모르는 채로 영국 정착촌이 세워졌고 프랑스 정착촌을 넘겨받은 스페인과 영국이 1771년 전쟁을 벌일 뻔하기도 했으나, 영국은 1774년, 스페인은 1811년에 각각 경제적인 이유로 철수했다. 이들이 철수한 이후 이 섬은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가 되었다. 1816년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아르헨티나는 스페인 식민지에서 벗어나면서 당시 스페인의 영토였던 이 섬도 같이 승계했다고 주장했다.

1826년 아르헨티나는 이 섬의 영유권이 아르헨티나에 귀속된다고 공식 선언한다. 1828년에 아르헨티나는 독일인 상인을 대리인으로써 파견해서 관리한다. 그런데 독일 상인이 불법적으로 어선을 나포하고 해적질하자 자국 어선에 대한 해적질을 처단하고자 미해군 함선 렉싱턴 호가 독일 상인의 기지를 포격해서 파괴한다. 1833년 영국은 해적 행위에 대한 소식을 듣고 주변 해역의 안전보장을 위해서 전함을 보내서 포클랜드 제도를 군사력으로 점유한다.

이때 영국이 아르헨티나 식민자들을 내쫓았다는 주장이 최근 아르헨티나 정부에 의해 제기되었으나, 영국과 아르헨티나 양측 소스에서 영국 측이 오히려 식민자들에게 남을 것을 권유했다는 기록이 있어서 부정되고 있다.

그 후 100여 년 동안 영국이 이 섬을 지배한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1946년 이 섬의 영유권을 다시 주장하기 시작한다. 1965년 유엔총회는 식민지의 독립을 추구하는 결의(결의 2065/XX)를 채택했다. 영국계 주민들이 대다수였던 이 섬의 주민들은 아르헨티나에 의한 지배를 반대했다.

1973년 아르헨티나가 이 섬에 대해 영유권을 다시 주장하기 시작했고, 평화적인 해결을 권고한 유엔의 결의에 따라 1973년부터 영국과 협상을 시작했다. 하지만, 협상이 진행되지 않으면서 1982년 3월, 아르헨티나 정부는 영토 문제 해결을 위한 '다른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고 공식 선언한다. 이로써 영국과 갈등을 겪는다. 1982년 4월, 아르헨티나는 이 섬을 '회복'할 것이라고 선언하며 침공한 후 짧게나마 점령에 성공한다.

침공의 배경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영유권 때문이라기보다, 아르헨티나의 군사 독재 정권에 의한 내부 문제를 외부의 위기로 해결하려는 고전적인 정치 수단의 일환이었다. 즉, 인플레이션실업, 정치 혼란, 강제수용소에 반독재 투쟁인사들을 투옥, 고문한 군사독재정권의 인권침해를 비판하는 목소리 등을 잠재우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또한, 영국 정부가 남대서양의 끝에 있는 별볼일 없는 섬에 무력으로 개입할 것 같지는 않다는 판단도 무력 점령을 시도한 원인이라는 설도 있다. 실제로 이 당시 포클랜드 주둔 영국군은 해병대 코만도 소속 수십 명에 불과하였으며, 이들 모두는 포로가 되었다.

외교[편집]

당시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와 총리 마거릿 대처아르헨티나에게 이 섬을 빼앗기자 발빠르게 움직여 세계 여러 나라에서 영국의 편에 서도록 종용했다. 미국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은 아주 노골적으로 영국의 편을 들었으며 심지어는 아르헨티나를 국가가 아닌 테러단체로 규정하기까지 했다. 칠레피노체트 역시 자국의 영공을 영국 군대에 개방하기에 이르렀는데 이것이 이 전쟁에서 아르헨티나가 패배하는 결정적인 원인이 되었다. 하지만 프랑스스페인은 오히려 아르헨티나의 편에 섰으며 특히 프랑스 정부는 엑조세 미사일아르헨티나 정부에 공여하기까지 했다. 당시 아르헨티나 대통령이었던 레오폴드 갈티에리영국이 이 섬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을 했으나, 이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으며 영국은 이 섬을 마치 자국의 영토와 동일하게 취급하여 아르헨티나와 전면전을 하기에 이르렀다.

경과[편집]

영국 해군 항공대의 씨 해리어
  • 4월 2일 :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포클랜드 등 3개 제도에 대한 무력점령; 영국의 항의, 국제 연합 국제 연합의 중재노력; 영국 영국, 기동부대 파견 결정
  • 4월 26일 : 영국군의 대규모 기동부대와 아르헨티나군간 전투; 영국군, 남부 조지아 섬 탈환
  • 5월 2일 : 영국군, 아르헨티나군 순양함을 격침 [1]
  • 5월 21일 : 영국군, 산 카를로스(San Carlos)섬 상륙
  • 6월 14일 : 영국군, 포트 스탠리(Fort Stanley)을 탈환/포클랜드 주둔 아르헨티나군 항복

결과[편집]

이 전쟁으로 영국은 많은 것을 얻었다. 즉 영국민들은 기적적인 결과에 대해 자부심과 만족감을 느꼈다. 이제 민족적인 쇠퇴, 실업, 파운드 절하 등의 국내적인 문제는 여론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공격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민주당 하원 의원인 앤드루 폴즈는 '확실한 미친 짓'이라며 비웃었으나 이제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 영국은 다시 한 번 옛날의 자신들이 누렸던 영광스러운 제해권을 실제로 보여 주어 영국의 이미지를 높일 수가 있었다고 입을 모았고, 이 기간 동안 영국 정가에서는 명예와 품위라는 말들이 많이 나왔는데, 그 말의 주인공으로 대처가 올라서게 되었다. 한편 이 전쟁으로 인해 아르헨티나의 군사 정부는 더욱더 빠르게 몰락의 길을 걷게 되었다.

반면 이 전쟁에서 패배한 아르헨티나 군부독재 정권은 실각하게 되어 민간인에게 정권을 이양하지 않을 수 없었고, 그 후 아르헨티나는 순탄하지만은 않지만 민주화를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전쟁에서 아르헨티나의 패전에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원인이 다름아닌 징병제였다. 이 때문에 억지로 전장에 끌려온 아르헨티나 군인들의 전투에 대한 동기부여가 부족했다. 반면 영국모병제를 하고 있는 데다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둘째 아들인 요크 공작 앤드루가 직접 전투기를 몰고 맨 앞에서 참전하였으므로 영국 국민들의 포클랜드 전쟁에 대한 동기부여가 매우 충만했다. 이 전투의 패전에 심하게 충격받은 아르헨티나는 이 전쟁을 일으킨 레오폴드 갈티에리는 패전의 책임을 지고 실각했으며, 패전의 원인이 되었던 징병제도 역시 폐지되었다.

아르헨티나의 침공에 대해 즉각 무력 대응을 결정하고 군대를 파견하는 결단을 내린 "철의 여인" 대처 수상에 대한 영국인들의 지지는 확고하였다. 결국 대처 수상은 이 전쟁의 해결을 바탕으로 1983년에 재집권하는 데 성공하였고, "철의 여인"의 개혁정책은 계속 추진되었다.

포클랜드 제도의 영유권 주장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의견이 엇갈리거나, 중립을 지킨다. 영연방 국가들은 이 제도에 대한 영국의 영유권을 인정하고 있으나, 이들 중 카리브 공동체 국가들은 최근 아르헨티나의 입장을 지지함을 밝혔다.[2][3] 유럽연합은 이 곳을 회원국의 특수해외영토로 간주하고 있다.

한편 페루는 아르헨티나의 영유권 주장을 가장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으며, 포클랜드 전쟁 중 물자지원을 하기도 했다. 중남미 제국(諸國)과 그 국제기구들(메르코수르(MERCOSUR), 남아메리카 국가 연합)은 아르헨티나의 영유권 주장을 지지하고 있다. 칠레는 포클랜드 전쟁 중 영국의 입장을 지지하였으나,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퇴임 이후에는 아르헨티나의 주장을 지지하고 있다[4][5]. 유럽연합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스페인은 아르헨티나의 영유권주장을 암묵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 또한 아르헨티나의 영유권 주장을 공식적으로 지지하고 있다[6].

미합중국은 1940년대 이래 공식적으로 이 제도의 영유권주장에 대해서 중립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포클랜드 전쟁 중에는 영국에 대해 물자 및 정보지원을 실시했다[7]

이 제도에 대한 국제연합(UN)의 수십 년 된 입장은, 중립적 관점에 의거하여 영국과 아르헨티나 양측이 이 문제에 대해 협상을 시작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주석[편집]

  1. "英, 아르헨巡洋艦격침 500명이상 死亡", 《동아일보》, 1982년 5월 4일 작성. 2009년 5월 4일 확인.
  2. Microsoft Word – Declaracion_Malvinas_en (PDF). 2010년 3월 15일에 확인.
  3. Caribbean Daily News, ''CARIBBEAN: Former diplomat concerned about region’s stance on Falklands'', 26 February 2010. Caribbeandailynews.com (2010년 2월 26일). 2010년 6월 9일에 확인.
  4. CHILE REAFIRMA SU POSICIÓN SOBRE ISLAS MALVINAS. Ministerio de Relaciones Exteriores de Chile. 18 August 2004
  5. La OEA convocó a resolver "sin demoras" el conflicto por Malvinas. La Capital. 9 June 2004
  6.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Mfa.gov.cn (2010-07-13). Retrieved on 2011-11-20.
  7. Lawrence Freedman (2005). 《War and diplomacy》, The Official History of the Falklands Campaign Vol II. Abbingdon: Routledge, 379쪽. ISBN 0-7146-5207-5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