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병살(倂殺) 또는 더블플레이(double play)는 야구에서 타자의 타격 후 수비수가 그 타구를 잡아 2명의 공격수를 아웃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때 병살의 원인이 되는 타자의 타격을 병살타(倂殺打)라고 한다.

3명의 공격수를 아웃시킬 경우에는 삼중살 또는 트리플 플레이라고 한다. 번트는 병살의 우려 때문에 야구에서 자주 쓰는 작전이다.

병살타가 되는 경우[편집]

땅볼 → 병살타[편집]

주로 주자가 1루에 있는 상황에서 나온다. 타자가 땅볼을 치고 수비수가 공을 잡은 뒤 2루에 있는 수비수에게 던지거나 직접 2루 베이스를 밟은 뒤에 1루로 공을 던져서 2명의 공격수가 모두 아웃 판정을 받으면 병살이 된다.

자주 들을 수 있는 '643 병살'이란 유격수-2루수-1루수의 순서로 송구하여 공격수들을 아웃시키는 것을 말하는데, 야구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병살이다. 수비번호로 유격수가 (6), 2루수가 (4), 1루수가 (3)이기 때문에 643 병살이라고 한다. 2루수-유격수-1루수의 순서이면 '463 병살', 3루수-2루수-1루수의 순서이면 '543 병살'이라고 한다. 투수가 공을 잡아 병살할 때에는 '143 병살'이나 '163병살'이 나오기도 있고, 2루수가 공을 잡아서 직접 베이스를 찍고 1루수에게 공을 던져 타자도 아웃되면 '4-3 병살'이 된다.

플라이 아웃 → 더블플레이[편집]

수비수가 타자의 공중에 뜬 공(뜬공이나 직선 타구)을 잡아 플라이 아웃을 시키면 주자는 자기가 원래 있던 루에서 다음 루로 진루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경우 주자는 수비수가 공중에 뜬 공을 잡은 때 또는 공을 잡은 후에 원래 있던 루의 베이스를 밟은 다음에야 진루할 수 있다.

만약, 수비수가 플라이 아웃을 시킨 후 주자가 귀루하기도 전에 해당 루로 먼저 공이 도착하거나 태그가 이루어지면 병살이 아닌 더블플레이가 된다.

플라이 아웃 후 더블플레이가 병살타가 되지 않는 이유는 타자가 친 타구는 이미 플라이 아웃이 되었고, 주자가 귀루하지 못해 아웃을 당한 것은 타자의 잘못이 아닌 주자의 잘못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 경우 주자의 아웃은 주루사로 기록된다.

수비번호[편집]

투수(1), 포수(2), 1루수(3), 2루수(4), 3루수(5), 유격수(6)

643 병살은 유격수 - 2루수 - 1루수, 463 병살은 2루수 - 유격수 - 1루수, 143 병살은 투수 - 2루수 - 1루수, 543병살은 3루수 - 2루수 - 1루수, 123 병살은 투수 - 포수 - 1루수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