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991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시아나항공 991편

Asiana Cargo Boeing 747-400F HL7604.jpg
사고 발생 한 달여 전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 주기했던 당시의 사고기

개요
발생일시 2011년 7월 28일
발생유형 기내 화물 화재
발생장소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 서쪽 157km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47-400
소속 아시아나항공
등록번호 HL7604
출발지 대한민국 인천국제공항
목적지 중화인민공화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0
승무원 2
사망자 2(전원 사망)

아시아나항공 991편대한민국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하여 중국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소속 보잉 747-400F 화물기였다. 2011년 7월 28일 기체 결함으로 제주국제공항에 회항하던 도중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 서쪽 157km 상공[1]에서 연락이 두절된 후 제주특별자치도 인근 해상에 추락했다. 아시아나항공 창립 후 2번째 추락 사고이자, 첫 번째 화물기 추락 사고이다.

사고 개요[편집]

해당 항공기는 2006년 2월 15일미국 보잉에서 제작되어 그 해 2월 23일아시아나항공에 인도된 항공기이다. 사고 항공기에는 LCD반도체 부품, 직물류 등 일반 화물 58톤과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리튬 이온 전지, 페인트, 아미노산 용액과 합성수지 0.4톤이 탑재되어 있었다. [2] 사고 2시간 후, 대한민국 해양경찰청제주특별자치도 서쪽 157km에서 사고 항공기로 추정되는 잔해와 구명보트를 발견하였다.[3]

사고 상황 (한국시간기준, UTC+9)[4][편집]

사고기는 2011년 7월 28일 오전 3시 5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 예정 시간보다 20분 늦게 이륙하여, 약 50분간 특이사항 없이 비행을 계속하였다.

오전 3시 53분, 기체 내에서 화재 경보가 발생한 것이 인지되었고, 3시 55분 해당 항공기를 관제하고 있는 상하이 교통관제센터(SHA ATC)에 사고 사실을 "Cargo Fire Emergency"로 통보함, 곧 이어 상하이 교통관제센터에서 순항 고도를 10,000FT 이하로 급강하할 것을 지시하였다. (사고 당시 순항 고도는 약 35,000FT), 오전 4시 3분 인근을 지나는 대한항공 886편 조종사가 상하이 교통관제소와 991편간의 교신 내용을 듣고 국토해양부에 통보하면서 국토해양부에서도 사고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

이어 4시 11분 사고기는 CJJ APP (제주접근관제소)에 컨택하여 비상 착륙을 요청하였고, 오전 4시 12분 레이더에서 사라지면서 교신이 두절되었다. 마지막 교신이 있던 시각의 순항 고도는 약 7000~8000FT로 추정되어, 약 7,600FT 상공에서 공중 폭발된 것으로 추정되었다. 사고 당시 약 12분 만에 26,000~28,000FT를 급강하한 것으로 보여 심각한 상황임을 나타내 주었다.

탑승 승무원의 시체는 사고가 난 지 3개월이 지난 10월 30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서쪽으로 107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다.[5]

사고기 기체 정보[편집]

  • 등록번호 : HL7604
  • 기종명 : Boeing 747-48EF
  • 제작 및 도입년도 : 2006년 2월 15일 제작, 2월 23일 도입
  • 탑승자 : 승무원 2명 (최상기 기장, 이정웅 부기장)

관련 항목[편집]

주석[편집]

  1. "아시아나 911편 화물기 사고지점 도면", 《뉴시스》, 2011년 7월 28일 작성.
  2. "아시아나 화물기 추락 ‘미스터리’…“불 났다” 교신 후 9분간 무슨 일이?", 《연합뉴스》, 2011년 7월 28일 작성.
  3. "“화물칸 화재” 제주 회항 중 해상 추락", 《경향신문》, 2011년 7월 28일 작성.
  4. "아시아나 화물기 추락 ‘미스터리’…“불 났다” 교신 후 9분간 무슨 일이?", 《연합뉴스》, 2011년 7월 28일 작성.
  5. "7월 추락 아시아나 화물기 조종사 시신 발견", 《연합뉴스》, 2011년 10월 30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