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롱드의 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롱드의 난
Episode of the Fronde at the Faubourg Saint-Antoine by the Walls of the Bastille.png
날짜 1648년 ~ 1653년
장소 프랑스 전역
결과 반란 진압
교전국
Royal Standard of the King of France.svg
프랑스 왕국
제1차 프롱드: 프랑스 고등법원
제2차 프롱드: 귀족들
지휘관
Royal Standard of the King of France.svg 루이 14세
Royal Standard of the King of France.svg 안 도트리슈
Royal Standard of the King of France.svg 쥘 마자랭
Coat of arms of the Duke of Orléans (as prince of the blood).png 오를레앙 공작 가스통
Coat of arms of the Prince of Condé.png 콩데 공작 루이 2세
Coat of arms of the Prince of Conti.png 콘티 공작 아르망 드 부르봉



프롱드의 난(프랑스어: La Fronde)은 프랑스의 부르봉 왕권에 대한 귀족세력의 최후의 반항에 의해 일어났던 내란이다. 프롱드라 함은 투석기(投石機)의 뜻인데, 제1회는 고등법원(高等法院)의 프롱드(Fronde Parlementaire, 1648∼1649), 제2회는 귀족의 프롱드(Fronde des nobles, 1649∼1653)이다.

루이 14세의 즉위(1643) 당시 모후(母后)와 재상 마자랭이 정권을 잡고 있었는데 파리의 고등법원(법복귀족(法服貴族))이 칙령의 등록을 거부함으로써 왕권에 반항하여 왕실도 한때는 피난하여 파리를 퇴각하였으나, 왕당파의 콩데 공(公)에 의하여 반란은 진압되었다. 그러나 콩데 공은 마자랭과의 반목으로 체포되었고 지방에서는 반왕당파 귀족이 동맹하여 반항하였으므로 왕실과 마자랭은 다시금 파리를 퇴각하였다.

파리는 에스파냐의 원조를 받고 있는 콩데 군(軍)이 지배하고 있었기 때문에 파리 시민의 반감을 사서 드디어는 왕당파에 의한 탄압으로 왕실은 파리로 귀환하였다. 이 프롱드의 반란은 프랑스에 있어서의 귀족세력의 왕권에 대한 최후의 반란으로 부르봉 절대왕정 확립의 길을 터놓은 것으로서 의의를 갖는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