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디트리히 겐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스-디트리히 겐셔

한스-디트리히 겐셔(독일어: Hans-Dietrich Genscher, 1927년 3월 21일 ~ 2016년 3월 31일)는 독일자유민주당 정치인이며, 1974년부터 1992년까지 외무장관 겸 부총리를 지냈다.

생애[편집]

작센안할트 주 할레 근처의 라이데부르크에서 출생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육군에 징병 되었다가 전쟁 말기에 연합군의 포로로 잡히고 말았다. 석방 후에 독일 민주 공화국 지역에서 법학경제학을 전공하고 나서 1949년 하급 변호사가 되었다.

정치 경력[편집]

백악관에서 부시 대통령에게 무너진 베를린 장벽의 조각을 수여하는 겐셔

1952년 서독으로 달아나서, 곧 독일 자유민주당에 입당하였다. 1954년 함부르크에서 법률국가시험을 두 번째에 합격했고 브레멘 지역구에서 공무원으로 승진되었다. 1965년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부의장으로서 하원 의원에 선출되었다. 1969년 초순에 자유민주당이 사회민주당과 연합 정부를 이루는 데 성원하면서, 겐셔는 내무장관이 되었다. 5년 후에 자신의 당의 의장이 되는 데 승리하여 외무장관이 되었다.

1982년 자유민주당이 기독교민주당과 연합으로 떨어져 나갔으나, 겐셔는 계속 외무장관직에 머물러 있었다. 겐셔는 소비에트 연방동구권과의 더 나은 관계에 강한 호의를 보였다. 1989년부터 1990년까지 독일의 재통일을 위한 원기 왕성한 일을 하였으며, 통일 독일의 1대 외무장관이 되었다.

1992년 외무장관직을 사임하였고, 1998년 정계에서 은퇴할 때까지 하원 의원에 남아 있었다.

2016년 3월 31일 외부에 있는 자택에서 심근경색으로 사망하였다.