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노 히사요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노 히사요시
長野 久義

Hisayoshi Chono
요미우리 자이언츠 No.7
Yomiuri Giants h-chono.jpg

조노 히사요시(2010년)

기본 정보
국적 일본 일본
생년월일 1984년 12월 6일(1984-12-06) (29세)
출신지 사가 현 미야키 군 기야마 정
신장 180 cm
체중 83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2009년
드래프트 순위 1순위
첫 출장 2010년 3월 26일
연봉 1억 6,000만 엔(2013년)
경력
일본 국가대표팀
WBC 2013년
아시안게임 2006 도하
메달 기록
일본 일본의 선수
남자 야구
아시안 게임
2006 도하 야구
조노 히사요시
일본어식 한자 표기: 長野 久義
가나 표기: ちょうの ひさよし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조노 히사요시
통용 표기: 쵸우노 히사요시
로마자: Hisayoshi Chono

조노 히사요시(일본어: 長野 久義 (ちょうの ひさよし), 1984년 12월 6일 ~ )는 일본의 프로 야구 선수이며, 현재 센트럴 리그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소속 선수(외야수)이다.

인물[편집]

프로 입단 전[편집]

사가 현 미야키 군 기야마 정 출신으로 기야마 정립 기야마 초등학교 1학년 때 지역의 소년 연식 야구팀인 ‘기야마 버펄로스’에 입단했고 6학년 때는 주장을 맡았다. 기야마 중학교 시절에는 규슈 경식 소년 야구 협회 플래시 리그 소속팀인 ‘지쿠시노 드림즈’ 에 소속을 두었다. 지쿠요가쿠엔 고등학교에 입학한 이후 2002년 춘계 규슈 지구 고교 야구 대회에서 팀을 4강에 진출하는 역할을 했다.

프로 팀에 들어가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니혼 대학 생산공학부 관리공학과에 진학하여 경식 야구부(도토 대학 야구 연맹에 소속)에 입단했다. 2학년 때까지는 3루수였으나 타격력을 살리고자 3학년이 된 2005년에는 도토 대학 야구 춘계 1부 리그 때부터 중견수로 전향했다. 또한 조노에게는 바깥쪽 슬라이더를 휘두르는 버릇이 있었기에 야구부 후배의 조언에 따라 굳이 홈베이스에서 멀어지게 됐다. 이후 방망이가 닿는 공은 스트라이크, 닿지 않는 공은 볼로 가려내기로 하여 약점을 극복했다.

4학년이 된 2006년에 급성장을 보이면서 춘계 대회에선 12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4할 8푼 9리(47타수 23 안타), 주장을 맡았던 추계 대회에서는 13경기에 출전해 타율 4할 4리(52타수 21안타)를 기록하였다. 이로써 1995년 가을, 1996년 봄에 수위 타자로 선정된 다카스 요스케(당시 아오야마가쿠인 대학 소속)가 세운 기록 이래 두 시즌 연속 수위 타자가 되었고 베스트 나인에도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강한 어깨와 빠른 발을 겸비해 프로 쪽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같은 해 가을에 열린 미일 대학야구 선수권, IBAF 인터컨티넨탈 컵, 아시안 게임 등 일본 대표로 발탁되어 출전하였다. 도토 대학 리그 통산 87경기에 출전해 290타수 85안타, 타율 2할 9푼 3리, 10홈런, 40타점을 기록했다. 그 해 가을에 열린 프로 야구 드래프트 회의에서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로부터 4순위 지명을 받았지만 요미우리 자이언츠 입단을 희망하고 있었기에 입단을 거부했다.[1]

2007년에 혼다 기연 공업에 입사하면서 이 회사의 사회인 야구팀인 혼다 경식 야구부에 입단했다. 혼다 소속 선수로 뛰었던 제62회 JABA 도쿄 스포니치 대회에서 본격적인 사회인 야구에 데뷔했다. 주로 3번 타자에 우익수로서 팀의 4강 진출에 크게 기여해 이 대회에서도 신인상을 수상했다. 또 4월에 열린 제55회 JABA 시즈오카 대회에서는 준결승전에서 선제 홈런을 때려내는 활약을 인정받아 대회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이듬해 2008년 프로 야구 드래프트 회의에서 요미우리가 아닌 구단의 지명을 받았을 때는 프로에 들어가지 않고 회사에 잔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2] 그러나 요미우리가 아닌 구단에도 입단할 생각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지바 롯데 마린스가 2번째로 조노를 ‘강행’지명했는데[3] 지명 당일에 조노는 바비 밸런타인 감독과의 면담을 거부했고[4][5] 11월 25일의 입단 교섭을 거쳐 12월 3일에 입단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하게 했다. 그 다음날인 12월 4일 지바 롯데 구단 측에 직접적으로 입단 거부 의사를 밝히자 구단도 이를 받아들이는 등 혼다의 잔류가 결정됐고 2009년 드래프트에서 요미우리의 지명을 기다리게 됐다.

2009년 2월 5일, 요미우리는 조노에게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하겠다는 방침을 공표했고, 혼다 소속으로 제80회 도시 대항 야구 대회에서 타율 5할 7푼 9리(19타수 11안타)라는 성적을 기록하여 수위 타자상을 획득하는 등 팀을 13년 만에 우승을 이끌었다. 그 해 10월 29일 열린 드래프트 회의에서 요미우리는 약속대로 조노를 단독 1순위로 지명했다. 드래프트 지명을 두 차례나 거부하고 세 번째 지명을 받아들인 사례는 요미우리의 선배에 해당하는 오카모토 고(1982년에 세 번째 지명을 받아들임)에 뒤를 이었다. 드래프트 회의 직후 하라 다쓰노리 감독과 만나면서 니오카 도모히로의 이적에 따라 빈 등번호였던 7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건네 받았고 이후 11월 23일에 계약금 1억 엔과 성과급 지급 5,000만 엔, 연봉 1,500만 엔(금액은 추정)으로 계약에 합의했다.[6] 같은 날 도쿄 돔에서 열린 ‘자이언츠 팬 축제’를 통해 정식으로 입단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프로 입단 후[편집]

2010년[편집]

신인 합동 자주 훈련 때 유연성과 지구력 면에서 과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머신 타격에서 날카로운 타구를 선보인 데 이어 외야 수비 연습 때 빠른 발을 어필하여 코치진의 신뢰를 얻었다. 시범 경기에서도 뚜렷한 결과를 보이면서 입단 동기이자 신인 쓰치모토 교헤이, 이치카와 도모야와 함께 개막 1군 엔트리에 합류했다. 그러나 극심한 부진으로 인해 9월 17일에는 프로 입단 후 처음으로 2군에 내려가는 경험을 하였지만 시즌 종반에는 사카모토 하야토가 부진을 보임에 따라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하는 등 4번과 5번을 제외한 전 타순에 선발로 출전했다. 최종적으로 프로 1년차에 규정 타석을 채웠고 타율 2할 8푼 8리, 홈런 19개를 기록했는데 특히 19홈런은 다카하시 요시노부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기록으로 요미우리의 신인으로서는 3위에 해당하는 성적이었다. 이로써 조노는 2010년에 신인왕을 차지했다. 요미우리에서는 2년 전 야마구치 데쓰야, 작년의 마쓰모토 데쓰야에 이어 3년 연속으로 신인왕을 배출하는 업적을 남겼다.

2011년[편집]

4월 12일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와의 경기(우베 시 야구장)에서 자신으로서는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6번·중견수) 출전해 오시모토 다케히코로부터 3점 홈런을 포함한 5타수 3안타 5타점을 기록하는 등의 맹활약을 보였다. 그 후에도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남기면서 7월 14일 한신 타이거스와의 경기에서는 전날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의 영향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알렉스 라미레스를 대신해 요미우리의 제75대 4번 타자로 낙점돼 선발 출전했다. 그 경기에서 적시타를 때려내며 4번 타자의 자리를 들어선 이후부터 호조를 유지해 라미레스가 복귀한 이후에도 4번 타자로 출전하는 경기도 있었다. 그리고 시즌 종반에 있어서는 한신의 맷 머튼과 치열한 수위 타자 경쟁을 펼쳐 최종전인 10월 22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는 대타로 출전해 1점차로 뒤진 9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야마구치 슌으로부터 일본 프로 야구 역대 8번째가 되는 대타로서의 역전 끝내기 만루 홈런을 기록해 수위 타자를 결정지었다(요미우리 입단 2년차의 수위 타자 획득은 1959년 나가시마 시게오가 차지한 이후 52년 만의 3번째). 이 끝내기 홈런으로 사요나라상을 수상했고 또한 센트럴 리그 통산 1,000번째의 만루 홈런이 됐다.

그 해에는 통일구 도입의 영향으로 많은 선수들이 낮은 타율로 인해서 부진에 허덕이고 있는 가운데 시즌 타율 3할 1푼 6리, 홈런 17개, OPS 8할 4푼 7리라는 좋은 성적을 남겼다. 또한 본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베스트 나인골든 글러브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2012년[편집]

개막전은 3번 타자로 시즌을 맞이했지만 시즌 초반에 사카모토와 타순이 바뀌면서 1번 타자로 발탁됐다. 개막 이후부터 안정된 활약을 보여 7월에는 컨디션이 떨어질 정도의 약간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8월에는 다시 회복돼 최종적으론 2년 연속 3할 대의 타율을 기록했다. 또한 20도루(리그 2위), 출루율 3할 8푼 2리(리그 2위), 그리고 팀 동료인 사카모토 하야토와 공동으로 센트럴 리그 최다 안타가 되는 173개의 안타를 기록하는 등 1번 타자로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였다. 이 최다 안타에 의해서 입단 이래 3년 연속 타이틀을 석권했고 2년 연속으로 베스트 나인과 골든 글러브상을 함께 수상했다.

포스트 시즌에서도 절호조로 클라이맥스 시리즈 첫 경기부터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와의 일본 시리즈에서 요미우리가 일본 시리즈 정상에 오를 때까지 모든 경기에서의 안타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 시리즈 2차전에서는 1회 선두 타자 홈런[주 1]을 포함한 2개의 홈런을 날리는 등 공수[주 2] 모든면에서 활약하는 등 일본 시리즈 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2013년[편집]

2월 20일, 제3회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일본 대표로 정식 발탁됐는데[7] 주축으로 기용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으나 강화 시합부터 극도의 시달렸다. 이에 대해 조노는 “공을 쳐내지 못해서 한 소리 듣고 있는데 실전에 들어가면 맡겨달라”고 의욕을 내비쳤지만[8] 본선에서도 명백한 볼인데도 방망이를 휘둘렀다가 범퇴당하는 등의[9] 부진이 계속됐는데 다쓰나미 가즈요시 타격 코치한테서 “타석에 맞으러 나가 있다. 이런 버릇은 연습 때 확실하게 고쳐라”라고 조언을 듣기도 했다.[10] 예선에서는 선발로 기용됐지만 마지막 경기가 된 결승 라운드 등 대회 후반 때는 선발에서 제외된 적도 많았다.[11] 최종적으로 타율은 2할 2푼 2리에 그쳤으나[12] 출루율은 3할 6푼 4리, 타점은 팀내 3위와 동률인 6타점을 기록했다.

정규 시즌에 들어간 이후에도 부진은 계속돼 하위 타선으로 출전하는 경우도 많았다. 5월 15일의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경기에서는 2사 만루 상황에서 세스 그레이싱어의 우전 안타를 재빠르게 처리해 1루에서 아웃을 잡아냈는데 요미우리에서는 1988년의 뤼밍츠 이래 처음으로 우익수 땅볼을 기록했다.[13] 8월 29일의 한신 타이거스전에서는 마쓰다 료마로부터 자신의 두 번째가 되는 끝내기 홈런을 때려냈다. 9월 12일의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에서는 토니 블랑코의 우전 안타를 처리해 1루에 송구하여 아웃을 잡아내면서 자신의 두 번째인 우익수 땅볼을 기록했다.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일본 시리즈에서는 1차전 5회초에 선제 적시타를 때려내는데 이어 4차전에서도 3안타 3타점의 활약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타격[편집]

안타 존이 넓은 데다가 볼 존의 타율이 리그 평균을 크게 웃돈다.[14] 타석에 서면 홈베이스에서 떨어져 자세를 잡는다. 이것은 바깥 슬라이더를 가려내는 데 어려움을 겪던 중 혼다 시절 코치의 조언에 따라 생겨난 것이다.[15] 몸쪽 공은 날카롭게 치고 들어가 왼쪽 방향으로, 바깥쪽은 오른쪽 방향으로 처리하는 광각 타법이 특징이다.[16] 2012년까지의 통산 성적을 보면 좌타율 2할 8푼 9리, 우타율 3할 5리로 우타자인데도 우완 투수에 강한 면모를 보여 딱히 어려워하는 구종도 없다.[17] 그러나 2012년에 세 자릿수 삼진을 기록하는 등 약간의 삼진이 많은 경향이 있다.

수비·주루[편집]

  • 주루면에서는 50미터를 5.8초 만에 주파하고, 우타자이면서도 1루 도달하기까지의 시간이 3.97초밖에 안 걸리는 빠른 발을 자랑한다.[18]
  • 수비에서는 원거리 120미터를 던지는 강한 어깨를 가져[19] 우익수중견수로 기용된다. 주로 우익수로 나섰던 2010년에는 센트럴 리그 외야수 중에서 최다 실책을 내면서 UZR은 -4.9를 기록했다.[20] 시즌 후 “프로에 입단하기 전에는 수비와 주루는 가능하겠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잘 안 됐습니다. 다음 시즌에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듬해 2011년에는 주로 중견수로 기용돼 매 경기에 앞서 오니시 다카유키 외야 수비 코치와 포구 및 송구 동작을 확인해[21] 골든 글러브상을 수상했다. 2012년 시즌 전반기에는 중견수, 후반기에는 우익수로서 활약하여 2년 연속 골든 글러브상을 수상했지만 중견수로서의 UZR은 -1.3, 우익수로서의 UZR은 -6.8을 기록하는 등 양쪽 모두 평균치 이하의 수치를 보여 수비 범위가 좁다는 것을 드러냈다.[22] 2013년에는 시즌 세 번의 우익수 땅볼을 기록했다.[23]

그 외[편집]

동체시력이 뛰어나며, 신인 시절때 받은 신체 능력 측정인 ‘심시력’ 측정에서 ‘일류 운동 선수 100명 중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하다는 ‘오차 제로’를 두 번이나 측정했다.[24]

에피소드[편집]

  • 결벽증(본인은 깨끗한 것을 좋아할 뿐이라고 말한다)이 있어 원정 때는 예비옷을 여러 벌 챙겨가곤 하고, 목욕탕의 욕실용 매트는 가급적 밟지 않는다고 한다.
  •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영어회화를 배운 적이 있어서 외국인 선수와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경우도 많다.

상세 정보[편집]

출신 학교[편집]

선수 경력[편집]

사회인 시대
프로팀 경력
국가 대표 경력

수상·타이틀 경력[편집]

타이틀[편집]

수상[편집]

개인 기록[편집]

첫 기록[편집]

기타[편집]

  • 대타 역전 끝내기 만루 홈런 : 2011년 10월 22일, 대 요코하마 베이스타스 최종전(도쿄 돔), 9회말에 야마구치 슌으로부터 ※역대 8번째
  • 올스타전 출장 : 3회(2011년 ~ 2013년)
  • 2경기 연속 선두 타자 홈런 : 2013년 5월 22일 ~ 23일 ※역대 30번째

등번호[편집]

연도별 타격 성적[편집]

연도 소속




2

3





도루
실패
희생
번트
희생
플라이

고의
사구
몸에
맞는 볼








O
P
S
2010년 요미우리 128 459 430 66 124 24 3 19 211 52 12 4 2 0 25 4 2 72 10 .288 .330 .491 .821
2011년 140 578 519 58 164 20 4 17 243 69 19 8 3 2 48 5 6 85 11 .316 .379 .468 .847
2012년 144 653 574 84 173 29 2 14 248 60 20 7 2 1 75 5 1 100 5 .301 .382 .432 .815
2013년 144 642 590 82 166 21 3 19 250 65 14 5 3 0 48 0 1 101 6 .281 .336 .424 .760
2014년 130 523 472 67 140 29 1 13 210 62 8 4 4 2 42 0 3 75 8 .297 .356 .445 .801
통산 : 5년 686 2855 2585 357 767 123 13 82 1162 308 73 28 14 5 238 14 13 433 40 .297 .358 .450 .798
  • 2014년 기준, 굵은 글씨는 시즌 최고 성적.

연도별 타격 성적 소속 리그내에서의 순위[편집]

연도 연령 소속 리그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도루 출루율 OPS
2010 26 센트럴 리그 - - - - - - - - -
2011 27 1위 3위 - 5위 7위 7위 2위 2위 1위
2012 28 4위 1위 3위 - 6위 9위 3위 2위 4위
2013 29 10위 2위 - 7위 9위 9위 9위 - -
2014 30 - - 8위 - - - - - -
  • 굵은 글씨로 표시된 연도는 규정 타석에 도달한 연도
  • ‘-’는 10위 미만(타율, OPS는 규정 타석에 도달하지 않은 경우도 ‘-’와 표기)

연도별 타격 성적 팀 내에서의 순위[편집]

연도 연령 소속 리그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도루 출루율 OPS
2010 26 요미우리 3위 5위 4위 3위 5위 6위 4위 6위 5위
2011 27 1위 1위 3위 1위 3위 2위 2위 1위 1위
2012 28 3위 1위 2위 2위 2위 3위 1위 2위 3위
2013 29 4위 1위 4위 1위 3위 3위 2위 4위 4위
2014 30 1위 2위 1위 2위 6위 2위 5위 1위 1위
  • 굵은 글씨로 표시된 연도는 규정 타석에 도달한 연도
  • ‘-’는 10위 미만(타율, OPS는 규정 타석에 도달하지 않은 경우도 ‘-’와 표기)

연도별 수비 성적[편집]

연도 외야
경기 척살 보살 실책 병살 수비율
2010 121 211 3 5 0 .977
2011 139 262 6 3 1 .989
2012 143 221 9 2 2 .991
2013 142 240 8 2 0 .992
2014 127 200 4 3 1 .986
통산 672 1134 30 15 4 .987
  • 2014년 기준, 굵은 글씨는 시즌 최고 성적.

저서[편집]

  • 《조노 히사요시 메시지BOOK - 믿는 힘》(고사이도 출판, 2012년 5월)

주해·주석[편집]

주해[편집]

  1. 이 선두 타자 홈런이 결승점이 되었는데 더욱이 선두 타자 홈런 1점 외에 득점없이 종료된 경기는 일본 시리즈 사상 처음이다.
  2. 2차전에서는 고야노 에이이치의 안타성 타구를 아웃으로, 이나바 아쓰노리를 중견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주석[편집]

  1. 野球:プロ野球「入団拒否史」のなかの長野久義 - OCN 스포츠 야구 칼럼
  2. “3浪”覚悟!長野 巨人以外に指名なら残留 - 스포츠 닛폰, 2008년 9월 9일
  3. ロッテ2位強行指名、長野の口説きにボビー“笑算” - 석간 후지, 2008년 10월 31일
  4. G熱望長野がボビーと対面拒否 - 닛칸 스포츠, 2008년 10월 31일
  5. 巨人熱望の長野 バレンタイン対面拒否’ - 데일리 스포츠 2008년 10월 31일자
  6. 【巨人】長野がファンに「7」お披露目 - 닛칸 스포츠, 2009년 11월 23일
  7. WBC日本代表 最終メンバーにG戦士7選手 - 요미우리 자이언츠 공식 홈페이지
  8. 【WBC】長野「本番任せろ」打撃不振!?ピーピー騒ぐな! - 스포츠 호치, 2013년 3월 28일
  9. 長野“こんにゃく打法”で復活だ - 데일리 스포츠, 2013년 3월 28일
  10. 立浪C不調長野に「修正して」 - 닛칸 스포츠, 2013년 3월 9일
  11. 最後まで不振…長野「僕の力不足」 - 산케이 스포츠, 2013년 3월 19일
  12. 長野、開幕OK弾!WBCの不調脱却「久しぶり」右方向へズドン - 스포츠 호치, 2013년 3월 28일
  13. なぜできた?巨人25年ぶりライトゴロ 長野2週間前から「狙おう」 - 스포츠 닛폰, 2013년 5월 16일
  14. 《야큐타로 No.004 프로 야구 12구단 선수 명감》, 고사이도 출판, 2013년, p.28. ISBN 978-4-331-80228-1
  15. 長野久義は「前」に出られるのか? ~清原も陥った内角の罠~ - Number Web, 2010년 3월 25일
  16. 巨人・長野、中日・伊藤……、各球団の新人王候補を斬る! - Number Web, 2011년 3월 13일
  17. 《야큐코조 세계 야구 선수 명감 2011》, 뱌쿠야쇼보, 2011년, p.115. ISBN 978-4-86191-710-3
  18. 오른쪽 치기의 혁명자 ‘야큐코조’, 2010년 6월호, 뱌쿠야쇼보, 잡지 18801-6, p.178 ~ 181
  19. 고세키 준지, 니시오 노리후미, 이시카와 데쓰야 저 《프로 야구 스카우팅 리포트 2011》, 고사이도 출판, 2011년, p.345. ISBN 978-4-331-51519-8
  20. Baseball Lab守備評価~Right Fielder - SMR Baseball Lab
  21. 長野守る!DH予定もGグラブに痛み飛ぶ - 닛칸 스포츠, 2012년 11월 9일
  22. 오카다 유스케, 도사쿠, 미야케 히로토, morithy, 히루카와 고헤이, 다카타 신고, Student, 미즈시마 진 저 《프로 야구를 통계학과 관객 분석으로 생각하는 세이버매트릭스 리포트 2》, 스이요샤, 2013년, p.31. ISBN 978-4-88065-319-8
  23. 長野、今季3度目ライトゴロ!好捕のロペスに感謝 - 스포츠 호치, 2013년 10월 3일
  24. “奇跡の目”を持つ長野をWBCへ! - 도쿄 스포츠 - 2012년 10월 15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