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趙, 曺, 租)씨는 한국 및 중국의 성씨다.

나라 조[편집]

중국 赵姓[편집]

조(赵, Zhào)씨는 주나라 목왕산융 지역 산시성 호족 조보(造父)가 진(晉)나라에 속하였던 조(趙)에 봉해져 후에 조(趙)나라가 되므로 자손들이 성으로 삼았고, 조 무령왕이 유명하다. 전국시대 말기 조나라는 진나라 태자를 괴롭힌 죄로 진나라에 의해 수도 조나라 한단이 불태워지면서 멸망했다. 조고(趙高)는 진(秦)나라 환관으로 진나라 멸망의 계기가 되었다. 백가성(百家姓) 1위, 2013년 기준 7위의 성이다.

한국 趙氏[편집]

조(趙, Cho, Jo)씨는 2000년 기준 7위 약 98만명이다. 한국의 조씨는 선계 미상인 본이 많아 정확히 상고할 수 없기 때문에 다른 성씨와는 달리 동원동근(同源同根)을 주장하지 않으면서도, 본관이 다르다고 해서 통혼하지 않던 관례가 있었다. 또한 풍양, 한양, 양주 조씨는 조선왕조실록 등에서 서로 본관이 혼동되어 기록되었다[1]. 이것 때문에 일부 나이 많은 어르신들은 "조씨(趙氏)는 다 한 집안 식구이다."라고 하기도 한다.

  • 조성(趙成)은 직산 조씨의 시조로 받들어지는 인물로써 백제의 개국공신이라고 전한다.
  • 조맹(趙孟)은 풍양 조씨의 시조로 풍양현(豐壤縣) 사람으로 고려 건국에 공을 세웠다.
  • 조정(趙鼎)은 함안 조씨의 시조로 신라 말 중국에서 들어와 고려 건국에 공을 세웠다.
  • 조춘(趙椿)은 평양 조씨의 시조로 정벌에 공을 세웠다.
  • 조지린(趙之遴)은 배천 조씨의 시조로 본명은 조유고(趙惟固)이고 태조 조광윤의 차남 조덕소(趙德昭)의 아들이며 조천혁의 숙부이다.
  • 조천혁(趙天赫)은 임천 조씨의 시조로 본명은 조수강(趙守康)이고 조지린의 형인 조유길(趙惟吉)의 아들이다. 조지린과 조천혁은 조광의(趙匡義)가 황위를 찬탈한 이후 고려로 도망쳐 왔다.
  • 조연벽(趙連璧)은 김제 조씨의 시조로 오계(五季)의 난을 피해 고려에 들어온 조세주(趙世胄)의 후손이다. 김윤후와 함께 장수 살리타를 무찔렀다.
  • 조지수(趙之壽)는 한양 조씨의 시조로 그의 독자 조휘(趙暉)의 후손들이 쌍성총관부의 총관을 계승했다. 고려 왕족이라고 하기도 한다[2][3].
  • 기타 60여개 본이 있다.

무리 조[편집]

중국 曹姓[편집]

조(曹, Cáo)씨는 초나라, 주나라, 소그드인 계통이 있다. 초나라 조(曹)씨는 (妘)씨에서 파생된 성씨로 전한다. 주무왕(周武王)의 동생 진탁(振鐸)이 조(曹)나라에 봉해져 후손들이 (曹)을 성으로 하였다. 소그드인 사용하는 9가지 성씨 가운데 (曹)씨가 있다. 인물로는 서초의 장령 조구(曹咎), 후한 재상 조조(曹操), 삼국시대 위나라 개국자 조비(曹丕)등이 있다. 백가성(百家姓) 26위, 2013년 기준 30위의 성이다.

한국 曺氏[편집]

조(曺, Cho, Jo)씨는 2000년 기준 27위 약 36만 명이다. 진평왕의 사위였던 조계룡(曺繼龍)을 시조로 한다. 전설에 따르면 신라 진평왕조에 예향(禮香)이라는 여성이 하늘에 기도를 올리니 태기가 있어 아들을 낳았는데, 겨드랑이에 조(曺)자가 새겨져 있었다. 그 아이에게 진평왕은 성은 조(曺), 이름은 계룡(繼龍)으로 지어주었으며, 성장하여 진평왕의 부마가 되었다고 한다. 한국 토착 조씨(曺氏)는 모두 창녕 조씨에서 갈라져 나왔다.

조세 조 租[편집]

조(租)씨는 한국 고대 토성이다. 7세기 신라-가야 출신의 백제 관료 조미압(租未押)이 있었다. 조미압은 종발성, 현재 부산의 현령이었다고 한다. 조세 조(租)씨는 현재 남아 있지 않으나, 고려 초기 한국의 토착 호족들이 유사한 성씨,다른 성씨로 바꾼 경우가 있다.

주석[편집]

  1. "봉릉 도감에서 성릉 안에 고려조의 재상인 조맹의 묘가 있으니 옮길 것을 청하다" 여기에는 조맹(趙孟)이 한양조씨의 시조로 기록되어있다. 여기서 한양조씨는 풍양조씨를 가리키는 것이다.
  2. 고려사 조돈(趙暾) 전(傳)에서 일문이 모두 봉군되기에 이르었다.(一門以全 位至封君)라는 내용이 있는데 일문이란 일가친척을 가리키고, 때로는 조상까지도 포함시킬 수 있다. 일문이 모두 봉군되려면 그 집안은 왕족이거나 왕족에 버금가는 귀족 가문일 수 밖에 없다. 또한 태조실록에도 나해(那海)는 그 어머니 조씨가 고려의 왕족으로써(那海以其母趙氏 高麗王族)이라는 내용이 있다.
  3. 쌍성총관부에 대한 연구 성과와 반성, 고려시대 성씨의 유동성에서도 관련된 내용이 실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