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 마자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쥘 마자랭

쥘 마자랭 (프랑스어: Jules Mazarin, 이탈리아어: Giulio Mazarino 줄리오 마차리노[*], 1602년 6월 14일 ~ 1661년 3월 9일) 은 이탈리아 출신의 추기경, 정치가로, 루이 14세 치하의 프랑스에서 수상을 지냈다. 프랑스 역사상 가장 뛰어난 정치가 중 한 사람으로 여겨진다.

이탈리아 페시나(당시의 나폴리 왕국)에서 출생하여, 로마의 예수회 대학에서 수학하였으며 라 사피엔자 대학에서 법학박사를 받았다. 1628년 만토바 계승전쟁에 종군, 외교 능력을 인정받아 이듬해 교황 우르바노 8세로부터 교황 특사로 임명, 어려운 종전 처리의 임무를 받게 된다. 마자랭은 스페인과 프랑스군간의 화해를 이끌어 내어 1631년 4월 차라스코의 화의를 성사시키며, 이로써 프랑스측, 특히 당시 수상이었던 리슐리외의 호감을 사게 된다. 리슐리외는 마자랭을 파리로 불러 왕의 초상화가 담긴 금줄과 예도를 하사하고, 마자랭은 아비뇽의 교황 부 특사와 프랑스 교황 대사를 거쳐 1639년 프랑스귀화하였다. 루이 13세리슐리외의 신임을 얻어 그가 죽은 1642년, 프랑스의 재상이 되었다.

그는 리슐리외 정책을 계승하여 교묘한 외교 수완으로 베스트팔렌 조약을 맺고 30년 전쟁을 유리하게 끝내어 합스부르크 가를 눌렀다. 내정에 있어서는 부르봉 왕조 확립에 노력하였기 때문에, 이 정책에 반대한 귀족·고등 법원은 파리를 중심으로, 1648년부터 1653년까지 프롱드의 난을 일으켰다. 그는 이를 진압하고, 봉건 세력을 억압, 절대주의 강화에 성공하였다. 한편 1651년 프랑스 왕태후 안 도트리슈에게 프랑스 섭정 직위를 이양받아 1661년 죽을 때까지 루이 14세섭정을 맡았다.

라인 동맹을 체결하여 독일에 세력을 뻗치고, 영국과 동맹하여 에스파냐의 합스부르크가에 대항, 피레네 조약을 승인하게 하고, 에스파냐 왕녀 마리아 테레사루이 14세의 결혼을 성립케 하였다. 문예의 보호에도 노력하고, 프랑스 최초의 공공 도서관인 마자랭 도서관를 창설하였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