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제학
GDP PPP Per Capita IMF 2008.svg
일반 영역
미시경제학 · 거시경제학
경제사상사
방법 · 주류 & 비주류
기법
수리 · 계량
실험 · 국민경제계산
분야

행동 · 문화 · 진화
성장 · 개발 · 역사
국제 · 경제 체제
화폐재정
공공후생
의료 · 교육 · 복지
인구 · 노동 · 인사
관리 · 계산
기업 · 정보 · 게임 이론
산업조직론 ·
농업 · 천연 자원
환경 · 생태
도시 · 농촌 · 지역 · 지리

목록

학술지 · 출판물
분류 · 화제 · 경제학자

v  d  e  h

경제성장(영어: economic growth)이란 특정 국가에서 일정 기간 동안, 특정 경제에 의해 생산된 재화와 용역의 증가분을 말한다. 전통적으로 경제성장률(economic growth rate)은 실질 ’국내 총생산‘ 또는 실질 GDP(gross domestic product)의 증가분으로 측정을 해왔다. ’성장‘이란 보통 재화와 용역의 가격에 대한 인플레이션의 영향까지 반영된 실질 생산이 반영되어 측정된다. 따라서 전년대비 실질 GDP의 증가분을 경제성장률 또는 GDP 성장률이라고 한다.

대상[편집]

경제성장률은 1년간 한 국가의 영토 내에 있는 외국인과 내국인들의 경제활동, 가계, 기업, 정부가 생산활동에 참여해서 만들어 낸 부가가치 또는 최종 생산물의 합계를 이전년도와 비교해서 산출해 낸다. 따라서 외국 기업이 한국에서 생산한 소득은 포함되지만, 한국 기업이 외국에 진출하여 생산한 소득은 포함되지 않는다.

측정 지표[편집]

1980년대까지는 경제규모 등 국민소득의 지표로 '국민 총생산'(GNP)가 주로 사용되었지만, 현재는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을 모두 반영한 '국내 총생산'(GDP)을 더 널리 사용하고 있다. 다국적 기업이 증가하고, 외국인들의 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국민총생산'(GNP)보다는 '국내총생산'(GDP)를 선호하게 되었다.

영향을 미치는 요인[편집]

  • 원자재 가격

매장량이 없고, 전체 수입에 의존하는 원유는 생산단가에 반영된다. 생산단가에 반영된 원자재는 판매가격에 영향을 미치며, 국내외 시장에서의 가격경쟁력을 결정한다.

생산과 소비, 투자와 저축을 담당하는 주체로서 낮을수록 건전한 지표로 나타난다.

자금조달 비용과 생산원가를 결정하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중요한 요인 중의 하나이다.[1]

참조[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