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다 아키노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카다 아키노부
岡田 彰布

Akinobu Okada
Okada akinobu.jpg

오카다 아키노부
(2011년 8월 6일, QVC 마린필드)

기본 정보
국적 일본 일본
생년월일 1957년 11월 25일(1957-11-25) (56세)
출신지 오사카 부 오사카 시 히가시 구
(현 : 주오 구)
신장 175 cm
체중 77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2루수, 3루수, 1루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79년
드래프트 순위 1순위
첫 출장 1980년 4월 11일
마지막 경기 1995년 10월 2일
경력

선수 경력

감독·코치 경력


오카다 아키노부
일본어식 한자 표기: 岡田 彰布
가나 표기: おかだ あきのぶ
외래어 표기법 표기: 오카다 아키노부
통용 표기: 오카다 아키노부
로마자: Akinobu Okada

오카다 아키노부(일본어: 岡田 彰布 (おかだ あきのぶ), 1957년 11월 25일 ~ )는 일본의 전 프로 야구 선수이자 야구 지도자, 야구 해설가·평론가이다.

오사카 부 오사카 시 출신으로 현역 시절 한신 타이거스오릭스 블루웨이브에서 활약을 했고 은퇴 후에는 한신과 오릭스에서 감독과 코치를 역임했다. 현역 시절에는 노무칸(ノムカン, 노무라 가쓰야후지야마 간비의 두 얼굴이 섞었다고 붙여진 별명)이라는 애칭이 유명했다.

인물[편집]

프로 입단 전[편집]

오사카 부 오사카 시 히가시 구 다마쓰쿠리(현 : 주오 구 다마쓰쿠리)출신으로 작은 공장을 경영하고 있던 아버지는 한신 타이거스의 유력한 후원자로 무라야마 미노루, 후지모토 가쓰미 등의 선수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을 계기로 어렸을 때부터 한신 타이거스와의 인연이 깊을 정도로 성장했다.[1] 유치원 다닐 무렵에 당시 한신 타이거스의 3루수였던 미야케 히데시와 서로 공을 주고 받는 연습을 하였고 그 이후에는 미야케를 동경하게 되었다. 그 후 한신에 입단한 오카다가 등번호 16번을 희망했었던 것은 과거 미야케가 착용하고 있었던 등번호였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난카이 호크스가 운영하고 있던 소년 야구팀 ‘리틀 호크스’에서 본격적으로 야구를 시작했는데 이 입단은 ‘한신이 소년 야구팀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라는 이유도 있었다. 또 아버지의 회사에서는 동네 야구팀을 결성해 오카다 본인도 투수로서 무라야마의 등번호 ‘11’번을 달며 마운드에 오르기도 했다.[2] 오카다의 말에 의하면 야수는 한신 2군의 젊은 선수였다고 한다. 또, 오카다는 어린 시절부터 한신 타이거스의 경기를 관전하러 한신 고시엔 구장을 방문하는 횟수가 많았지만 관전하는 장소는 그물망 뒤편이나 한신 타이거스 팬이 많은 1루 측이 아닌 상대 팀쪽 벤치가 있는 3루측 벤치 옆이었다. 그 장소는 한신의 라이벌이자 요미우리 자이언츠3루수 나가시마 시게오를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기 때문으로 그 곳에서 야유를 보내기 위한 이유였다.[3]

1972년, 메이세이 중학교 3학년 때 중학교 야구 오사카 부 대회에서 우승했고, 1973년 3월에는 무라야마의 은퇴 경기 전에 무라야마의 캐치볼 상대를 맡았다.[1] 이듬해 1973년 호쿠요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1학년 때는 오사카부 대회 결승전(vs PL가쿠엔 고등학교)에서 선제 2점 홈런을 때려내는 등의 맹활약을 하였고 하계 고시엔 대회(제55회 전국 고등학교 야구 선수권 대회)에 출전, 고시엔 대회에서의 타격 성적은 2경기에 출전해 6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3학년때 하계 오사카 부 대회의 결승전 상대인 고코쿠 고등학교한테 패하면서 고시엔 대회에 출전은 이루지 못했다.

호쿠요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와세다 대학 야구부의 지명을 받아 15타수 14안타 14홈런(본인의 저서에서는 10차례의 스윙 중 7차례의 스윙이 홈런이었다고 밝혔다.[4])이라는 기대 이상의 타격 성적을 기록하면서 합격점을 받았다. 와세다 대학에서는 1학년 추계 시즌부터 주전 3루수로서 뛰게 되었고 호세이 대학의 투수였던 에가와 스구루로부터 3안타를 기록하는 등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2학년 때부터 팀의 주축 선수로 성장하여 1979년 춘계 대회에서는 팀의 주장을 맡아 팀의 도쿄 6대학 야구 리그 연패에 기여했다. 또한 1979년 제8회 미일 대학야구 선수권 대회에서는 일본 대표팀의 4번 타자를 맡아 모든 경기에 출전했다.

대학 시절의 성적과 기록은 다음과 같다.

  • 리그 통산 88경기 출장, 309타수 117 안타, 20홈런, 81 타점, 타율 3할 7푼 9리(타점과 타율은 도쿄 6대학 리그 기록)
  • 1977년 추계 리그로부터 5시즌 연속 베스트 나인에 선정
  • 1978년 춘계 리그, 대 도쿄 대학 2차전에서 역대 2번째인 사이클링 안타를 기록
  • 1978년 추계 리그에서 전후 4번째인 3관왕을 달성

도쿄 6대학 야구 리그 역사에 남는 기록을 연달아 수립했기 때문에 프로 야구 각 구단이 오카다의 영입 경쟁은 치열했다. 1979년 가을에 있은 드래프트 회의에서 주목받아 10월 29일 프로 입단 기자회견에서“한신이라면 좋겠지만 한큐 브레이브스와 같은 구단을 희망하고 있다. 그 외의 구단이라면 지명되었을 때에 생각해보겠다. 그러나 프런트가 제대로 된 우승을 경쟁할 수 있는 구단이라면 가고 싶다”라고 말했다.[5] 그 후의 한 인터뷰에서는 “자신은 외아들이었기 때문에 어머니가 ‘간사이로 돌아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실제로 한신 뿐만이 아니라 한큐, 긴테쓰, 난카이 등 간사이(지방의) 연고지가 있는 구단이라면 어디라도 좋았다”라고 말했다.[6] 드래프트에서는 간사이 지방을 연고지로 둔 퍼시픽 리그 3개 구단을 포함한 6개 구단이 1순위로 지명했지만 추첨 결과 한신이 교섭권을 획득, 오카다의 한신 입단이 최종 결정되었다.

프로 선수 시절[편집]

1980년대[편집]

입단 첫 해인 1980년, 돈 블레이저 감독은 “오카다는 아직 신인이다. 천천히 키우는 것이 좋다”라는 생각 아래 오카다에게 2루나 외야의 연습을 시키고 있었다. 오카다는 블레이저 감독과의 첫 대면에서 통역 겸임 코치인 이치하라 미노루를 통해 “아무리 힘이 있는 신인이라도 메이저 리그에서는 처음부터 갑자기 경기에 투입하지는 않는다”라고 전해들어 “그딴건 관계없다”라는 반발심이 마음 속에 싹텄다고 후에 자신의 저서를 통해서 이렇게 밝혔다.[7] 당시 3루수는 가케후 마사유키, 유격수마유미 아키노부, 2루수에 나카무라 가쓰히로, 사카키바라 요시유키, 야쿠르트 스왈로스로부터 영입한 데이브 힐튼이 배치돼 있어 오카다가 들어갈 장소는 없었다. 게다가 힐튼은 애리조나 스프링 캠프 도중에 팀에 합류했기 때문에 2루수 전향 계획을 듣고 었던 오카다는 “왜 2루수인 힐튼을 영입한 것인가”라는 복잡한 속내를 드러냈고 머지않아 블레이저 감독으로부터 외야 훈련을 지시받았다고 한다.[8]

시범 경기에서부터 뚜렷한 결과를 남기지 못한 힐튼은 시즌 개막 직후부터 부진에 시달렸지만 수비면에서 평가받아 지속적으로 기용되어 왔으며 그 후 가케후가 부상했을 때에도 오카다의 기용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이때 당시 오카다도 부상중이었다는 소문도 있었다) 한신 팬들 사이에서는 “왜 오카다를 기용하지 않는가”라는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팬들은 힐튼과 블레이저 감독을 비난하였고 더욱이 임신중인 부인이 동승한 힐튼의 자동차를 에워싼 뒤 욕설을 쏟아내고 차량을 걷어차는 등의 과격한 행동이 격화되었다. 이에 따라 구단은 불명확한 형태로 블레이저를 해임시키고 코치였던 나카니시 후토시를 감독으로 교체했다. 이후 출전 기회가 늘어나면서 시즌 108경기에 출전해 2할 9푼의 타율을 기록하여 신인왕을 차지하게 되었지만 자신의 힘으로 기회를 잡고 싶었기 때문에 당시 힐튼이 출전할 때마다 “오카다, 오카다”라는 응원 구호가 일어났던 것에 대해 “그런 외침은 싫었다”라고 쓴소리를 나타낸 바 있다. 또한 그 후 블레이저의 측근으로부터 블레이저가 “믿지 못해서 기용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큰 기대를 업고 입단한 신인이기 때문에 불필요한 힘을 주는 부담을 주지 않은 편한 상태에서 기용하고 싶었었다. 그렇기 때문에 기용될 시기가 미룬 것이다”라고 말이 전해져 “지금이라면 그의 메시지는 어느 정도 이해를 할 수 있게 되었다. 블레이저도 상당히 고민했을 것이고 생각도 했을 것이다. 자신도 감독이 되어보니 그런 사실을 잘 알았다”라고 저서에서 밝히고 있다.[9]

이듬해 1981년에는 처음으로 시즌 130경기를 모두 출전해 20홈런을 기록, 1982년에는 처음으로 3할대의 타율을 기록했다. 1983년에는 개막 이후부터 79경기에서 18개의 홈런을 기록하는 등 홈런왕 타이틀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7월에 다리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해 나머지의 시즌을 헛되게 보냈다. 이후 다리 부상으로 인해 슬럼프를 겪게 되었다. 1984년, 히라타 가쓰오가 두각을 나타낸 것에 의해 마유미 아키노부가 2루수로 전환되면서 외야수로 변경되었다. 랜디 바스의 귀국시에는 1루도 지켰다. 그러나 외야수로서는 사실상 1년 만에 다음 시즌부터는 마유미와 전환하면서 2루수로 복귀했다.

1985년 4월 17일, 오카다는 한신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 선발 출전해 바스, 가케후에 이은 일명 ‘백 스크린 3연발’홈런의 마무리 홈런을 때려냈다. 이 때 바스, 가케후로 이어진 후에 맞이한 오카다의 타석에 걸리는 압박은 컸는데 “안타로 충분하다는 생각은 없었다. 이렇게 되었다면 홈런을 노릴 수 밖에 없다. 절대로 슬라이더 밖에 없는데!”라고 회고했다. 백 스크린 3연발 전날인 4월 16일 요미우리전에서도 1대 2로 맞이한 4회말에 투 아웃 상황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오카다는 사노 노리요시가 때린 평범한 뜬공을 유격수 고노 가즈마사가 공을 떨어뜨린 사이에 1루에서 단번에 홈으로 들어와 7점의 대량 득점을 맹공으로 연결시켰다. 요시다 요시오 감독도 “오카다의 전력 질주는 매우 큰 영향을 미쳤다”라고 평가했다.

같은 해 8월 12일, 당시 구단 사장인 나카노 하지무일본항공 123편 추락사고로 사망하는 충격적인 비극이 일어났다. 특히 한신 타선 중에서도 나카노의 총애를 받아 본인 스스로도 ‘비행기파’라고 자칭하던 오카다가 받은 충격은 컸다고 한다. 8월에는 타율 4할 2푼 9리, 10홈런, 31타점을 기록하면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월간 MVP를 수상했다. 더불어 9월 15일 한신 고시엔 구장에서의 주니치 드래건스전에서 끝내기 2런 홈런, 그 다음날 16일에도 끝내기 중전 안타를 때려내는 등 2경기 연속으로 마무리 역전 안타를 기록했다. 최종적으로는 선수 회장 겸 5번 타자로서 바스에 이어 리그 2위인 타율 3할 4푼 2리, 리그 4위인 35홈런, 리그 5위의 101타점이라는 좋은 성적을 남겨 마유미, 바스, 가케후 등과 함께 구단 최초의 일본 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1987년에는 2할 5푼 대의 타율과 홈런 14개를 기록하여 팀의 부진을 말하는 성적이 되었지만 그 후 1988년부터 1990년까지 3년 연속 20홈런을 기록했다.

1989년, 가케후가 작년 1988년 시즌 끝으로 은퇴함에 따라 대학 시절의 포지션을 지켰던 3루수로 변경했다. 6월 25일 고시엔 구장에서의 요미우리와 상대해 1대 4로 뒤진 8회말 2사 만루 상황에 빌 걸릭슨으로부터 극적인 역전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기이하게도 30년 전에 천황 참관 경기와 같은 날이라서 점수도 5대 4를 만드는 등 승부를 뒤집었다. 천황 참관 경기에 당시 승리 투수인 후지타 모토시 요미우리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패전 투수였던 무라야마 미노루 감독이 30년 전의 팀 패배를 설욕했다. 이닝의 최초로 전광판을 보면서 “2아웃 만루라면 자신까지도 베이스를 밟으며 돌고 올 것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정말로 돌고 왔다고 후에 말하고 있어 히어로 인터뷰에서도 “3점차였으므로 만루로 돌아오면 홈런 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 홈런을 포함한 월간 8개의 홈런을 때려내는 맹활약으로 똑같이 9개의 홈런을 기록한 팀 동료 세실 필더를 누르고 통산 두 번째의 월간 MVP를 수상했다.

1990년대[편집]

1990년부터는 야기 히로시가 두각을 나타낸 것에 의해 2루수로 복귀했고 1992년에는 일본 프로 야구 선수회 회장으로서 FA제도 도입에 주력했다. 선수로서는 그 해부터 2루수를 와다 유타카에게 자리를 양보하여 1루수로 변경되었지만 신조 쓰요시가메야마 쓰토무 등과 같은 주전 선수들의 경쟁에 밀려 타율이 1할 대로 떨어지는 등 극심한 타격 부진에 의해 선발 출전 기회가 감소되었다. 4월 25일 경기에서는 대타로 가메야마를 내보낸 상황도 있었다. 그날 밤 원정 숙소에서 식사 중에 가메야마가 사과하러 온 것에 대해 “너는 아무런 잘못한 것도 없어”라고 대답했는데 그 모습을 다른 젊은 선수가 보고도 못 본 척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는 주위에서 자신을 배려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10]

1993년에는 체력 저하와 컨디션 저하 등의 이유로 한신을 퇴단해 자유 계약 선수로 공시되어 오기 아키라 감독이 이끄는 오릭스 블루웨이브에 이적했다. 기자 회견에서는 “앞으로도 한신의 팬으로 쭉 있을 것이다”라고 말해 눈물을 흘리는 등 신인 때부터 몸담았던 한신과의 결별을 안타까워했다. 그 직전에는 주간지상에서 불륜 스캔들이 폭로되어 그대로 선수 생활을 마감할 위기에 몰려 있을 정도로 궁지에 몰렸지만 경찰 조사에 의해 스캔들 자체가 자칭 ‘애인’이라는 여성이 금전 목적으로 자작극을 꾸민 것으로 판명되었고 또한 오카다가 공갈 협박을 당해 200만 엔을 강제로 빼앗긴 피해를 당하고 있었던 사실이 밝혀져 경찰의 강제 수사로 발전하였고, 최종적으로 그 여성은 공갈 혐의로 긴급 체포돼 사건은 일단락되었다. 한때는 풍부한 기술과 경험을 가진 오카다를 포기하지 못한 오릭스리스가 본업이었기때문에 회사 내에 풍부한 노하우를 가진 조사 요원이 있어서 이것을 동원해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내는 등 이후 공갈 사건으로서의 형사 수사로 연결되었다.[11]

1994년 춘계 스프링 캠프 중 오릭스에 1989년 드래프트 1순위로 입단하였지만 주춤했던 펀치 사토후지 TV 《프로 야구 뉴스》의 카메라 앞에서 “금년에는 반드시 부활할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그 해 한신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한 오카다를 발견하고는 “오카다 선수, 함께 사진 찍읍시다. 저와 함께 카메라 앞에서 ‘올해는 부활할 것이다’ 라고 말합시다!”라며 강력하게 권했지만 오카다는 딱딱한 미소를 보이면서 노골적으로 싫어하며 “부활이라니, 나는 그렇다지만 너는 그런 좋은 때가 있기나 하였는가?”라며 반격하였다. 펀치 사토는 이에 물러서지는 않고 “아니, 이래봬도 주목받은 적도 있다구요. 금년에 어쨌든 잘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함께 사진 찍자구요!”라며 끈질기게 나왔지만 일류 선수로서의 자존심이 높기로 유명한 오카다는 기가막힌 듯한 표정을 지으며 “부활이라니, 너는 아무것도 아니지 않은가”, “동급으로 취급하지 마라”며 끝까지 거부했다. 펀치 사토에 있어서 길조라고는 할 수 없는 현역 마지막 시즌의 시작이었다.

1995년에는 출전 기회도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같은 해 팀은 11년 만의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오카다는 한신 시절인 1985년 이후 10년 만에 우승을 맛보게 되었고 1995년 시즌 끝으로 16년 간의 현역 생활을 은퇴했다. 그러나 일본 시리즈에서의 출전 기회는 없었다.

이듬해 1996년 3월에는 친정팀 한신과 오릭스와의 시범 경기에서 은퇴 경기로 치뤄져 오카다는 경기 종료 직후 한신과 오릭스의 양팀 선수들로부터 헹가래를 받은 후 그라운드를 떠났다.

코치 시절[편집]

1996년에는 오릭스의 2군 조감독 겸 타격 코치로 부임, 2년 후인 1998년에 2군 조감독 겸 2군 타격 코치로서 현역 시절 친정팀인 한신에 다시 복귀했고 이후 자동차 운전 면허를 취득했다.

1999년에는 2군 감독 겸 2군 타격 코치로 부임해 여기서 육성하고 있던 선수들이 후에 주력 선수로 성장하게 되었다. 2000년부터 2002년까지는 2군 감독(전임)을 역임했는데 2000년에는 2군 경기에서 챔피언을 가리는 팜 일본 선수권에서 우승을 이끌었다. 후의 1군 감독을 퇴임할 당시 추억에 대해 “2군에서 젊은 선수들이 성장해 나가는 것이 즐거움이 있어 그것이 (1군 감독 때보다)추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2003년에는 1군 내야 수비 주루 코치로 배치 전환되었고 3루 베이스 코치를 담당했다.

한신 감독 시절[편집]

감독 취임부터 2004년 시즌까지[편집]

2003년 시즌 종료 후 호시노 센이치 감독이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함과 동시에 차기 감독으로 부임, 오사카 출신으로서는 사상 최초로 한신 감독을 맡게되었다.[1] 취임할 당시 “기대하게 해서 좋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러나 감독 부임 첫 해인 2004년에는 이가와 게이이라부 히데키 등 작년 시즌 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선수들이 기대 이하의 부진과 조지 아리아스의 갑작스런 부진, 마이크 킨케이드의 몸에 맞는 볼에 의한 부상과 그 해 열린 아테네 올림픽의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로 발탁된 제프 윌리엄스안도 유야의 부재에 의한 전력 저하로 영향을 주는 등 결국 4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2005년[편집]

주니치 드래건스와의 두 경기 차이로 맞이한 9월 7일 나고야 돔에 열린 경기에서 오카다는 9회말 홈에서 세이프 판정에 격앙한 나머지 선수 전원을 그라운드에서 철수시켜 거세게 항의했다. 이후 경기는 재개되었고 아카호시 노리히로가 공을 놓치면서 끝내기 안타로 이어질 패배의 위기에 몰렸다. 이 때 감독 취임 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올라가 마무리 투수인 구보타 도모유키에게 이런 말을 건넸다.

이제는 맞게 해라! 맞아 줘도 네 잘못 아니다. 내가 다 책임질 테니까 마음껏 던져라!

구보타는 후속 타자들을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고 11회초 나카무라 유카타가 때린 홈런이 결승타가 되어 사투를 제압했다. 일견 무책임하게 던진 이 말에는 비록 이 경기에서 패해 우승을 놓쳤다고 해도 모든 책임은 자기가 진다라는 강한 각오가 담겨져 있었다. 경기 종료 후 오치아이 히로미쓰 주니치 감독에게 “오늘은 감독으로서 나의 패배다” 라는 말까지 했다. 결과적으로 이 경기를 기점으로 한신은 연승을 거듭했고 사망한 아버지의 생일에 해당하는 9월 29일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전에서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그러나 퍼시픽 리그 우승 팀인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일본 시리즈에서는 4전 전패의 성적을 기록하여 1985년 이후 20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데에는 실패했다. 이때 리드 당하고 있다는 이유로 한신의 최강 중간 계투진으로 알려진 JFK(제프 윌리엄스, 후지카와 규지, 구보타 도모유키)를 기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한신팬들은 불만을 터뜨렸고 야구 해설가와 평론가, 언론에서도 이에 대한 혹평을 했다. 11월 19일, 고시엔 구장에서 개최된 팬 감사 데이의 이벤트인 ‘꿈의 OB교류전’ 이라는 자체 홍백전에서 오카다는 백조의 선수 겸 감독으로서 출전했다. 경기 마지막에 대타로 타석에 들어서 끝내기 2점 홈런을 때려내 MVP로 선정되었다.

2006년[편집]

3월 6일,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 호랑이를 보호하기 위해 호랑이 보호기금으로 2006년 정규 시즌의 승리 수와 같은 호랑이 보호 레인저용의 장비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2006년의 정규 시즌 승리 수(84승)와 똑같은 84개 분의 장비와 75만 6,000엔(1세트당 약 9,000엔)의 성금을 기부했다. 이 같은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12월 12일에 인도 정부로부터 “한신의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자세에 용기를 북돋울 수 있었다. 지원해준 것에 대해 매우 감사하고 있다” 라고 쓰여진 감사의 메시지를 받았다.

2007년[편집]

6월 8일 오릭스전(한신 고시엔 구장)에서의 8회말, 타자 도리타니 다카시의 수비 방해를 둘러싸고 구심인 다니 히로시에게 항의하던 도중 심판의 가슴을 거세게 밀치는 바람에 현역·코치 및 감독 생활에 있어서는 처음으로 퇴장 처분을 받았다. 8월 16일의 주니치전(교세라 돔 오사카)에서는 8회말에 1루 주자가 2루에서 아웃된 것을 놓고 2루심 이노 오사무에게 항의하며 가슴을 밀쳐내는 행동하다가 두 번째 퇴장을 당했다. 똑같은 시즌 중에 두 차례 퇴장 당한 감독은 그 외에도 여럿 있었지만 한신에서는 오카다가 처음이며 센트럴 리그의 일본인 감독으로서는 첫 사례다.

2008년[편집]

그 해 정규 시즌에는 팀이 개막 이후부터 줄곧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가 베이징 올림픽의 야구 일본 국가대표팀 선수로 발탁된 아라이 다카히로, 야노 아키히로, 후지카와 규지 등 팀내 주력 선수들의 전력 이탈로 팀은 부진을 겪게 되었고, 시즌 종반에 잔여 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주전 선수들의 잇따른 성적 부진으로 팀 성적이 좋지 않게 되자 한때는 13경기 차이를 내고 있던 요미우리에게 선두 자리를 내주는 등 결국 근소한 경기차(2경기차)로 요미우리에게 리그 우승을 양보했다. 리그 우승을 놓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08년 시즌 끝으로 사임을 표명했다.

상위팀(1위 ~ 3위팀)간의 일본 시리즈 진출 티켓을 놓고 대결하는 클라이맥스 시리즈의 제1 스테이지 최종전에서 팀은 패했고 오카다로서는 이 경기가 팀의 마지막 지휘가 되었다.

한신 감독 사임 이후[편집]

2008년 11월에는 데일리 스포츠와 계약을 맺어 객원 야구 평론가로서의 칼럼을 연말에 걸쳐 집필했고 이듬해 2009년 2월 1일에는 아사히 방송의 해설자로 데뷔하여 아사히 방송을 중심으로 프로 야구 해설자로서 출연했다. 평론 활동과는 별도로 2009년 시즌 개막 직전에 오카다는 일본 야구 기구로부터 ‘조사위원회’의 위원으로서 임명되었다. 통상 임기는 2년이지만 오릭스 감독 취임에 의해 1년 임기를 남긴 채 물러났다.

오릭스 감독 시절[편집]

2009년 시즌 종료 후인 10월 13일에 2010년부터 지휘봉을 잡게 될 오릭스 버펄로스의 감독 취임이 발표되면서 계약 내용은 3년 계약의 1억 엔, 등번호는 한신 감독 시절과 마찬가지로 80번으로 결정함과 동시에 그 외에도 팀 편성과 홍보면 등에서의 전권을 맡고 있어 실질적으로 제너럴 매니저까지 겸임하게 되었다. 다음날 10월 14일에 취임 기자 회견을 가졌고 이것에 의해 오카다는 현역 시절 친정팀이자 팀의 전신인 오릭스 블루웨이브의 OB로서는 최초로 오릭스 버펄로스의 감독이 되었다.

2010년[편집]

3월 31일, 도쿄 돔에서 열린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전에서 T-오카다가 홈런을 때려내는 등의 활약으로 팀은 승리해 한신 감독 시절을 포함한 통산 400승을 달성했다. 6월 8일에 투수 코치인 호시노 노부유키가 건강상의 이유로 휴양 생활에 들어가면서 후임에는 고바야시 히로시가 발탁되었지만 고바야시의 경험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부터 투수 기용에 대해서는 자신이 결정하는 것을 말하는 등 투수 코치도 겸임하게 되었다.[12] 그 해 시즌은 교류전에서 우승을 장식했지만 T-오카다나 투수 가네코 지히로의 약진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후반기에 들어가면서 전력이 약화되는 등의 악재가 겹쳐 패전이 증가해 최종적으로는 5위에 끝났다.

2011년[편집]

시즌 초반에는 팀 타율이 2할도 채 미치지 못하는 등 극도의 타격 부진으로 인해 한때는 최하위권에 머물렀지만 교류전에 들어가면서 팀의 컨디션을 되찾아 15승 2무 7패라는 성적으로 전체 12개 구단 가운데 2위를 차지했지만 연승과 연패를 되풀이하면서 호조와 부진의 극심한 기복을 보였다. 7월 2일과 3일에는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전에서 이틀 연속으로 끝내기 승리를 따내는데 이어 5일에는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전에서도 끝내기 승리를 거두는 등 한신 감독 시절인 2008년 9월 9일 ~ 9월 11일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를 상대로 3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둔 이래 두 번째로 3경기 연속 끝내기 승리를 달성한 일본 프로 야구 역사상 유일한 감독이 되었다. 8월 7일의 지바 롯데 마린스전에서 감독으로서는 통산 500승을 달성했다.

그러나 비기기만 해도 클라이맥스 시리즈 진출이 확정돼 있었던 소프트뱅크와의 최종전에서 패하는 바람에 1모차로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스에게 3위 자리를 빼앗겨 팀으로서는 3년 만에 클라이맥스 시리즈 진출과 A클래스 진입에는 실패했다. 또 그 해에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던 주장 고토 미쓰타카를 비롯해 아롬 발디리스, 더 나아가 시즌 중반에는 4번 타자인 T-오카다 등 주력 선수들을 연달아 2군으로 강등시키는 등 한신 감독 시절에 뜸했던 1군과 2군의 선수 교체를 빈번히 실행하는 지휘력을 보여주었다. 자신이 나설 자리가 없었던 포스트 시즌에는 요미우리의 내분에 대해 논평하면서 축구 일본 국가대표가 야구의 그늘에 감춰지고 마는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13]

2012년[편집]

팀내 주력 선수들의 부상과 부진이 잇따르면서 개막 이후부터 침체를 겪었다. 4월에는 1차례만 팀 승률이 5할 대로 올라간 적은 있었지만 그 이후에는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하는 등 결국 퍼시픽 리그에서 최하위로 떨어지는 수모를 당했다. 게다가 3년 계약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9월 22일에 구단으로부터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아 시즌 종료 후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14] 감독 퇴임 발표시 구단 측은 시즌 종료까지 지휘를 맡게 할 방침이었지만 시즌 최하위가 확정된 다음날 9월 25일에 구단으로부터 경질 통보를 받아 수석 코치인 다카시로 노부히로와 함께 사실상 해임되었고[15] 같은 날의 경기에서는 모리와키 히로시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았다.

그 후[편집]

2013년부터는 데일리 스포츠의 야구 평론가로 복귀했고 그 외 ABC 라디오, 요미우리 TV 방송을 중심으로 프로 야구 중계 해설자로 출연하고 있다.

감독·지도자로서의 평판[편집]

감독으로서는 견실함을 중시하는 입장이다. 오카다는 자신의 저서에서 “특히 야구에 관해서는 마이너스부터 생각한다. 항상 최악의 사태를 염두에 두고 게임을 진행한다. 이것이 나의 감독론이라 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16] 메이저 리그에서 개발된 확률론을 근거로 하는 세이버매트릭스에 가까운 사고 방식을 바탕으로 한 팀 만들기를 이상으로 보는 것이다. 오카다는 저서에서 세이버매트릭스에 관한 책을 읽은 적은 없고 관련 문헌이나 이론의 존재를 알았던 것도 그 후였다고 밝혔다. 자신이 실천한 야구가 “조금 세이버매트릭스를 활용한 야구와 겹치는 것이 있었다”라고 하여 “세이버매트릭스의 전략을 이용하고 있다”라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서 “정확하게 말하자면 그것은 잘못된 말이다”라고 말했다.[17]

한신 타이거스 감독으로 부임할 당시 별로 없었던 번트가 2008년에는 리그 1위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생각이 바뀐 게 아니라 팀의 진용이 바뀌었기에 팀의 강점을 최대한으로 살릴 수 있는 확률을 추구한 결과”라고 설명하고 있다.[18] 번트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왜 일부러 아웃을 하나 당하는 것인가’라고 하는 생각이 밑바탕에 깔려 있다고 하면서도 상황에 따른 필요성은 부정하지 않는다. 다만 스퀴즈 플레이에 대해서는 타자에게 주는 부담감이 너무 높다는 이유로 사인을 내지 않는다.[19] 2011년 8월 12일 세이부전에서 시도한 스퀴즈가 한신 시절을 포함해서 감독으로 취임한 지 953경기 만에 처음으로 성공한 스퀴즈 사례였다.

선수의 컨디션과 상대 팀과의 궁합을 따져 타순을 새로 바꾸거나 선발 로테이션을 무너뜨리는 것은 기본적으로 선호하지 않는다. 벤치 워크가 필요없는 스타일이 확립된 팀이야말로 최강이라고 하는 지론을 갖고 있다. 오카다는 “벤치에서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말도 안 하고 있다가 문득 정신 차려보면 1대 0으로 이기고 있더라. 그러한 경기가 가능한 팀의 감독이 이상적”이라고 말한다.[20] 2004년에 가네모토 도모아키를 4번 타자로 기용한 이후로는 호조 여부와 무관하게 5년 동안 단 한 번도 움직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가네모토가 ‘쉬지 않고 경기에 나오는 팀의 기둥’이라고 하는 오카다가 생각하는 4번 타자에 어울리는 선수이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21] 또 투수 분업인 JFK의 확립 등도 승리의 방정식을 중시하는 오카다의 사상이 현저하게 반영된 결과이다.

투수 등이 위기에 몰렸을 경우 다른 감독은 스스로 마운드로 걸어가는 광경을 자주 목격할 수 있지만 오카다의 경우 한신 감독 시절인 2005년 9월 7일 주니치전과 2006년 6월 1일 라쿠텐전에서의 구보타, 2006년 8월 31일 주니치전과 2008년 7월 18일 주니치전에서의 후지카와, 그리고 오릭스 감독 시절인 2010년 8월 22일 지바 롯데전과 2011년 6월 15일 요코하마전에서의 기시다 마모루 등 6차례에 불과했다. 어떤 경기든 이 모든 경기에서 이들 투수들이 분발해서 던진 결과 승리 투수가 되었다(이중 2011년에는 연장전 규정 때문에 무승부가 됐다). 오카다는 자신의 저서 《완고력》에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남겼다.

마운드로 가서 투수 혹은 배터리에게 조언을 하는 것은 감독이 아닌 피칭 코치가 할 일이다. ‘맡긴다’라는 키워드가 감독과 코치의 신뢰로 연결된다.

자신이 마운드에 올랐던 사례 중 2005년과 2008년의 주니치전에서는 “두 경기 모두 페넌트레이스로 중요한 의미를 가진 경기라고 생각했다”고 밝힌 다음 “본래 이런 마운드 퍼포먼스가 나한테는 어울리지도 않았고 절대로 좋아하지도 않는다”라고 말했다.[22]

오카다 자신은 2군 밑바닥에서 깔았던 경험이 거의 없지만 2군의 젊은 신예 선수들에 대한 생각은 깊었다. 한신 감독 시절에는 경기가 없는 날에도 2군 구장인 한신 나루오하마 구장을 찾은 모습이 자주 목격되곤 했다. “2군에서부터 젊은 선수들을 제대로 키워서 야구를 익히게 한다. 그리고 감독이 이래저래 공을 들여서 팀의 결과를 쌓아나가는 감독이라는 직업이야말로 재미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23]

그 자신이 현역 시절에 수위 타자를 바로 코 앞에서 놓친 경험이 있기에 선수 기용에서는 개인 기록을 중시하면서도 “팀의 승리가 최우선이라는 게 대원칙”이라는 조건을 내걸면서 “감독으로서 도울 수 있는 일이 있으면 최대한 힘을 빌려줄 생각이다”라고 말했고[24] 가네모토의 연속 경기 풀 이닝 출전, 도리타니 다카시의 연속 경기 출전 기록 경신, 사카구치 도모타카의 수위 타자 경쟁 등에도 전면적으로 협력하는 자세를 관철하기도 했다. 2008년 종반에 “JFK를 혹사했다”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항상 그들의 피로도를 살피면서 기용했다고 반론하면서 “그들에게 있어서는 한 구와 1이닝이 곧 자신의 연봉과 평가를 높이는 생활의 양식이었다”라고 주장했다.[25]

일본 시리즈클라이맥스 시리즈 등 단기 결전으로 치러지는 포스트 시즌 게임의 경우는 그 때의 선수들의 컨디션보다도 시즌 당초부터 팀의 이상형을 고집하는 스타일로 성적은 좋지 않았다. ‘우승’을 노리는 팀 구성을 팀의 목표로 삼되 시즌 중에 ‘우승’을 언명하는 것은 피하는 면도 있었다. 2009년에 오릭스 감독으로 취임했을 때도 “우승하라는 말은 안 합니다. 무섭습니다. 우승이 그렇게 간단한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라는 발언까지 했다. 대표적인 사례로서 2010년 오릭스 감독 재임 당시 팀은 센트럴·퍼시픽 교류전 우승도 노릴 수 있는 포지션에 있었다. 그러나 오카다는 굳이 ‘우승’이라는 말은 쓰지 않으면서 보도진에게는 ‘그것’(アレ)이라고 빈번하게 말했다. 그러자 팀은 교류전 1위로 올라섰고 구단주인 미야우치 요시히코 조차 “나 역시 ‘그것’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하기에 이르렀다.[26] 마침내 팀이 교류전 우승을 달성하자 팀은 기념 상품으로 ‘그거 해버렸다’(アレしてもうた)라는 문구가 들어간 셔츠와 수건 등을 판매하게 되었다.[27] 2010년 센트럴·퍼시픽 교류전에서는 지명타자제를 활용 못하는 원정 12경기 가운데 11경기에서 투수를 8번으로 기용했다.

드래프트 회의에서는 그동안 지명 중복된 경우의 추첨에서 추첨운이 그리 좋지 못했다. 한신 감독 시절에는 다카하마 다쿠야를 확보했을 뿐 통산 1승 3패로 고배를 마신 경우가 앞섰고[28] 오릭스 감독으로서 참가한 2010년에도 1순위 지명 추첨에서 3연패를 기록했는데 참고로 1회 드래프트 회의에서 1순위 지명 추첨 3연패는 사상 최초였다.[29] 그리고 이듬해 2011년에도 1순위 지명이 예상외로 빗나가 통산 4연패를 기록했다.

야구 관계자로부터의 평가[편집]

  • 2004년에 투수 코치를 맡은 사토 요시노리는 한신의 투수 코치직에서 물러날 당시 “너무 완고해서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 2005년 일본 시리즈에서 한신과 맞붙었던 지바 롯데 마린스바비 밸런타인 감독은 일본 시리즈가 끝난 이후 그 시점에서의 오카다를 가리켜 “10년 전의 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 노무라 가쓰야는 2006년 시즌 앞두고 “(주니치 감독인)오치아이 감독이 하는 야구가 상식적인 야구이지 오카다 감독은 상당히 별난 지휘 방식을 갖고있다”라고 평가했다. 노무라는 2008년 개막을 앞두고 출간한 저서 《아아, 한신 타이거스 : 패한 이유, 이긴 이유》(가도카와 쇼텐)에서 오카다가 사인을 주지 않고 선수들한테 맡긴다는 소리를 가네모토 도모아키한테서 들었다며 “감독이 할 일을 내팽개치고 있다”,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라고 남겼다. 또 JFK의 중간 계투진을 구축한 것에 대해서는 “새로운 방정식을 만들었다”면서 “이 점은 순수하게 평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6회까지는 선수 주도로 경기를 하게 하는” JFK나 “선수한테 일임하기”는 선수 개개인의 문제의식을 높인다는 사고방식에 입각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만약 그렇다면 명감독이 될 그릇인지도 모르겠으나 이는 향후 한신의 성적에 따라 밝혀질 문제라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30]
  • 오카다 자신은 한신 감독 퇴임 후 출간한 저서 《완고력》에서 노무라가 자신을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은 견해를 밝혔다.

나 스스로는 내 나름대로 야구에 대한 생각이 있다. … 사인이나 작전과 관련해서도 상황에 맞게 작전을 세운다. 당연한 일이다. … 굳이 따지자면 노무라와 나의 생각이 정반대일지도 모르겠다.[31]

에피소드[편집]

  • 좌우명은 ‘이 한 길’로, 주변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거나 반대하더라도 자신이 믿는 길을 밀고 나간다는 의미다. 이것은 오카다의 아버지와 친분이 있었던 무라야마 미노루로부터 선사받은 ‘이 한 길’이라 적힌 족자가 집에 장식돼 있었던 것의 영향으로 보인다. 색지에 사인을 할 때도 이 말을 덧붙이는 경우가 많다. 제3자가 이 말을 상표등록해 화제를 모은 적도 있었다.[32]
  • 입버릇은 “그야 그렇지”(そらそうよ)이다. 이를 모티브로 삼아 ‘그야 그렇지’라는 이름의 소주까지 나왔다. 오카다의 화법에 대해서 큰 아들은 “주어를 빼먹을 때가 많다”[33], 어머니는 “오카다가 말의 중간을 자르고 얘기할 때가 부지기수다”라고 지적했다.[34]
  • 현역 시절에 맡았던 일본 프로 야구 선수회 회장으로 있을 당시 ‘1리그 8구단제’를 제의하기도 하였다.
  • 클라이맥스 시리즈에 대해서는 “거기서 패하면서 일본 시리즈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면 144경기나 되는 긴 시즌 동안 열심히 뛰면서 싸운 노력과 그 과정, 평가의 가치를 부정하는 꼴이 된다”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35] 또 여러 구단을 전전하는 외국인 선수가 연봉을 끌어올려 구단 경영에 압박을 가하는 한편으로 젊은 일본인 선수들이 뛸 곳을 빼앗기고 있다면서 외국인 출전 선수 범위를 줄여야 한다(경우에 따라서는 아예 0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을 프로 야구 개혁의 시안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36]
  • 웅변은 아니지만 생각한 것을 짧게 말로써 표현하는 직언이 많아 인물에 대한 평가가 종종 독설적인 경우도 있다.
  • 자신의 저서에서는 스트레스 해소법으로서 음주(현재는 소주), 가라오케, 마술이나 닌텐도 DS두뇌 트레이닝을 예로 들고 있다.[37] 또한, 요시모토 흥업 계열 같은 개그 프로그램도 휴식을 취할 때에는 자주 시청해서 아내가 녹화한 비디오 테이프를 거실에 둔 적도 있었다.[38]
  • 초등학교 저학년 무렵부터 쇼기를 취미로 삼고 있어 2008년 1월 24일 일본 쇼기 연맹으로부터 3단 자격증을 취득했다.[39] 쇼기를 배운 랜디 바스가와토 고조와 함께 그 상대를 맡고 있었다.
  • 축구 일본 국가대표팀 감독 오카다 다케시와는 같은 오사카 시 출신이자 같은 성씨, 와세다 대학의 동창생, 프로 스포츠 감독이라는 공통점도 많다. 그리고 두 사람 모두 한신 타이거스의 팬이라고 한다. 다케시 쪽이 1살이 더 많지만 다케시 측은 1년을 방황하는 바람에 아키노부와 동창이 되어 같은 시기에 야구부와 축구부의 주장을 각각 맡았다. 그런데도 두 사람의 접점은 없었지만 2009년에 잡지 《Sports Graphic Number[40] 의 ‘와세다의 힘’이라는 제목의 특집에서 두 사람에 의한 대담이 게재되는 등 그 후부터 교우 관계를 가졌다. 또한, 전 축구 선수이자 현재 축구 해설가로 활동 중인 하세가와 하루히사와는 고등학교 동창이므로 현재까지도 친분이 있다.[41][42][43]
  • 하라 다쓰노리와는 대학 시절(하라는 도카이 대학 소속)에 전일본 대표팀 선수로서 같이 활약했었는데 모두 클린업을 맡고 있었을 때부터 서로 가까운 사이였으며 사생활에서는 서로 휴대폰이나 메일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2008년에 오카다가 한신 감독직에서 사임했을 당시에 “‘오카다씨, 그만두지 말아 주십시오’라는 내용의 하라 다쓰노리로부터 메일이 왔다”라는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44] 오카다도 또한 하라가 2003년에 감독을 사임할 때 장래 감독으로서 돌아올 것을 기대하며 “다음에 감독을 하기 전에 2군 감독을 해 보는건 어떠냐”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45]

상세 정보[편집]

출신 학교[편집]

선수 경력[편집]

지도자·기타 경력[편집]

  • 일본 프로 야구 선수회 회장(1992년 ~ 1995년)
  • 오릭스 블루웨이브 2군 타격 코치(1996년 ~ 1997년)
  • 한신 타이거스 2군 타격 코치(1998년 ~ 1999년)
  • 한신 타이거스 2군 감독(2000년 ~ 2002년)
  • 한신 타이거스 1군 내야 수비 주루 코치(2003년)
  • 한신 타이거스 감독(2004년 ~ 2008년)
  • 데일리 스포츠 객원 야구 평론가(2009년)
  • 아사히 방송·스카이 에이 야구 해설위원(2009년)
  • 오릭스 버펄로스 감독(2010년 ~ 2012년)

수상·타이틀 경력[편집]

  • 신인왕(1980년)
  • 베스트 나인 : 1회(1985년)
  • 다이아몬드 글러브상 : 1회(1985년)
  • 올스타전 MVP : 2회(1980년 제1차전, 1988년 제2차전)
  • 월간 MVP : 2회(1985년 8월, 1989년 6월)
  • 센트럴 리그 최우수 감독상 : 1회(2005년)

개인 기록[편집]

첫 기록[편집]

기록 달성 경력[편집]

기타[편집]

  • 올스타전 출장 : 8회(1980년 ~ 1982년, 1985년, 1986년, 1988년 ~ 1990년)

등번호[편집]

  • 16(1980년 ~ 1993년)
  • 10(1994년 ~ 1995년)
  • 85(1996년 ~ 1997년)
  • 80(1998년 ~ 2008년, 2010년 ~ 2012년)

연도별 타격 성적[편집]

연도 소속




2

3





도루
실패
희생
번트
희생
플라이

고의
사구
몸에
맞는 볼








O
P
S
1980년 한신 108 403 376 44 109 19 0 18 182 54 4 2 1 0 23 6 3 45 6 .290 .336 .484 .820
1981년 130 524 485 70 140 23 3 20 229 76 1 0 2 4 28 3 5 43 13 .289 .331 .472 .804
1982년 129 521 466 57 140 22 1 14 206 69 10 5 2 5 44 12 4 30 13 .300 .362 .442 .804
1983년 79 289 246 44 71 9 0 18 134 44 7 3 1 5 36 5 1 23 3 .289 .375 .545 .920
1984년 115 366 323 38 96 14 2 15 159 51 3 1 0 7 33 4 3 41 13 .297 .361 .492 .853
1985년 127 532 459 80 157 24 3 35 292 101 7 3 0 6 64 3 3 41 11 .342 .421 .636 1.057
1986년 129 551 474 67 127 21 0 26 226 70 11 3 0 4 70 5 3 57 14 .268 .363 .477 .840
1987년 130 518 474 54 121 24 3 14 193 58 5 2 0 2 40 2 2 75 12 .255 .315 .407 .722
1988년 127 524 454 65 121 22 1 23 214 72 10 5 0 5 63 6 2 75 16 .267 .355 .471 .826
1989년 130 557 492 66 138 20 1 24 232 76 8 3 0 7 57 3 1 81 15 .280 .352 .472 .823
1990년 130 571 486 75 129 27 0 20 216 75 7 2 0 4 74 5 7 87 12 .265 .368 .444 .812
1991년 108 428 383 45 92 11 0 15 148 50 1 3 0 3 40 3 2 68 9 .240 .313 .386 .700
1992년 70 212 185 9 35 11 0 2 52 19 1 0 0 3 22 1 2 48 3 .189 .278 .281 .559
1993년 42 62 53 2 9 1 0 1 13 7 0 0 0 0 9 1 0 24 0 .170 .290 .245 .536
1994년 오릭스 53 117 101 10 28 3 0 2 37 12 1 1 0 1 14 0 1 20 3 .277 .368 .366 .734
1995년 32 46 39 3 7 0 0 0 7 2 0 0 0 0 7 0 0 9 1 .179 .304 .179 .484
통산 : 16년 1639 6221 5496 729 1520 251 14 247 2540 836 76 33 6 56 624 59 39 767 144 .277 .351 .462 .813

감독으로서의 팀 성적[편집]

정규 시즌[편집]

연도 소속 순위 경기 승리 패전 무승부 승률 승차 팀 홈런 팀 타율 팀 평균자책점 연령
2004년 한신 4위 138 66 70 2 .485 13.5 142 .273 4.08 46세
2005년 1위 146 87 54 5 .617 - 140 .274 3.24 47세
2006년 2위 146 84 58 4 .592 3.5 133 .267 3.13 48세
2007년 3위 144 74 66 4 .529 4.5 111 .255 3.56 49세
2008년 2위 144 82 59 3 .582 2.0 83 .268 3.29 50세
2010년 오릭스 5위 144 69 71 4 .493 7.5 146 .271 3.97 52세
2011년 4위 144 69 68 7 .504 21.0 76 .248 3.33 53세
2012년 6위 144 57 77 10 .425 17.5 73 .241 3.34 54세
통산 : 8년 1141 581 521 39 .527 A클래스 : 4회, B클래스 : 4회
  1. 2012년 시즌에는 9월 25일부터 팀 성적 부진으로 휴양 생활에 들어가면서 감독 대행은 모리와키 히로시가 맡았음.
  2. 2012년 시즌에 결장한 9경기(7승 2패)는 감독 성적에 포함되지 않음.

포스트 시즌[편집]

연도 소속 경기명 상대팀 성적
2005년 한신 일본 시리즈 지바 롯데 마린스 0승 4패
2007년 센트럴 리그 클라이맥스 시리즈
1스테이지
주니치 드래건스(센트럴 리그 2위) 0승 2패
2008년 센트럴 리그 클라이맥스 시리즈
1스테이지
주니치 드래건스(센트럴 리그 3위) 1승 2패

저서[편집]

주석[편집]

  1. 猛虎人国記(39)~大阪府(一) - 스포츠 닛폰
  2. 《오릭스 안의 호랑이》 p.127
  3. 《별책 다카라지마 - 프로 야구 명선수 독본》 다카라지마샤(1998년)
  4. 《오릭스 안의 호랑이》 p.P159
  5. 아사히 신문, 1979년 10월 30일자.
  6. 2009년 ‘한신 타이거스 오리지널 DVD북 맹호 열전’ Vol.11
  7. 《완고력》(가도카와 SSC 신서, 2008년) p.89
  8. 《완고력》 p.90
  9. 《완고력》 p.163
  10. 《완고력》 p.110 ~ 111
  11. 『野球 日めくりプロ野球10年1月【1月28日】1994年(平6) キャンプイン4日前 岡田彰布“復帰”決定(野球)
  12. 非常事態に岡田監督“兼任”投手コーチ - 닛칸 스포츠
  13. 岡田監督「サッカー関係者が怒りよるよ」 - 닛칸 스포츠
  14. 岡田彰布監督任期満了のお知らせ - 오릭스 버펄로스 공식 홈페이지, 2012년 9월 22일
  15. 岡田監督、高代ヘッドコーチ休養のお知らせ - 오릭스 버펄로스 공식 홈페이지, 2012년 9월 25일
  16. 《완고력》 p.164
  17. 《완고력》 p.61 ~ 62
  18. 《완고력》 p.61
  19. 《완고력》 p.64 ~ 65
  20. 《완고력》 p.33 ~ 34
  21. 《완고력》 p.37 ~ 41
  22. 《완고력》 p.58 ~ 60, 이 책에서 오카다는 “직접 마운드에 가서 부추긴 것은 이 두 차례 뿐이었다”라고 서술했는데 2006년의 라쿠텐전과 주니치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23. 《완고력》 p.74 ~ 75
  24. 《완고력》 p.99
  25. 《완고력》 p.30
  26. 주니치 스포츠, 2010년 6월 13일자
  27. 【オリックス】アレTシャツ発売へ - 닛칸 스포츠, 2010년 6월 18일
  28. 岡田監督、運悪い?ドラフトくじ引き役“白紙”…オリックス - 스포츠 호치, 2010년 10월 16일
  29. 岡田監督、まさかの3連敗=オリックス-プロ野球ドラフト - 지지 통신, 2010년 10월 28일
  30. 노무라는 이와 같은 선수 주도 방식을 ‘아메리칸 스타일’이라고 부르면서 메이저 리그의 영향일 가능성도 있다고 기술했다(《아아, 한신 타이거스 : 패한 이유, 이긴 이유》 p.178 ~184).
  31. 《완고력》 p.132, 용병술면에서는 견해를 달리한 두 사람이지만 오카다가 “한신은 요미우리한테만 이기면 된다”는 식의 생각에 위화감을 느꼈다(《완고력》 p.72 ~ 73)라고 기술했듯이 노무라도 《아아, 한신 타이거스》에서 같은 의견을 드러냈다.
  32. 데일리 스포츠, 2005년 11월 18일
  33. 데일리 스포츠, 2005년 10월 1일
  34. 닛칸 스포츠, 2010년 6월 13일
  35. 《완고력》 p.151 ~ 152
  36. 《완고력》 p.153 ~ 154, 그러나 같은 저서의 다른 대목에서는 한신은 추후 “타 구단에서 뚜렷할 만한 기록을 남겼고 일본 야구에 대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잠재된 외국인 선수를 확보해 나가는 것이 현명하다”(p.169)라고 기술하는 등 장기적인 야구계 개혁안과는 다른 생각을 드러내고 있다.
  37. 《완고력》 p.159 ~ 161
  38. 《완고력》 p.156 ~ 157
  39. 잡지 《슈칸 베이스볼》(베이스볼 매거진사), 2008년 6월 30일자, p.20 ~ 23, ‘5년째 오카다 야구의 변모’
  40. 《Sports Graphic Number》 2009년 6월 4일자, 통권 729호
  41. 2009년 5월 27일 일본 vs 칠레전에서는 아키노부가 경기가 열리는 장소인 나가이 육상 경기장을 방문하여 하세가와와 함께 다케시가 지휘를 맡은 일본 대표팀을 응원했다.
  42. 阪神の前監督・岡田氏“同級生”岡田監督を応援 - 스포츠 닛폰, 2009년 5월 28일자(오사카판)
  43. 주니치 스포츠, 2010년 6월 16일자
  44. 2008년 11월 16일 방송 《SUPER 우루구스》 - ‘독점고백 한신 오카다 전 감독 사임의 진상’
  45. 《완고력》 p.73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