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 (텔레비전 채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ETN (방송 채널)에서 넘어옴)

Picto infobox TV-T&PC.png
ETN (방송 채널)
개국 2000년 11월 4일
폐국 스포츠 투데이 엔터테인먼트
네트워크 쿠키건강TV
IPTV 채널
  • SK : 256번
  • LG : 149번
  • KT : 262번
위성 채널 50번 (HD)

ETN2000년에 설립된 예당컴퍼니 소속 연예 전문 채널로써, 주로 연예 프로그램이나 자체 음악 프로그램 등을 송출하는데 NTV의 연예 파트였으나 2000년 11월 분사한 스포츠투데이TV(NTN)를 위미디어넷이 2002년 4월 인수하여 설립했고[1] 2007년 독립되었으며 NTV는 해당 채널을 분사시킨 뒤 2002년 4월 장르를 영화전문채널로 전환시키기 전까지[2] 고전-외국 드라마를 재편성하기도 했는데 CJ 인수 전까지는 HBS 현대방송 시절의 고전 드라마와 지상파 3사 고전 드라마[3] -외국 드라마를 재편성했고 CJ 인수 후 영화채널로 전환하기 전까지는 HBS 현대방송 시절의 고전 드라마와 MBC 고전 드라마-외국 드라마를 재편성했으며 NTV가 영화채널로 장르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이 채널의 인기 프로그램이었던 <김국진의 파워골프쇼>가 2002년 4월 19일부터 푸드채널로 이동한 바 있었다[4]. 한편, 해당 채널의 간판 프로그램 <연예스테이션>은 당초 HBS 현대방송에서 <HBS 연예특급>이란 이름으로 방영됐는데 현대방송이 1999년 8월 1일부터 청산절차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대부분의 자체제작 프로그램들과 함께[5] 방영이 전면 중단됐으며 현대방송은 1999년 10월 넥스트미디어코퍼레이션에 채널을 매각하고 법인이 청산됐다[6]. 그 뒤, 2000년 1월 1일부터 해당 프로그램(당시 HBS 연예특급) 등 HBS 채널의 자체제작이 재개됐고 HBS 채널은 2000년 3월 NTV로 채널명이 변경됐으며[7] 2001년 4월 CJ미디어에 인수됐고[8] 2002년 4월 영화전문채널로 전환했다가[9] 그 해 7월 29일 홈CGV, 2005년 12월 1일 채널CGV, 2020년 3월 1일 OCN 무비스로 채널명을 변경했으며 <HBS 연예특급>은 HBS 채널이 2000년 3월 NTV로 채널명이 바뀌는 과정에서[10] <연예스테이션>으로 프로그램명이 변경됐고 NTV의 연예 파트가 2000년 11월 스포츠투데이TV(NTN)로 분사되자 이 채널로 옮겨 계속 방영했는데 스포츠투데이TV가 2002년 4월 위미디어넷에 인수되어[11] 해당 채널명(ETN)으로 바뀌었음에도 프로그램이 계속 방송됐다.


텔레비전[편집]

  • 케이블TV

추가 정보[편집]

각주[편집]

  1. 남기현 (2002년 3월 19일). “예당, "겨울연가 이어 서태지 효과 노린다". 매일경제. 2021년 3월 2일에 확인함. 
  2. “케이블 오락채널 NTV 1일부터 영화채널로 변신”. 국민일보. 2002년 4월 1일. 2021년 11월 23일에 확인함. 
  3. 문성진 (2000년 1월 9일). “[방송] HBS TV 11개 프로신설등 대폭 개편”. 서울경제.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4. “‘김국진의 파워 골프쇼’ 푸드채널로 옮겨 방송”. 국민일보. 2002년 4월 18일. 2021년 11월 23일에 확인함. 
  5. 이승헌 (1999년 8월 2일). “케이블TV 잇단 경영난 현대방송 청산절차 착수”. 동아일보.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6. 이동한 (1999년 10월 1일). “현대 CATV 매각”. 조선일보.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7. “[케이블TV] 현대방송 NTV로 변경”. 한국경제. 2000년 3월 8일.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8. 최인한 (2001년 4월 17일). “[홈쇼핑] 'TV 큰장터' 시대 열린다 .. 올해 1조5천억시장”. 한국경제.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9. “케이블 오락채널 NTV 1일부터 영화채널로 변신”. 국민일보. 2002년 4월 1일.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10. “[케이블TV] 현대방송 NTV로 변경”. 한국경제. 2000년 3월 8일.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11. 남기현 (2002년 3월 19일). “예당, "겨울연가 이어 서태지 효과 노린다". 매일경제. 2022년 6월 2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