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의 마리 테레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스트리아의 마리 테레즈
Portrait marie therese france.jpg
프랑스와 나바르의 왕비
재위 1660년 7월 9일~1683년 7월 30일
전임자 안 도트리슈
후임자 마리 레슈친스카
배우자 프랑스의 루이 14세
자녀 도팽 루이
안 엘리자베트
마리 안
마리 테레즈
앙주 공 필립 샤를
앙주 공 루이 프랑수아
본명 María Teresa
왕가 혼전:합스부르크 왕가
혼후:부르봉 왕가
부친 스페인의 펠리페 4세
모친 엘리자베트 드 부르봉
출생 1638년 9월 10일(1638-09-10)
스페인 에스코레알
사망 1683년 7월 30일 (44세)
프랑스 베르사유

오스트리아의 마리 테레즈(프랑스어: Marie-Thérèse d'Autriche 마리-테레즈 도트리슈[*], 1638년 9월 10일 ~ 1683년 7월 30일)는 프랑스의 왕비로, 루이 14세의 아내이다.

생애[편집]

유년기[편집]

스페인 마드리드 근교의 엘 에스코레알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합스부르크 가의 스페인펠리페 4세, 어머니는 프랑스앙리 4세마리 드 메디시스의 딸인 엘리자베트 드 부르봉이다.

마리 테레즈의 할아버지인 펠리페 3세는 같은 합스부르크 가 출신인 오스트리아의 마르가리타와 근친혼을 하였고, 펠리페 3세의 아버지인 펠리페 2세 역시 같은 합스부르크 가 출신으로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 막시밀리안 2세와 자신의 친 누이인 에스파냐의 마리아의 딸인 오스트리아의 아나와 결혼하였으므로, 마리 테레즈는 근친혼의 진수로 태어난 셈이다. 그런 탓인지 스페인계의 합스부르크 왕가는 주걱턱과 더불어 각종 유전성 질환이 많은 것으로 유명했고, 마리 테레즈 역시 이러한 가문의 유산으로 보기 싫게 불거진 합스부르크 특유의 입술과 작은 키, 다소 둔한 지능을 가지고 태어났다.

결혼 생활[편집]

프랑스와 에스파냐의 오랜 전쟁 이후, 평화 조약인 피레네 조약의 일환으로써 마리 테레즈는 1660년 6월 9일 자신의 사촌이면서 프랑스의 젊은 왕인 루이 14세와 결혼하였다. 이 결혼은 아들이 다시 한 번 자신의 합스부르크 왕가와 결합하기를 원하는 왕의 모후 안 도트리슈의 희망에서 이루어진 것이기도 했지만 마자랭 추기경의 정치적인 의도이기도 했다. 두 사람의 결혼 조건 중의 하나로 스페인은 마리 테레즈가 스페인의 왕위 계승권을 포기하는 대신 50만 에퀴의 막대한 지참금을 주기로 되어 있었는데,[1] 펠리페 2세 이후 재정 면에서나 생식력 면에서나 나날이 몰락의 길을 걷고 있던 스페인 왕실은 도저히 지참금을 완불할 능력이 없었을 뿐 아니라 얼마 못 가 남계의 대가 끊어져 마리 테레즈와 같은 여계와 그녀의 후손에게 왕관이 돌아갈 가능성이 높았던 것이다. 마자랭 추기경의 노림수는 이후 그대로 맞아떨어져 스페인의 합스부르크 왕가는 결국 카를로스 2세를 끝으로 1700년대에 단절되고 이후 스페인의 왕위는 마리 테레즈를 거쳐 오늘날까지 부르봉 왕가가 잇게 된다.

마리 테레즈는 같은 합스부르크 왕가 친척들처럼 광기에 빠지거나 유별나게 육체적인 장애를 겪지는 않았지만 전 유럽에서도 가장 복잡하고 다난하기로 손꼽히는 프랑스의 궁정 생활을 유지하기엔 지나칠 정도로 아이처럼 단순했다. 신앙이 독실했던 왕비는 하루의 대부분을 시어머니이자 고모이고 외숙모인 안 도트리슈와 함께 기도하며 보냈고, 정치나 문학에 대해서는 관심이 전혀 없었기에 시간이 나면 카드 놀이를 조금 하는 정도였다. 그러나 항상 판돈은 크게 걸면서 룰은 거의 몰랐기 때문에 엘뵈프 공비와 같이 곤궁한 귀족들은 왕비의 그러한 점을 이용해 벌어들인 판돈으로 생활을 꾸려나가기도 하였다. 같은 스페인 공주였던 안 도트리슈는 처음에는 동질감에 며느리를 여러모로 도와주려 애썼지만 나중에는 다른 궁정 사람들처럼 마리 테레즈를 무시하게 되었다.

마리 테레즈와 도팽 루이

루이 14세는 결혼 첫 해동안은 아내에게 충실했으나 이내 바람기를 참지 못하고 마음이 떠나고 말았다. 정력적이었던 왕은 평생 수많은 정부들과 염문을 뿌린 것으로 유명한데, 막상 가장 예민하게 남편의 바람기를 파악해야 할 그의 아내는 궁정에서 가장 늦게 비로소 왕의 정부가 누구인지를 알아채곤 했다. 그러나 왕위 계승을 위해 후계자를 봐야 한다는 생각과 궁정 예법에 대한 의식이 아주 강했던 루이 14세는 1주일에 세 번 아내의 침실을 방문하곤 하였다.[2]

매우 독실했던 데다가 왕을 숭배했던 마리 테레즈는 루이즈 드 라 발리에르, 마담 드 몽테스팡 등 남편의 정부들을 참고 견뎠지만 그의 무신앙에 대해서는 항상 분개하였고, 지나치게 세속적인 궁정을 혐오하게 되었다. 결국 마리 테레즈는 점차 궁정을 떠나 수녀원 등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어났고, 몇몇 중대한 외교 행사를 제외하고는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랬던 그녀에게 유일하게 위안이 되는 것은 스페인에 있을 때부터 몹시 좋아했던 마시는 초콜릿과 충실한 시녀들뿐이었다. 루이 14세는 중년에 이르러 1680년 사악한 저주 사건에 휘말린 마담 드 몽테스팡을 버리고 독실한 마담 드 맹트농의 간음죄를 더 이상 짓지 말라는 조언에 따라 비로소 왕비에게 눈을 돌리고 좀 더 그녀에게 신경을 쓰기 시작하였다. 마담 드 맹트농은 왕비가 사망한 뒤 루이 14세와 비밀리에 결혼하였다.

죽음[편집]

마리 테레즈는 1683년 7월 30일 베르사유에서 45세로 사망하였다. 왕비의 죽음이 지나치게 이르고 갑작스러웠을 뿐 아니라 왕실 의사인 파공의 오판으로 그 시대의 기준으로도 상당히 적절하지 못한 의학적 치료를 받고 사망한 탓에 이후 한동안은 그녀가 독살당했다는 소문이 궁정 내에 퍼졌다. 그러나 현대의 관점으로 봤을 때 마리 테레즈의 사인은 암으로 여겨진다. 왕비가 사망하자 루이 14세는 "그녀가 나를 처음으로 슬프게 하는군" 이라는 말을 남겼다.

마리 테레즈는 많은 자녀를 낳았지만 장남인 '그랑 도팽' 루이만을 제외하고 모두 일찍 요절하고 말았다. 루이 왕세자는 여러 아들을 두긴 했지만 뫼동에서 천연두로 사망하였고, 다른 아들들 역시 대부분 이른 나이에 사망하였다. 루이 14세가 사망할 당시 그와 마리 테레즈의 살아 있는 직계 자손은 루이 왕세자의 아들로서 스페인의 합스부르크 왕가가 단절되자 할머니인 마리 테레즈의 왕위 계승권을 이어 스페인 왕 펠리페 5세가 되는 필립과 루이 왕세자의 손자로 후일 루이 15세가 되는 앙주 공작 루이 단 둘뿐이었다.

에피소드[편집]

일설에 따르면 프랑스 루이 16세의 아내인 마리 앙투아네트가 한 말로 유명한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지(Let them eat cake)"는 그녀가 왕비가 되기 20년 전에 이미 장자크 루소가 자신의 저서 《고백론》에서 어느 공주가 굶주린 사람들을 보고 그런 말을 했다고 언급하고 있는데, 실제로는 마리 테레즈가 했던 말이라는 이야기가 있다.[3][4] 사실 이 말 자체도 보다 악의적으로 왜곡된 것으로, 실제로 마리 테레즈가 한 말은 백성들이 빵이 없어 굶주린다는 이야기에 가슴이 아파진 나머지 "빵이 없다면 파이 껍질이라도 갖다 주라(S'il ait aucun pain, donnez-leur la croûte au loin du pâté)" 였다고 한다.

주석[편집]

  1. 장 카르팡티에, 《프랑스인의 역사》, 소나무, 1991, p.208, ISBN 2003725000667
  2. 이지은, 《귀족의 은밀한 사생활》 지안출판사, 2012, p.106, ISBN 9788993966138
  3. 베른트잉그마르구트베를레트, 《역사의 오류》 이지영 역, 열음사, p.212, 2008, ISBN 9788974271909
  4. 양창순, 《CEO 마음을 읽다》 위즈덤하우스, 2010, p.132, ISBN 9788960862661
전 임
안 도트리슈
프랑스와 나바르의 왕비
1660년 7월 9일~1683년 7월 30일
후 임
마리 레슈친스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