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뚜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메뚜기아목
Acrididae grasshopper-2.jpg
Anacridium aegyptium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절지동물문
강: 곤충강
목: 메뚜기목
아목: 메뚜기아목 (Caelifera)
(Ander, 1939)
상과

메뚜기메뚜기목 메뚜기아목(Caelifera)에 속하는 곤충의 총칭[1] 또는 보편적으로 벼메뚜기(Oxya chinensis sinuosa) 한 종을 부르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몸이 중형이거나 대형 곤충류이다. 뒷다리는 뛰는데 알맞게 발달하였으며, 청각기나 발음기를 가진 종이 많다.

생태[편집]

풀무치 종류나 건조 지역의 메뚜기 종류 일부는 번식률이 높아지면 집단으로 먹을 것을 찾아다닌다. 그러나 날이 매우 습하면 이 부패하기 때문에 번식률이 낮아진다. 주로 풀이 무성한 곳이나 논, 밭 등에서 벼나 콩 따위의 잎을 갉아먹으며, 천적거미, 사마귀, 때까치, 개구리, 여치 같은 포식성 동물과 메뚜기에 기생하여 죽이는 메뚜기 병원균, 곰팡이등이 있다.

대발생[편집]

서남아시아나 아프리카 사막 지역에서는 농업에 큰 해를 끼치는 해충으로써, 이들의 피해는 고대부터 기록됐을 정도로 역사가 깊다. 구약성서출애굽기에는 메뚜기(אַרְבֶּה)의 습격을 야훼의 심판으로 묘사할 정도이다. 지금도 예멘, 사우디아라비아을 비롯한 아프리카중동 국가들은 메뚜기로 인해 큰 농업피해를 보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항공방제로 인해 주민들이 생활의 불편을 겪는 민폐가 발생하고 있다. 한 무리가 1,000억 마리까지도 되는 사막메뚜기들은, 하루 자기 몸무게 분량의 2배나 되는 작물을 먹어치우는 식욕을 지녔으며 1톤의 메뚜기 떼가 하루에 사람 2500명분 식량을 먹어치운다고 한다. 한국에서도 신라 시대, 조선 시대에 메뚜기(황충 또는 비황)의 습격을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다.[2]

식용[편집]

메뚜기는 아주 오래 전부터 인간의 먹을거리가 되어 주었다.구약 성경레위기에서는 메뚜기를 비롯한 메뚜기목 곤충들은 야훼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정해준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나와 있으며, 세례자 요한도 메뚜기와 을 먹었다. 이외에도 여러 국가에서 메뚜기는 고단백 음식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벼메뚜기 같은 메뚜기를 식용으로 사용한다.

분류[편집]

메뚜기목

한국산 메뚜기[편집]

주석[편집]

  1. 김태우 (2009년 12월). 곤충이야기, 메뚜기. 2010년 9월 14일에 확인.
  2. KBS스페셜 2007년 9월 16일 방영분,'대발생'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