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티스트 콜베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바티스트 콜베르

장바티스트 콜베르(프랑스어: Jean-Baptiste Colbert, 1619년 8월 29일 ~ 1683년 10월 6일)는 프랑스중상주의 정치가이다. 루이 14세 치하의 프랑스에서 1665년부터 1683년까지 재무장관을 역임했다. 세비녜 부인은 그에게 “북쪽 사람”이란 별칭을 붙였는데 콜베르가 차가운 성품에 냉정한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집요하게 일에 매달렸고 검소한 생활로 인해 존경받았다. 그는 산업을 부흥시키고 도산 상태의 경제를 회생시켰다는 평판을 얻었다. 역사가들은 콜베르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쟁에 대한 루이 14세의 과도한 지출로 인해 프랑스의 빈곤 해결에는 역부족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생애[편집]

그는 1619년 랭스의 직물상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선조는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는 예수회 대학을 졸업하고 장 샤플랭의 아버지가 운영하던 파리은행에서 근무하였다고 한다. 21세가 되던 1640년 육군성에서 감찰관으로 근무하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1648년 있었던 프롱드의 난 사건 당시 악명을 얻게 되었다. 1648년 마리 샤롱과 결혼하였다. 그녀는 100,000 리브르지참금으로 준비하였다. 그의 결혼에는 콜베르가 50,000 리브르를 "직업을 이용해 끌어들였다"고 언급되어 있다.

프롱드의 난[편집]

프롱드의 난 당시 콜베르는 왕령 법정의 중개인으로 근무하면서 귀족에 의해 위기에 처한 루이 14세의 왕당파를 위해 일했다. 이 일로 망명중이던 쥘 마자랭 추기경과 친분을 쌓게 되었다.

마자랭의 죽음과 콜베르의 등장[편집]

재상이었던 마자랭의 망명 당시 루이 14세는 콜베르에 대해 점차 신임하게 되었다. 1661년 마자랭이 사망하자 콜베르는 그의 숨겨둔 재산을 찾아내었다. 1664년 콜베르는 궁전 관리인이 되었으며 1665년 재무장관이 되었다. 1669년에는 해군성 장관과 상무성, 식민성 장관 및 궁정 관리인을 겸하게 되어 짧은 기간이었으나 전쟁을 제외한 모든 국사를 책임지는 위치에 있게 되었다. 콜베르는 무역 수지 개선과 식민지에 의한 수입을 중요시 하였다. 콜베르는 베네치아 유리플란데런 옷감 제조를 도입하는 시장 개혁을 단행했고 보베에 왕실 테페스트리 작업장을 설립하였다. 콜베르는 공공사업의 증진과 관세를 통해 경제를 증진하였다. 해외에 대해서는 그의 재임 직전 창립된 프랑스 동인도 회사를 통하여 커피, 목화, 염료용 목재, 모피, 후추, 설탕 등을 들여왔으며 이를 위해 해상 운송을 설립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